백조가 되면 좋은 점


노묘 3종 세트와 함께 보내는 시간이 길다는 것



단점이 있다면?








소파 앞에서 자리를 뜰 수가 없네요..ㅡㅡ;;







얘네는 자리만 바꿔가면서

냥모나이트 만들고 있어요.









잠깐 이것저것 하다가

돌아와보면



또 포즈만 바뀜







몽실양은 침대 위에서

냥모나이트 생성 중









24시간 중에서

23시간은 눈을 감고 있는 듯한


노묘 3종 세트









나이를 먹었구나 싶은 것이....


이젠 새로운 것에 대해서

무덤덤해지네요








무스탕이며, 인조 털들이며

 온갖 폭신하고 터럭달린 것들에

신나하던 고양이들이








무덤덤해집니다.








예전엔 무조건 들이대서

그루밍하고


냄새묻히고 그랬는데


이젠 







그냥 앞발도 하나 안 내미네요






그냥 다시 끔뻑


눈을 감습니다.







느른하게 눈을 감고 

다시 냥모나이트 제조 준비 중


우리의 시간은 그렇게 흘러간다


아침부터 밤까지

또 다른 아침까지









2016/11/15 - [적묘의 고양이]새 혹은 냥모나이트, 노묘 3종 세트의 선택

2016/11/02 - [적묘의 고양이]푸른집에 얽힌 노묘 3종 세트 이야기

2016/10/31 - [적묘의 고양이]뉴스를 봐야하는데 노묘들은 냥모나이트 세트 생성 중

2016/10/23 - [적묘의 고양이]깜찍양의 고정자리, 느슨한 냥모나이트 3종 세트

2016/10/04 - [적묘의 고양이]몽실양은 한가로이 가을을 즐긴다

2016/09/23 - [적묘의 고양이]냥모나이트 생성 시기에 대한 고찰

2016/09/01 - [적묘의 고양이]찬바람이 불면, 계절맞이 위치이동 중







3줄 요약

1. 그루밍하는 시간, 조는 시간, 자는 시간, 그렇게 또 하루

 

2. 같이 숨쉬는 시간을 함께 합니다. 2017년은 그렇게 시작합니다.


3. 미친 듯이 터럭에 달려들던 고양이들은 어디로 가버리고 냥모나이트만 가득합니다~


카카오채널에서  친구해요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443
Today62
Total5,982,540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