깜찍하게 손바닥에 올려서

집에 들어왔던 깜찍양~



13년째 칼있으마로 살고 있습니다






누가 집에 오면 숨어버리고

손님이 길게 있다가 눈마주치거나하면

도망가거나 하악하거나









햇살 따뜻한 침대 위에서

딩굴딩굴할 때

맛있는 간식 먹을 때


한가롭게 그루밍 할 때







카메라를 들이대면

언제든 찍을 수 있는 하악의 갑 오브 갑









2017년 새해 맞이 


하악하악



오지마 새해야!!!



1년 더 나이 먹기 싫다고!!!!!








이렇게 까칠한 고양이랑 어떻게 사는냐구요?


내가 이렇게 하악질을 쉽게 찍을 수 있게 해줘 고마워

그런 마음으로 살아요..ㅠㅠ



내 평생 받을 하악질은 니가 다 해주네 하면서...



내가 이러려고 고양이 밥사고 간식주고, 모래 채워주나


자괴감 느끼면서 살아요..ㅠㅠ







셔터소리만 들리면

어느 각도에서든 하악질 하는 고양이랑



13년 살아보셨어요?


안 살아봤으면 말을 마세요...







그렇게 겁많고 소심한 고양이가

이렇게 오래 같이 살고 있어서 



그저 고맙고, 가족이라고 후다다닥 안 숨고

느긋하게 있는 걸 아니까요.








2016/09/17 - [적묘의 고양이]하악질을 보려면, 깜찍양을 건드려 보아요.

2016/10/23 - [적묘의 고양이]깜찍양의 고정자리, 느슨한 냥모나이트 3종 세트

2016/10/25 - [적묘의 고양이]책상 아래, 발치에는 커다란 따끈한 17살 노묘

2016/07/12 - [적묘의 고양이]완벽D라인,12살 노묘의 운동법, 월간낚시,파닥파닥

2016/07/08 - [적묘의 고양이]집사, 그만 찍지? 매그니토로 변신한 이유


2016/07/07 - [적묘의 고양이]영역확장 과정, 11살 고무고무 러시안 블루

2016/04/04 - [적묘의 고양이]까칠한 깜찍양 하악하악에도 무념무상 초롱군

2012/09/15 - [적묘의 고양이]젖소냥 깜찍이의 before and after

2011/12/21 - [적묘의 고양이] 쫄지마!!! 하악하악+마징가귀 싸움의 이유?






3줄 요약

1. 까칠한 고양이, 그러나 아빠에겐 따뜻합니다 +_+ 진정 아빠 고양이 인정!

 

2. 내가 이러려고 깜찍이 데려왔나, 자괴감 느끼는 엄마는 어떡할거얏!!!!


3. 소심한 깜찍양은 절대 현관문 밖으로 나가지 않아요~ 하악도 집안에서만 ^^;;


카카오채널에서  친구해요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1,108
Today433
Total5,897,394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