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 햇살을 담은

초롱군의 눈빛


자꾸만 가까이 담고 싶은

탐나는 고양이 눈동자~







자꾸만 확대사진을 담고 싶게 만드는

고양이의 눈동자~~~









오후 햇살이 제일 따뜻하게

내려쬐는 시간


거실 테이블 위로 자리를 옮긴

초롱군







햇살 한가운데

발을 곱게 모으고~







솜방망이같은 앞발 두 개 꼬옥






발만 이쁜가~~


수염 수염~~~







번들렌즈 가지고

이만큼 땡겨서 찍어본다


수염이랑 눈썹 끝에 컬 들어간 건...;;;


셋팅파마????







가끔씩 틀어 놓는 전기 난로에

너무 가까이 다가가서


끝이 살짝 꼬슬꼬슬해진 듯








혀말기 하품~


에잇...



카메라 들고 있는데도

놓쳐서 아쉽~






인육맛을 느끼는 초롱군~


한입에 덥썩~






깨물깨물 좋아하는 고양이~



초롱군~

콧구멍~


입술~








눈동자

콧대

수염 





졸리면 바로 변신~


노랑둥이 중에서도

주딩이가 요렇게 얼룩진 고양이를

카레자국이라고 하는데


초롱군은 카레자국이 연한 편~






요 잠시 잠깐 사이에

더 가까이







정면에서 졸다가

냉큼  옆자리로 와서

자리잡고 본격으로 자는 초롱군







너는 확대 대상

나는 확대범


자고 있어도 셔터를 누른다~~~






2016/05/04 - [적묘의 고양이]러블 봄날 초록 정원의 몽실양

2016/03/13 - [적묘의 고양이]노랑둥이 초롱군, 노란 산수유~봄날에 돌아오다

2014/04/02 - [적묘의 고양이]30시간이 걸려 집으로 돌아온다는 것

2011/04/30 - [초식남] 고양이의 욕망은 초록색이다

2016/12/30 - [적묘의 고양이]겨울 창가 필수요소, 햇살담은 고양이들

2016/10/12 - [적묘의 고양이]초롱군에게 알파카 방석이 필요없는 이유

2016/07/31 - [적묘의 고양이]당신의 고양이는 왼손잡이??오른발잡이17살 노묘


2016/06/20 - [적묘의 고양이]17살 노묘는 여름여름,초롱군의 녹는 점

2016/03/18 - [적묘의 고양이]17살 노묘,달라지지 않은 것과 달라진 것

2011/05/20 - [창가의 필수요소] 그윽한 눈빛 고양이

2011/02/02 - [꼬리의 비밀] 그대에게만 살짝 알려줄게요

2011/01/06 - [변태인증시리즈] 사실..고백하자면

2010/08/22 - [고양이의 주말미션] 4단계 수면유도-당신도 할 수 있다!!!









 3줄 요약


1. 정면으로 눈맞춤하다가 스르륵 조는 저 표정 변화~ 5분도 안 걸리네요. 


2. 접사까진 아니고.. 번들렌즈를 최대한 땡겨서 찍은거랍니다. 눈꼽 떼고 다시 찍었어요.


3. 오늘부터 18살. 시간만큼 정이 쌓이고 있답니다.


카카오채널에서  구독+친구해요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443
Today62
Total5,982,540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