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단이 차갑다


11월인데 이토록 추운 것을

세상탓으로 돌려보자


우주의 기운을 받아도

추운 것은 추운 것이다.








집 안으로 들여다 놓은

엔젤 트럼펫도


있는대로 만개하고

자연의 순리를 따라

순순히 질 것이다.









아무리 화려하게 꽃이 피어도

져야 할 때는 지는 법


아무리 높이 올라와도

내려갈 때는 오는 법






마지막 꽃이 피고

마지막 잎이 떨어질 때



그때까지 기다리지 말고








아직 내 힘으로 내려올 수 있는 지금

한발자국



조심히







훌쩍 새처럼 날아 내려가던 때도


다그닥 말달리듯 요란하게 내려가던 때도



다 옛 이야기








몸을 낮추고


한발 한발


조심스레 내려가야 할 것



발 아래를 자세히 볼 것








마지막 한 칸에서도



긴장을 늦추지 말 것








변하지 않는 것이 무엇이랴



만년을 푸른 잎도 없고





천년을 가는 권세가 있었던가


백년을 가는 꽃이 어디 있으랴






순간이어서 아름답고

그 순간을 영원으로 삼고 싶을 만큼

빛나기에 소중하다








그래서 너와 함께하는 시간이 


이 차가운 계단 아래 웅크리고 앉아


한걸음씩 걸어내려오는 발걸음을 보는 시간이 



소중하다




그걸 그 누군가도 알았으면 좋겠다








2016/11/07 - [적묘의 고양이]천사의 나팔,Angel's Trumphet,몽실양이 피곤한 이유

2016/11/08 - [적묘의 고양이]이럴려고 대청소했나 자괴감 들어,노묘 3종 세트 난입

2016/11/02 - [적묘의 고양이]푸른집에 얽힌 노묘 3종 세트 이야기

2016/10/26 - [적묘의 고양이]17살 노묘의 눈물겨운 꾹꾹이

2011/10/01 - [적묘의 고양이] 그가 머무른 자리를 슬퍼하다

2016/10/19 - [적묘의 고양이]가을 정원, 회색 고양이 몽실양, 문앞 상시 대기 중

2016/09/20 - [적묘의 사진tip]꽃무릇,같은 꽃, 다른 각도와 심도,기본렌즈로 찍기

2016/09/12 - [적묘의 고양이]익숙한 주말 풍경, 소파는 고양이에게 양보하세요.

2016/08/30 - [적묘의 고양이]심장이 덜컥. 팻로스, 상실을 생각하다.






3줄 요약


1. 누군가를 기억할 때 좋은 추억이란 건 참 고마운 일


2. 그대도 나도 똑같이 추워할 줄 아는.. 꽃도, 동물도, 사람도..하물며 사람도!!!


3. 항상 기도하게 됩니다. 온 우주가 도와주길.... 


카카오채널에서  구독+친구해요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923
Today886
Total5,865,807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