춥다.....











정원으로 나가자는 고양이가 

한마리도 없다




새들이 파닥거리고 있는데도...






채터링도 들은지 오래


10년 전 쯤엔

깜찍이가 물어온 새를 풀어줬어야 했는데








가을의 마지막을 수놓는


새를 닮은 극락조화가 화려하게 핀다







붉은 남천이

가을의 마지막을 장식한다









초롱군은 

깜찍양 목덜미에 코를 묻고


소파에서 온기를 생성해내는 중









따스함을 나눈다







깜찍양은 눈 속에 가을 빛을 모아 담는다









그렇게 모은 온기를

가득 안고


포근하게

냥모나이트를 감아본다







고개를 파묻고






그렇게 냥모나이트는

이렇게 만들었다가

저렇게 만들어진다








그 옆에 가지 않는 고양이 한마리...

그런데 근처에는 있음..;;;







이렇게 겨울이 성큼

이렇게 온기가 성큼


다가온다





2016/09/01 - [적묘의 고양이]찬바람이 불면, 계절맞이 위치이동 중

2016/09/16 - [적묘의 고양이]집사는 노~주묘님께 효도손을 시전합니다. 명절스킬 상승

2016/10/23 - [적묘의 고양이]깜찍양의 고정자리, 느슨한 냥모나이트 3종 세트

2016/10/28 - [적묘의 고양이]몽실양은 되고, 초롱군은 안 된다! 종이상자집 입성기~

2016/05/03 - [적묘의 고양이]the 만지다,쓰담쓰담,노묘들과 아버지의 손길


2016/11/26 - [적묘의 고양이]푸른 지붕에는 전설이 있어

2016/11/24 - [적묘의 단상]빨간 알약을 먹다. 주말 촛불집회

2016/11/22 - [적묘의 고양이]수능단상, 그리고 노란 리본과 17살 노랑고양이

2016/11/19 - [적묘의 고양이]미끼를 물어버린것이여,삼색 스코티쉬폴드,캣닙,Scottish Fold

2016/11/19 - [적묘의 단상]집회 허용은 민주국가임을 증명하는 것, 역사는 기록한다






3줄 요약


1. 몸을 붙이고 있으면 따스함을 나눌 수 있지요. 촛불도 그렇게 모입니다.


2. 날아가는 새 한마리보다 곁의 온기가  중요해지는 지금.


3. 날씨보다 시국이 춥습니다. 따뜻해지길 바랍니다.


카카오채널에서  구독+친구해요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953
Today0
Total5,862,167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