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정말 지치는 시기


주중에는 일하고 온라인 강의 듣고

토요일은 출석강의 듣고

과제물 작성하고 있고~~~


일요일엔 정신 좀 차리고

6일간의 옷들과 책, 파일들을 정리하는 

그런 대청소의 날인데....







캣닙들을 어느 정도

다 솎아내고






요렇게 막 올라오는

예쁜 싹들은


잘 자라라고~


전부 바람 안드는 곳으로 집어 넣고







정원의 가을도 담고~




 





방으로 돌아오니..


아....









이렇게 바삭하게 말려놓은

캣닙을 향해



전력질주







연방 옷 정리하고 바닥 치우고


이불 다 털고...








바닥에 날려주는

이 바삭거리는 캣닙들








내가 청소는 왜 시작했던가


기냥 철푸덕 앉아서



줄기에서 잎사귀를 떼내고







잎들만 바삭바삭

따로 빼서 완전히 말려서

유기농 수제 캣닙 제작 모드 돌입

 









검은 배후 세력의 등장!!!






어우 정말 청소따위


왜 했는지 몰라


이렇게 놀아줄 걸~~~







캣닙의 단점은


놀아주면



방안은 난장판~~









모노톤 자매들 등장


몽실양도 도리도리 중


아이 좋다~~~









아예 박스 안으로


난입 중인 홀리건 모드 깜찍양


  




가방까지 떨어뜨리고


화장대 의자에 있는대로 부비부비


정말이지..



노묘 3종 세트의 난동을 보고 계십니다.








잠깐 나가서


가을빛 가득한 소국도 담고






남천나무 

붉은 열매도 알알이 담는 사이에



방은 노묘 3종 세트의 털들로 뒤덮히고...



이럴려고 대청소 했나

자괴감 들고 괴로워지고 귀차니즘이 도지는


그런 화창한 주말이었답니다.








2016/11/07 - [적묘의 고양이]천사의 나팔,Angel's Trumphet,몽실양이 피곤한 이유

2016/11/03 - [적묘의 고양이]노묘 3종세트를 낚아라,월간 낚시,파닥파닥

2016/11/02 - [적묘의 고양이]푸른집에 얽힌 노묘 3종 세트 이야기

2016/10/26 - [적묘의 고양이]17살 노묘의 눈물겨운 꾹꾹이


2016/10/25 - [적묘의 고양이]책상 아래, 발치에는 커다란 따끈한 17살 노묘

2016/10/17 - [적묘의 고양이]캣그라스를 사랑하는 초롱군의 바보짓

2016/10/23 - [적묘의 고양이]깜찍양의 고정자리, 느슨한 냥모나이트 3종 세트

2016/10/19 - [적묘의 고양이]가을 정원, 회색 고양이 몽실양, 문앞 상시 대기 중




3줄 요약


1. 청소기를 돌리고 나서 또 머리카락이랑 고양이털이 나타나는 신비의 방!!!


2. 이럴려고 주말이 있는게 아닐텐데..ㅠㅠ 


3. 발시리고 차가운 계단을 올라와서 대청소한 방에 난입해주는 수고로움...;;; 하지마!


카카오채널에서  구독+친구해요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냐옹 2016.11.08 14: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
    다들 캣닙 너무 좋아하네요
    청소 깨끗이 해놨는데
    햇빛 들어오는 창가에 앉아서
    탈탈탈 뒷발로 털을 뿜으면...
    털쟁이들이라도 좋으니 건강하게 겨울을 났으면 좋겠어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463
Today327
Total5,981,401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