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을 바라보는

고양이의 눈만큼

신비로운 것이 또 있을까요.







진지하고

근엄하며

우주를 품고 있는 듯한





실제론 멍 때리고


실제론 24시간 중에 22시간을 자는 고양이인데도


뭔가 현명해 보입니다.




 





그러나 오늘은 제대로 바보인증 중 +_+





요거요거...


창가에서 어슬렁거리다가





통나무에 발톱을 있는대로 벅벅 긁어주고





풀떼기를 뜯으러 갑니다.





저기요?


초롱군?






님하....


그거 가짜




니가 열심히 물어 뜯는 그거


풀 아님





너 그렇게 토하더니..ㅠㅠ


이걸 그렇게 질겅질겅 씹고

끊어 삼키고


토해내고..ㅠㅠ





긴 줄기는 전부다 너덜너덜 끊어져있네


범인이 너구나!!!!!


너 먹으라고 캣닙을 그렇게 키워냈구만..ㅠㅠ





바보짓을 꾸준히 해온 초롱군..;;


마치 아무일도 없었다는 듯이

스르르륵 돌아봅니다.


맛 괜찮은데 왜 그래? 라고 말하는듯..;;;





2016/09/27 - [적묘의 고양이]캣닙 농사의 끝,씨 고르기

2016/09/17 - [적묘의 고양이]수제 캣닙 쿠션만들기. 집사는 DIY 중

2016/08/23 - [적묘의 고양이]캣그라스,강아지풀의 직립보행 효과

2016/08/12 - [적묘의 고양이]캣그라스,강아지풀은 고양이풀?

2011/04/01 - [만우절고양이] 초롱군의 거짓말


2011/02/28 - [초식동물] 파피루스를 먹는 고양이

2011/03/03 - [초식동물] 대나무잎을 먹는 너는 고양이팬더??

2011/06/07 - [녹색의 정원] 러시안블루가 즐기는 것은?

2011/05/25 - [고양이 과외선생] 초식 김초롱 선생의 가르침





3줄 요약

1. 몇년 동안이나 캣그라스, 캣닙을 줬건만...조화를 뜯고 있었다니 +_+

 

2. 그런데 표정은 완전 진지한데다가 현명해 보여!!! 바보 고양이~!!


3. 그냥 씹는 느낌이 좋은가봅니다. 온통 질겅질겅..;; 삼키지만 말아랏!!!


카카오채널에서  친구해요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냐옹 2016.10.17 13: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초롱군은 사랑입니다~~
    털빛이 바래도 여전히 귀여워요 ㅋㅋ
    적묘님댁 냥님들의 장수비결은 대체 뭘까용???

  2. 김고운 2016.10.17 14: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엉엉
    너무 이쁘고 사랑스러워요^^~

    • 적묘 2016.10.20 21: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김고운님 그러게나 말입니다
      어떻게 이렇게 나이를 먹을 수록 아무것도 안하는데도 예쁠까요
      우린 세뇌된 것임..ㅠㅠ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616
Today0
Total5,968,885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