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래 저희 집 고양이들은

캣닙을 항상 생으로 주거나

길게 말려서 주면


점프도 하고 

직립 보행도 하고


그런 발랄깜찍한 것들이었죠.


그게...


몇년이나 전의 일인가 봅니다.





17살 초롱군

눈꼽과 깊어지는 표정이 


연륜을 보여줍니다.





조용히 눈을 내리 깔고

도도한 척하지만


실제론 서열이 3위로 밀려버린

둘째 12살 언니 깜찍양입니다.




이 둘이 차지한 소파는

3인용..;;;




그 사이에


말린 캣닙 줄기를

자르고 엮어서

대충 얼기설기





슬쩍

입질이 오나봅니다.






가볍게...






오오


턱을 든게 어디냐!!!






깜찍양이 빨랐지요~





초롱군은


이럴 땐 또 점잖은 듯


자리를 박차고 일어남


여동생에게 양보.




깜찍양은'정말이지


고개만 까딱합니다.





누워서 떡먹기라더니

누워서 캣닙먹기 신공을 보여줍니다.





뭔가 


네발은 꼼짝하지도 않으면

눈과 입은 바쁜 듯?







격하게...


애정하는 듯?






이럴 땐 더욱 초록 빛이 감도는 듯한

깜찍양의 눈동자






마이쪄~~~






향 좋아~~~~






역시 캣닙은 누워서 즐기는 것이 쵝오 +_+





2016/09/17 - [적묘의 고양이]수제 캣닙 쿠션만들기. 집사는 DIY 중

2016/09/06 - [적묘의 고양이]계단 위 노묘 3종세트, 혹은 서열 전쟁의 결과

2016/09/12 - [적묘의 고양이]익숙한 주말 풍경, 소파는 고양이에게 양보하세요.

2016/07/27 - [적묘의 고양이]노묘 3종세트,마룻바닥 미학,고양이의 녹는 점


2016/08/02 - [적묘의 고양이]노묘 3종세트를 움직이는 힘! 무더위엔 캣닙!

2016/07/19 - [적묘의 고양이]캣닙을 즐기는 시간, 개박하의 알싸함에 빠지다.

2016/06/23 - [적묘의 고양이]미끼를 물었다(feat.catnip),17살 노묘의 이빨상태확인

2016/05/06 - [적묘의 고양이]턱시도 깜찍양의 최고 아이템,상자 쟁취



3줄 요약


1. 초롱군은 사료를 우적우적, 깜찍양은 캣닙을 우적우적!!

2. 혀는 발보다 빠르다 +_+ 고양이는 네발 동물 아닌 듯?

3. 격하게 아무것도 하지 않으려는 노묘들과 집사의 연휴는 이렇게 끝~~~


카카오채널에서  구독+친구해요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770
Today720
Total5,926,549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