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가 심상찮아서...


바삭바삭하게 말랐으면

진즉에 했을 것을


이제사 고르고 있습니다.


캣닙 농사를 마무리 지을까 하고...






연휴는 이런 소소한 노동을 하라고

만들어 놓은게 아니었을 텐데..ㅠㅠ






햇살 좋을 때 끊었는데

날씨가 비가 겹치면서


도통 바삭하게 마르지가 않았어요.





방 안을 점령한 초롱군이

무지막지하게

들이대는 중이어서





신나서 여기 저기

부비부비하는데










사실 폭염 끝나고

다시 심은 캣닙들은 다시 싱싱하게 자라고 있어서





캣닙이 깻잎 수준으로 무럭무럭


좋네요 +_+






일단 끊어 놓은

캣닙으로 쿠션이라기 보단

부스러기들을 몰고 다니지 않게


캣닙 주머니를 만들기로 했어요.






요 정도...

마구마구 대충 그냥 시침..


내가 이 나이에 이렇게 +_+ 

바느질을 하고 있다뉘








잔 줄기들과 씨를 빼낸 꽃들을

잘 집어 넣으면 되요.





씨앗은 따로 보관해서

또 키우면 되니까요~


그런데 이렇게 꽃 채로 따지 않으면

씨가 정말 작아서 모을 수가 없답니다.





대충 다 집어 넣었어요.


줄기에서도 향이 진하고


약해졌다 싶을 때

비틀어서 향을 내면 되거든요.





거의 100% 줄기와 꽃으로 만든

캣닙 주머니~





자아~~~


여기 있다 편히 즐기렴 +_+





아니 뭘...이런 걸 다...


추석에 이런거 받으면


김영란법 걸리는거 아냐?


괜찮을거야 +_+  9월 28일부터 시행이래.

그러니까 이거 받고

나 잘 봐줘~~~ 알았지?






2016/09/15 - [적묘의 고양이]따뜻하고 단단한,풍성한 한가위 보내야옹

2016/09/12 - [적묘의 고양이]익숙한 주말 풍경, 소파는 고양이에게 양보하세요.

2016/08/14 - [적묘의 고양이]종이공과 모노톤 고양이 자매의 삼각관계

2016/08/23 - [적묘의 고양이]캣그라스,강아지풀의 직립보행 효과


2016/07/25 - [적묘의 고양이tip]유기농 수제 캣닙가루 제작, 캣닙 농사의 보람

2016/07/19 - [적묘의 고양이]캣닙교환, 오가는 택배 속에 고양이는 행~보옥 +_+

2016/07/19 - [적묘의 고양이]유기농 수제 캣닙가루 제작, 캣닙 수확은 씨가 까매진 후에!

2016/07/19 - [적묘의 고양이]캣닙을 즐기는 시간, 개박하의 알싸함에 빠지다.

2016/07/03 - [적묘의 일상]비가 그치면 잡초를 뽑는 이유, 다이소 미니 쇠스랑 구입 후기






3줄 요약


1. 초롱 할아버지는 물어뜯고, 깜찍양은 핥아주네요!!

2. 항상 생 캣닙을 뜯어주다가 이렇게 바늘질 하려니..집사 어깨 아프네요 +_+

3. 올해 폭염은 캣닙 농사에도 영향이 컸습니다~ 가을 마무리 기대 중


카카오채널에서  구독+친구해요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438
Today66
Total5,982,982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