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예쁜 얼굴을 담았지만

역시나...


냥아치는 냥아치...ㅡㅡ;;









캔들고 나가서

딱 뚜껑 뜯는 순간


우렁차게 야옹야옹






물그릇 헹구고 새로 물 담는 동안


슬쩍 눈치 보더니만








사진을 한번 찍어 볼까

오늘도 나올까 하고

미니 삼각대 달고 바닥에 놓고

밥이랑 캔 덜어서 섞기 시작하니









셔터 소리에 움찍






그러나 눈이 몰리기 시작 +_+


맛있는 냄새가 솔솔








신경쓰인다옹~



예쁘게 앞발 모아서 

식빵 구우면서


눈은 계속 손을 따라 오지요~









한걸음 물러서는 동안

냉큼 다가옴








후보정으로 밝게 하면 되지 하고

iso 올리고 찍었도..;;



캔을 탐하는 속도는 따라가지 못하네요.









마이쪙~~~~~








와구와구 와구...







비오는 거랑 

먼지 걱정되서



박스 안으로 밀어 넣고 한걸음 뒤로가니


다시  움찔하더니 다가와서 


열심히 또 먹어요.






아 젖몽우리 


젖몸살일까 


너무 신경 쓰여서


이거 찍으려고 카메라 들고 내려간거였는데

딱 포즈도 ...


아무래도 유선이 부은거 같아서

슬쩍 건드려보려다가..;;




그대로 스크래치 당했습니다...ㅡㅡ;;;






머리 스윽 귀 사이 살짝...

먹는데 마 콱... 건드리지 말라고..;;



지가 날 만지는 건 괜찮은데

내가  지를 만지는 건 안된답니다.


냥아치였어..진짜..ㅠㅠ


와서 밥내놓으라고 버럭버럭하고

움직이는거 하며

털결하며...건강상태가 좋아보이니까

꾸준히 밥 챙겨주면서


얼굴 볼 수 있으면 확인 한번씩 하려구요.







아무래도 수유 중 듯

약도 못 쓰고...그냥 자연치유로....

그냥 밥만 잘 먹고 풀어줘도 될텐데


금방 다시 털로 가려버리네요.

괜찮겠지?



갑자기 날 추워지고 비도 오는데

오늘도 밥 먹으러 와야해~~~






2016/08/25 - [적묘의 고양이]주차장 턱시도 냥아치에게 캔이란?

2016/08/19 - [적묘의 고양이]노묘 3종 세트,시간의 흐름기법

2016/08/14 - [적묘의 고양이]종이공과 모노톤 고양이 자매의 삼각관계

2016/08/06 - [적묘의 고양이]주말 간식타임, 여름 피서는 마룻바닥에서

2016/08/05 - [적묘의 코스트코]칼로리를 사다,후레쉬크림롤케익, 티라미슈,츄러스

2016/07/22 - [적묘의 고양이]안되는 것들, 삼색냥과 젖소냥, 길고양이 이야기

2016/07/20 - [적묘의 고양이]삼색 길고양이, 사료셔틀을 찾아오다


2016/07/02 - [적묘의 고양이]길고양이 혹은 자유 고양이, 길 위의 삶

2016/04/14 - [적묘의 고양이]길냥이 사료셔틀 고민,도시 생태계

2014/10/13 - [적묘의 페루]고양이 밥쇼! 캣맘 즐거움~밀어주기 지원금 감사합니다!

2014/09/17 - [적묘의 페루]고기를 내놓지 않으면 손꾸락을 먹겠노라.고양이 구지가

2014/05/21 - [적묘의 페루]고양이를 위한 기부,미라플로레스 고양이공원

2014/06/16 - [적묘의 페루]고양이 공원, 자원봉사자라 쓰고 사료셔틀이라 읽는다

2014/07/08 - [적묘의 페루]케네디 공원에서 고양이 밥주기~






3줄 요약


1. 세상의 모든 고양이들에게 책임감 느낄 필욘 없습니다. 연민이라도


2. 어제밤엔 삼색이 모녀 만났어요. 아주 우렁차게 버럭..;; 제가 만만했군요.


3. 집 주변에 쓰레기 무단투기가 얼마나 많은지 보이네요. 미치겠어요. 


카카오채널에서  구독+친구해요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ackie 2016.08.29 19: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냥아치라도 엄마는 엄마군요.. 비쩍마른듯한 등과 어깨죽지가 맘에 걸리네요... 해코지 당하지말고 추워지기전에 만만한분(?) 쫒아댕기면서 뽀동뽀동하게 살오르길 바래봅니다~~

    • 적묘 2016.08.30 14: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jackie님 감사합니다. 바람이 갑자기 차서...
      어제는 사료만 내놨는데 그래도 잘 먹고 갔네요.
      오늘도 바람이..ㅠㅠ 왜 이리 강력할까요~

  2. An4kin 2016.08.30 13: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일 하시네요. :D

  3. 2016.09.03 10: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요즘 냥이에게 밥주러 다니고 있어요 ^^
    누가 시킨것도 아닌데 이젠 안가면 보고 싶고 기다리고 있을것을 생각 하면
    안갈수 없어요 그런데 사람들 눈에 안띄게 주어야 되는것이 슬퍼요
    맘 놓고 주는 그런 시간이 올까요? 밥주지말라고 난리 치는사람들 정말 무서워
    그러니 냥이들은 얼마나 더 무서울까요ㅠㅠ

    • 적묘 2016.09.03 21: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맘님!!!! 싫어하는 사람들에게도 기호의 문제니 싫어할 자유가 있지요.

      다만, 죽이거나 괴롭히는 것은 법적인 문제라는 것도 +_+ 확실히 알려주는 것이
      필요한거라고 생각합니다.

      저희 집에 밥 먹으러 오는 고양이들을 막는 방법이 없지만
      사유지에 불법주차나 쓰레기 무단투기는 신고할 수 있어서 다행이고
      고양이가 더럽히는 것을 치우는 것이
      사람들이 들어와서 더럽히는 것을 치우는 것보다는
      덜 짜증나긴 합니다.

      기본적인 공중도덕 문제니까요 +_+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710
Today909
Total5,944,445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