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른 아침


눈을 뜨고 초롱군의 야옹소리에 

따스한 터럭의 온기에 부비부비를 날려주니

그만 만지고 


빨리 정원문을 열라고

목소리를 키운다.







풀이 먹고 싶었는지

올라와서 바로 풀 뜯는 우리 초롱군






여름에 마지막으로 뿌린 씨도

이렇게 자라고


...진짜 폭염에 죽은 줄 알았는데

몇개는 싹을 틔웠구나 +_+ 성공!!!!



나머지는 이렇게

뜨거운 태양 아래 씨앗이 까맣게 여물어가고




초식 고양이 

초롱군에게 한입씩 따먹히는 중






오늘은 정말 너무나 오랜만에 

초롱군이 정원으로 나가겠다고 올라와서


거의.... 여름 시작하고는 처음인 듯?







갑자기 울컥해졌습니다.



몇년을 아침에 깨우던 고양이가

언제나 눈뜨면 달려오던 따뜻한 생명체가


이 더운 폭염에 

한동안은 소파 아래 시원한 자리에만 틀어박혀서

우리집에 노랑고양이가 없었니?


그런 기분이 들 정도였는데








이렇게도 


다시 날 시원해졌다고

생기를 찾고 올라와줬는데



이렇게도 

눈에 빛을 담고 있는데








언젠가


이 눈도 영원히 감기겠지요.


더이상 정원으로 나가지고 야옹거리지도 않을 것이고

더이상 풀 다 먹었으니 집에 들어가자고 문 열라고

버럭거리지도 않을 텐데...








주변 고양이들이 대부분 8살, 9살이 고비여서


10년 전부터 마음의 준비를 해 왔는데


그런데도 네가 없을 때를 생각하면


심장이 덜컥







2016/03/22 - [적묘의 고양이]팻로스 증후군에 대한 마음의 준비, 몽실양의 경우

2016/03/26 - [적묘의 고양이]노묘 초롱군 회춘, 맹렬한 채터링 이유는? chattering

2016/04/19 - [적묘의 고양이]여름 입구에서 반려동물과 반려식물

2016/05/10 - [적묘의 고양이]17살 노묘는 정원을 산책한다, 빛의 속도로 컴백

2016/07/08 - [적묘의 고양이]집사, 그만 찍지? 매그니토로 변신한 이유


2016/07/05 - [적묘의 고양이]반려동물 사진찍기 힘든 이유,11살 러블 나쁜 모델인 이유

2011/10/07 - [적묘의 고양이들]남자라면 핫핑크,고양이라면 발사랑 +_+

2011/05/19 - [고양이의 애정표현] 오빠는 널 사랑해

2010/10/30 - [적묘의 고양이 이야기] 사랑해

2011/05/07 - [고양이의 사랑고백] 핑크빛사랑해♡사랑해♡사랑해♡






3줄 요약

1. 폭염에 한낮 한동안 안 보이는 중에도 괜시리 걱정했다지요~

2. 아침에 절룩이며 계단을 하나씩 내려가는 모습을 보니...


3. 아프지만 말고,햇살 잘 놀다가 무지개다리 건널 때까지 행복하길!



카카오채널에서  친구해요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냐옹 2016.08.30 13: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침부터 맴이 쓸쓸해지네요
    적묘님 나빠요~~~ㅋㅋ

  2. jackie 2016.08.30 21: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만가만 잠자는 녀석에 괜시리 덜컥해서.. 차마 깨우지는못하고... 숨쉬는지.. 배가 볼록볼록 해지는지.. 덩달아 숨 참고 한참을 지켜보다가 움찔하는거 확인하고 그제서야 다른곳으로 시선돌릴 수 있는... 10년이 지나도 사라지지 않는 조각입니다.. ㅠㅠ

    • 적묘 2016.08.31 20: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jackie님 한번씩 깜짝 깜짝 놀라게 만드는 그 정적

      그렇다고..;; 자다가 파르르르 놀라거나 잠꼬대 하면 또 집사는 그저 놀랄 뿐 ^^;;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553
Today410
Total5,984,388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