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루에서의 3년

코이카 한국어 교육단원으로 

시간을 마무리 하고


2011년 10월에 시작된 여행은

2014년 10월 페루에서 출발하는

아르헨티나부터 새 여권을 발급받고

관용여권과 헤어지고 다시 초록색 여권으로

그리고 하나씩 도장을 받아가며

생각지도 않게 걸음의 궤적이 길어졌습니다.


집으로 돌아가는 길이 예상 2달에서

9개월이 걸리게 되고

10개월째가 되는 7월에 딱 한국으로...


어느새 2015년 상반기가 모두 지나가고

하반기가 시작됩니다.







이젠 바로 한국인이냐는 질문도 안나올만큼

진하게 변해버린 피부색은

무려 터키인에게 집시냐는 말을 들을 정도!


광저우에서 온 중국 아가씨에게

한국인이 이런 피부색인 건 처음이야!

그런 말을 들을 정도로


길고 긴 여름은


10월 아르헨티나에서 시작되어

12월 갈라파고스에서

1월 페루, 볼리비아

2월 멕시코

3월 쿠바

4월 스페인, 포르투갈- 이때는 그래도 봄!!!

5월 모로코, 이탈리아,

6월 터키,

그리고 이제 몇일 후에 돌아가는 한국에서도 

계속 될 것입니다.





시간과 마음이 허락하는 여유 동안은

그래도 천천히 걷고 한 곳이 아니라

다른 시각으로 돌아보고 다시 한번 가보는 길을


그렇게 스스로에게 주는 선물로


이것이 아마도 

인생의 처음이자 마지막인 기회일 것이라 생각하고

걷는 동안 


하루하루가 좋은 인연들과 

새로운 경험

그리고 그만큼 그리운 사람들을 떠올리고

 옛 감정을 많이 다시 곱씹어 보게 됩니다.





누군가의 등만 바라보거나

타인의 시선을 신경쓰거나

혹은 자기기만에 빠져있거나

지나치게 나태해지지 못하게 만드는


여행 중의 끊임없는 새로운 것들과

그래서 오히려 새롭지 않은 모든 것들


반복되는 새로운 것들은

결국 일상이라는 것을


여행이라기 보다

집으로 돌아가는 길 위에서


내 시선이 머물렀던 방식

내 삶이 살아왔던 방식

그 시간들과 모습들을 그대로 받아들이게 됩니다.






조각상의 앞만 보다 

뒤와 옆을 놓치기도 하고

연못 가득한 연잎들을 

눈에 들어오지 않을 때도 있기 마련


시선을 위로도 아래로도

하늘 위로 올라가 있는 이상도

땅 아래 질척거리는 진흙에 빠져있는

현실도 바라봐야 하는 법









가끔은 더 멀리 가야 보이고

가끔은 가까이 다가가야 합니다.



여행은 그런 거리들을 바꾸는 시간


살아본적 없는 곳에서 살아보는 것

먹어본 적 없는 것을 먹어 보는 것

말해 본적 없는 언어들에 익숙해 지는 것


새로운 공기를 아무렇지 않게 숨쉬고

낯선 새의 소리를 들으며 잠을 깨고






다른 시간의 선상에서

다른 시선의 시간들





고장난 카메라를 빨리 한국으로 보내고

페루에서 다시 구입했지만 다시 사하라에서 망가졌고

길에서 만난 이들에게 부탁해서 하나하나 한국으로 보낸

외장하드가 어느새 4개

바르셀로나에서 새로 구입한 1테라 외장하드가 다시 반이 찼고


실수로 떨어뜨려 액정이 망가진

핸드폰과 넷북을 가지고 어떻게든

사진을 정리하고 글을 써보려고 하지만


이탈리아의 5월보다

터키의 6월은 덥고

유적지와 바다는 더 뜨겁습니다.


그래서 이제 집으로 돌아간다는 것이

정말 기다려지는 시간이 됩니다.





가까이서 들여다 보든

멀리서 한 발 떨어져서 보든

결국 나의 시간이고 시선이다 보니


변함없는 방식으로 아침에 일어나고

밤엔 생각에 잠기고



삶은 살아가는 것이고

남미에서든 지중해서든

그렇게 차이나지 않는 


내게 익숙하지 않은 낯섬들에 익숙해지는 것


그 외의 일상 어디서든 다를 것이 없다는 것





아르헨티나 공원의 고양이든

한국 우리집 옥상 정원의 둘째 고양이든

터키 에페소 유적지의 고양이든


결국 제일 예쁜 건 우리집 고양이고

제일 편한 건 에어컨이 없어도 룸 서비스가 없어도

내 방이라는 것


그 당연한 것들에 돌아가는 시점이

처음으로 걸어본 이 긴 여행.


페루 생활 3년, 그리고 여행10개월.


다시, 한국의 일상으로 걸어들어가야 하는 시간입니다.

소매치기 한번 안 만나고

과소비와 거리 100만년에 무사히 잘 마무리하고

남은 몇일도 안전하게 한국으로 돌아가는 것이

가장 큰 소원이네요.





2015/02/25 - [적묘의 블로그]천천히 걷는 여행자~20문 20답(2015년 2월 수정)

2015/06/05 - [적묘의 여행단상]로마,아씨시,피렌체,베네치아,밀라노,이탈리아 17박 18일

2015/06/02 - [적묘의 여행단상]로마에서 잃어버린 신발

2015/05/20 - [적묘의 단상]여행신발,모로코에서 스페인, 이제 이탈리아에서

2015/04/29 - [적묘의 여행단상]스페인에서 30일, 여행의 목적은 여행

2015/02/20 - [적묘의 발걸음]2015년 다시 한번 생일을 길 위에서, 같이 걸어요


2015/02/19 - [적묘의 단상]2015년 설날인사는 멕시코에서 드립니다~

2015/02/16 - [적묘의 페루]감사인사, 그리고 리마에서 마지막 날, 라르꼬 마르의 석양을 담다

2015/01/01 - [적묘의 갈라파고스] 2015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2014/07/01 - [적묘의 발걸음]2014년 절반,그리고 남은 100일, 삶을 걷다

2014/04/18 - [적묘의 단상]4월은 잔인한 달,커다란 괴물이 심장을 움켜쥐다

2014/02/21 - [적묘의 단상]또 한번, 길 위에서 생일을 보낸다는 것

2014/12/25 - [적묘의 갈라파고스]2014년 12월 25일, 크리스마스인사를 건네다




3줄 요약

1.2015년 7월이라니..여름만 10개월이야..란 기분이 더 크네요 ^^;;

2. 여행단상보다 집으로 가는 일상이 정말 즐거워지는 시간~


3. 결국 사람 사는 곳, 조금 다른 방식, 조금 더 많은 여유들!

♡ 참, 변하기 어렵지만 그래도 폭이 좀 넓어지지 않았을까요!!!


 적묘 인스타  친구카카오채널 구독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메리카 아르헨티나 | 부에노스아이레스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세뇨리따 2015.07.02 09: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감이 많이 가는 글이예요 ^^
    일상이라는 주제를 요즘 계속 생각중이었는데

    • 적묘 2015.07.03 04: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세뇨리따님 이 사진을 들여다보는데
      역시 시선의 차이라는 생각이 확 들어오더라구요.

      360도를 돌아서 보지 않으면
      결국 다 보는 것이 아니고
      여행에서 보는 그 작은 한 부분만 가지고
      삶을 규정할 수는 없다고 말이죠

      가끔은 뒷태도 옆태도 보면서 걷자구요
      천천히 말이죠

  2. Preya 2015.07.02 10: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심히 돌아오세요.
    한국은 요즘 많이 더워요!

    • 적묘 2015.07.03 04: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Preya님 워낙에 지중해쪽이 더워서...
      35, 37도까지 가긴 해도...

      한국의 습도높은 여름의 체감을 따라가기엔 또 좀 다르지요.
      아무래도 여긴 후덥지근하다기 보단 그냥....아플만큼 뜨거워요

  3. 2015.07.02 20: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적묘 2015.07.03 04: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우주비행님 아 그 친구라면 당연히 알지요 ^^
      한페 병원은 가뜩이나 다들 바람들어서 들어왔다가
      제대로 파견도 안되고 두번이나 물 먹은데라서
      꼭 제대로 된 단원이 왔으면 하는 마음입니다.

      이미 저랑 상관도 없는데도 아쉬운 곳이지요.
      하하... 귀국은 아직도 몇일 남았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464
Today94
Total5,982,129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