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스코보다야 낮지만

2,350m에 달하는 아레끼빠


흰색 도시로 유명하기도 하고

한때는 여권도 아레끼빠 여권을 따로 쓸만큼

지역적인 색이 강한 도시입니다.


제 2의 수도라고도 하고

무엇보다 콘돌이 모이는 꼴까 계곡으로 유명하지요.



2011년부터 계속 가보고 싶었는데

결국은 3년 활동을 종료하고서야 다녀왔답니다.







특히 흰색 대성당과 중앙광장으로 유명한데


실제로는 건물들의 색때문이 아니라

안달루시아 사람들이 와서 자리를 잡은 도시라서


그때 당시엔 대부분의 사람들 피부색이 하얗기 때문에

하얀 도시라는 별명이 붙었답니다.






권박사님께 받은 청포도 사탕을 입에 넣고 한동안 우물우물..

귀가 아플 정도로 기압이 ...으아..ㅠㅠ



쿠스코에서 비행기로 대략 40분 거리



만년설이 내려다 보이는 

안데스 산맥


라면, 과자, 사탕...모두 빵빵하게 팍 부풀어요.

비행기에서 내려도 빵빵!!!


2주 내내 쿠스코와 아레끼빠~


고산증보다는 사실 건조함에 고생했어요.





여기의 만년설은


눈이 쌓이는 것이 아니라


우기에 내리는 비가 고도때문에 눈으로 내려서

이후에 한랭건조한 공기 탓에

그냥 녹지 않고 유지되는 것이랍니다.



비행기 안에서도

높은 고도에서 불어오는 차가운 바람에 날리는

눈이 보입니다~





40분이라서


음료수는 달라는 사람만 주고

젤리 나눠주면

그냥 도착입니다.






비행기 위에서 살짝 당황


제가 가진 이미지는 

훨씬 희고 푸른 느낌의 도시였거든요!!!


응? 이 버석거리는 모래먼지 가득한 곳이 아레끼빠란 말야?








공항에서 내려 짐을 찾고

택시를 잡아서 센뜨로로 갑니다.


공항 택시는 항상 비쌉니다.


공항에서 걸어나오면 바로 반가격..;;;


12솔 정도면 충분히 센뜨로로 간다고 알고 있었고

저는 그냥 1솔 깍아서 11솔에  탔습니다





바로 트렁크와 배낭을 내려 놓고 아점~

그리고 카푸치노 한잔


여행 스케쥴을 감안해서

시티투어와 꼴까 투어 일정을 고민 중






전반적으로 도시는 정말 건조....


우기라고 해도 


시에라의 우기철이라고 해도

이 몇년간 너무 많이 변해서 기후 이상으로 인한..;;;


강수량이 줄어서 지하수는 괜찮은데 비가 너무 적게 내려

항상 건조한 것이 문제라고 하더군요.







신시가지도 마찬가지였지만

구시가지는 정말...안전 또 안전한 느낌.



남미의 북쪽과 남쪽의 차이를 눈으로 보여주는 듯.



한쪽 어깨에 가방을, 손에 카메라를 들고

쭉 걸어도 된다는 마음이 딱 들만큼 안전하다는 체감





도착하자마자 담은 대성당을 다시 

해가 내려앉을 때 바라보는 중







바로 전날 새벽부터 마추픽추를 걷고

밤에 쿠스코에 들어가서 아침 비행기로 아레끼빠로 들어오는 

피곤한 일정에


시에라 특유의 건조한 차가운 바람에

기본으로 2천미터가 넘는 도시들에서

다행히 큰 두통없이 잘 버티고





새로운 세상을 만나봅니다.


페루는 참...크기도 하지


세상은 참 넓기도 하지


세상 사람들은 저마다 참 아름답기도 하지






아레끼빠에서의 첫날을 그렇게 조용히


고산증과 피로를 다스리면서

밤을 만났답니다~







2014/10/07 - [적묘의 발걸음]설렘을 품고 다시 여행가방을 챙겨 본다

2014/09/12 - [적묘의 까하마르카]시에라 전통음식 꾸이, 식용 기니피그가 있는 시장 Cajamarca

2014/09/09 - [적묘의 쿠스코]고산의 소금밭 살리네라스, 안데스고산 염전 Salineras

2014/09/08 - [적묘의 볼리비아]라파즈 버스터미널, 남미 육로여행,terminal de buses la Paz

2014/09/06 - [적묘의 페루]기니피그 꾸이를 손질하는 시에라 여인, 안데스 꾸이~Cavia porcellus

2014/08/08 - [적묘의 쿠스코]오얀따이땀보,마추픽추로 가는 성스러운 계곡


2014/07/01 - [적묘의 발걸음]2014년 절반,그리고 남은 100일, 삶을 걷다

2014/06/07 - [적묘의 페루]까하마르카 바뇨 델 잉카, 잉카의 온천목욕탕 Baños del Inca,Cajamarca

2014/04/23 - [적묘의 페루]huancayo 완까요 전망대와 시에라 빵

2014/03/10 - [적묘의 페루]뿌노 대성당에서 만난 이들, catedral de puno

2013/11/02 - [적묘의 페루]시에라 흙담길엔 느른한 검둥개,비냑에서

2013/01/26 - [적묘의 라파즈]세계에서 가장 높은 수도,Bolivia, La Paz

2013/01/22 - [적묘의 해외여행tip]고도확인 및 고산증 대비,남미여행 짐싸기




3줄 요약

1.아레끼빠는 해발고도 2,300 가량 시에라 도시, 꼴까 계곡은 4천미터 이상!

2. 햇살은 뜨겁고 바람은 차답니다!! 일교차와 건조함으로 감기 주의보!!!

3. 여유있는 하루가 여행에서 정말 필요하답니다~



♡ 고산여행에는 두통약,뜨거운차, 달콤한 사탕을 천천히 빨아 먹는거 좋아요 ♡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메리카 페루 | 아레키파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나오젬마 2014.10.23 11: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만년설위에 몰아치는 바람이 사진에서 느껴져^ㅂ^
    조명과 만나는 건물은 참 눈에, 사진에 담아두기 좋게 아름다운 것 같아

    • 적묘 2014.10.25 21: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나오젬마님 저 건조함에 어찌나 고생했는지 ^^;;
      공기 중 습도가 높은 리마에 오니까 그래도 꽤 많이 나았답니다!!!

      참 예쁜 광장이예요. 아레끼빠는 이 광장을 보고 싶어서 왔답니다!!!

  2. 2016.03.29 10: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적묘 2016.03.29 11: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sangmee님 와 정말 오랜만이에요.
      소식 전해주셔서 감사합니다^^

      그렇다니까요 리마가 제일 위험해요~
      돈이 모이는 곳이고 사람이 집중되어 있는 곳이다 보니 방법이 없겠지만
      .... 치안유지에 대해서 공적서비스를 늘리지 않는 이상 불가능할거예요....

      부활축하드립니다 ^^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463
Today327
Total5,981,401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