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손님으로 유적지에 들어가는 즐거움

아마도 이런 것은


어린 시절부터 몸에 익혀온 가족여행 덕에 딱 자리잡은

여행에 대한 자세가 아닐까 싶어요.



일출부터 일몰까지~


그러다 보니 여행지에서는 하루가 아주아주 길어진답니다.


새벽 5시엔 일어나서 준비를 끝내고

따뜻한 것을 마셔서 몸을 데우고


가방을 정비해서 발걸음을 옮깁니다!



2박 3일 일정 정리


쿠스코(오전출발)-피삭(시장 구경 및 점심)-오얀따이땀보(1박 및 유적지 걷기)

-아구아깔리엔떼(1박)-마추픽추(오전 5시반~오후5시 하산)

-아구아 깔리엔떼-오얀따이땀보-쿠스코(새벽 1시 30분 센뜨로 도착)






보통은 성스러운 계곡 투어로 

오얀따이땀보까지 가는 반나절 버스,

거기에서 페루 레일이나 잉카레일로 아구아 깔리엔떼로 들어가는데 약 2시간


아구아 깔리엔떼스에서 하루 자고 새벽에 일어나 마추픽추 버스타고

 마추픽추갔다가

오후 5시에 마추픽추가 문을 닫기 때문에 그 전에 마추픽추 버스타고 내려와서

바로 오얀따이땀보 가는 오후 6시 이후의 기차를 타고 내리면 아직 밤 9시 가량.

그대로 쿠스코가는 꼴렉티보 타고 돌아오면 가장 시간이 절약되는

1박 2일 코스입니다. 


성스러운 계곡 투어를 하지 않으면

바로 오얀따이땀보 버스-아구아깔리엔떼행 기차-마추픽추행 버스

실제로 마추픽추는 2시간이면 대충 둘러봅니다.


저처럼 여기저기 더 가고 하나하나 느끼면서

마추픽추에서 9시간씩 걸을 필요는 없거든요 ^^;;



 


오얀따이땀보도 1시간이면 충분.


그러나 전 혼자서 2시간 반 정도





아침 7시, 일요일 아침







아무도 없는 유적지



개장시간 7시 확인하고 바로 갔으니까요.






2년 전 첫번째 휴가 때 갔던 곳을


하나하나 둘러봅니다.


그 얼마나 많은 관광객들 사이에서 미어터지도록

고생했던가 싶어요.







오전 7시부터 9시 30분까지


혼자서 걷는 이 기분을 만끽하면서


타완띤수요 시절의 제사장이 하늘에 제사를 드리며 지나갔을 저 문을






완전히 다른 시대의

완전히 다른 재질과 노동의 차이를 느끼며

걸어봅니다


그렇게 걸어내려오니


어느새 다른 관광객들

그리고 관광객들에게 기념품을 팔아 살아가는 사람들이

이제사 하루를 시작하네요~











오전 첫 버스


아구아 깔리엔떼에서 새벽 5시 30분 출발


굽이굽이 돌아 올라가는 버스에 몸을 싣고 6시 10분 가량 도착


미리 끊어 놓은 마추픽추 입장권과 여권을 확인하고 입장,



마추픽추 안에서 걷기 위한 힘을 모아놓고

걷기 시작하지 않으면

내려쬐는 햇살에 금방 바삭바삭해질 거같은


건조한 고산의 공기








2012년과는 달리


가이드 없이 바로 수직으로 올라가서 

태양의 문을 보고 다시 내려와 문지기의 집으로

그리고 천천히 걸어 유적지 안의 신전들과 거주지들을 만나봅니다.





비가 예고되었던 일기예보가 무색하도록


구름도 잠깐 스쳐갈 뿐 


내려쬐는 햇살에 얼굴은 익어가고






세 개의 창문은


여전히 멋진 석재기술을 자랑하더군



2시간이면 충분한 곳에서 

9시간을 천천히 걸으며 세계 각지에서 온 이들과 이야기를 나누며

보내는 여유로운 시간.


역시 가장 중요한 것은


이곳에 와 보고 싶다는 것!


그리고 역시..두번이면 충분한 것 같다는 생각을 하며..


오후 4시 30분 가량


천천히 내려와 아구아깔리엔떼로 돌아갑니다.


이제 남은 것은 쿠스코로 가는 것 뿐!!!







2014/10/19 - [적묘의페루]태양의 문, 마추픽추에서 만난 산신령의 배려,cuzco

2014/08/08 - [적묘의 쿠스코]오얀따이땀보,마추픽추로 가는 성스러운 계곡

2014/09/09 - [적묘의 쿠스코]고산의 소금밭 살리네라스, 안데스고산 염전 Salineras

2014/06/20 - [적묘의 페루]마추픽추 세 창문의 신전,Temple de Las Ventanas

2014/06/14 - [적묘의 쿠스코]마추픽추로 가는 페루레일,기차를 타다


2014/06/08 - [적묘의 페루]쿠스코 시장 풍경,커다란 쿠스코 빵, el molino

2013/07/25 - [적묘의 쿠스코]마추픽추 전,오얀따이땀보에서 쉬어가기

2013/07/14 - [적묘의 쿠스코]잉카요새 삭사이와만은 섹시우먼,Sacsayhuaman

2013/03/21 - [적묘의 쿠스코]아구아깔리엔떼 온천 후 시장구경

2012/08/17 - [적묘의 쿠스코]삼색 고양이와 엠빠나다,피삭pisac 시장






 

3줄 요약

1. 2박 3일-쿠스코->오얀따이땀보->아구아깔리엔데->마추픽추!!!

2. 2012년엔 와이나픽추를, 2014년엔 태양의 문을 걸었습니다.

2014/10/20 - [적묘의 쿠스코]와이나픽추,젊은 봉우리에서 마추픽추 내려다보기,2012년

2014/10/19 - [적묘의페루]태양의 문, 마추픽추에서 만난 산신령의 배려,cuzco



3. 오래 걷고, 천천히 걷고 많이 보고 담았습니다!


♡ 음악도 듣고 이야기도 하고 글도 쓰고...한가한 2박 3일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내멋대로~ 2014.10.27 08: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쉽게 볼 수 없는 대자연인데..
    오른쪽 메뉴 없애고
    사진이 좀 컸으면 좋겠네요.. ㅎㅎㅎ

    • 적묘 2014.10.27 09: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내멋대로~님 사진이 작은 이유는 두 가지입니다.
      1. 외국은 인터넷 사정이 좋지 않습니다. 워낙에 업로드하는데 오래 걸려서 일부러 줄인 겁니다.

      2. 사진 가져가서 함부러 쓰는 뭣같은 인간들이 많아요.
      이렇게 줄여도 사진 아래 이름 출처 다 지우고 지네맘대로 씁니다.
      더 크면 그냥 더 쉽게 가져가서 쓰겠죠.

      사진 한복판에 워터마크로 선명하게 안 찍는 것만해도
      제가 사진에 대한 애정이 있어서 참고 있는 거랍니다.

  2. 『방쌤』 2014.10.27 11: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윗 댓글에 완전 공감합니다^^ㅎ
    저도 전혀 신경 안쓰고 있었는데 언젠가부터 줄여서 올리기 시작했거든요
    은근히 기분 나쁜...ㅡㅅㅡ^!!!

    마추픽추에 대해선 기본적인 내용들 빼곤 전혀 몰랐고 별 관심도 없었는데
    요즘에는 항상 적묘님 사진을 보면서
    '만약 내가 지금 저곳에 서있다면 과연 어떤 생각이, 기분이 들까?' 라는
    생각을 참 자주 한답니다^^
    직접 보지는 못했지만 덕분에 여행하는 듯한 기분도 조금씩 느낄 수 있어서 너무 좋구요~
    잘 보고 갑니다~^^ㅎ

    • 적묘 2014.10.27 23: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방쌤님 기다렸다가 하나씩 잡아서 법적처리하던가 합의금 받던가 하심 됩니다. 하하..;

      전 한국가면 법률상담부터 할지도 모르겠어요.
      내용증명 떼러 열심히 다닐 지도.

      무엇보다 동기가 중요한 것이 여행이겠지요.
      전 여기 오고 싶었고 좋아하고 계속 꿈꿔 왔고

      교단에서 서서 수업할 때부터 학생들보다 더 흥미있게 들여다 보던 교사였어요.

      그리고 드디어 여기, 그리고 돈과 시간을 투자해서 두번 오니 이제 만족스러운 듯합니다.

      사실 페루 사람들은 마추픽추보다 고생안하고 즐기는 마이애미로 휴가를 더 많이 갑니다.
      마추픽추에서 만난 다른 남미 친구들도 거기엔 공감.
      남미의 괜찮은 곳 여행하기엔 비용이나 서비스면에서 미국이 괜찮습니다.

  3. 소피스트 지니 2014.10.27 12: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기도 가보고 싶은데.. 한국에선 너무 먼 곳입니다. 휴가도 길게 주지 않는 한국에서 어떻게 가볼 수 있을까요 ㅎ

    • 적묘 2014.10.27 23: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소피스트 지니님 휴가 이용해서 오시려면 다른 곳을 추천해요.
      동남아나 유럽쪽으로

      여기 힘들게와서 고산증으로 숨도 못쉬고 폐에 물차서 바로 병원실려가는 분들도 봤어요.

      게다가 왕복 비행기 티켓이 아무리 싸더라도 백 몇십은 그냥 넘어가고 300만원도 쉽게 넘어가는 곳인데..;;
      시간이 문제가 아니라 돈이 문제가 될 수 있을거구요.

      한국휴가 1주일 이용해서 오시는분들도 봤지만
      그냥 직장 그만두고 남미 반년정도 계획하고
      스페인어 공부 좀 해서 다니는 분들이 더 많습니다.

      여기선 스페인어 안되면 정말 여러가지로 힘들어요.
      이동거리가 워낙에 긴데 고산증오고, 여행자 기준 서비스를 받으시면
      워낙에 현지인과 수준차가 있기 때문에 가격차도 큽니다,

      짧은 휴가라면 비추~ 변동사항이 너무 많습니다!

  4. 소피스트 지니 2014.10.28 00: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네 그렇긴 하죠. 얼마전에 스위스 다녀왔는데 고산증이 그렇게 힘든건지 몰랐어요 ㅎㅎ(약해빠진 자들의 꾀병이라고 생각했거든요) 맞아요. 진짜 1달정도 생각하고 와야할 곳이죠.

    • 적묘 2014.10.28 00: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지니님 와..전 유럽은 안가봤거든요~~~ 스위스...뭐...
      유럽에 비하면 페루는 아주 싸다고 합니다 ^^;;

      페루는 워낙에 크니까 고산증없는 곳도 많아요.
      남미의 반은 고산이 아니기도 하구요.

      그리고 건강한 사람일수록 고산증이 빨리 온다고 합니다.
      폐활량이 많은데 갑자기 산소함량이 줄어드는거니까요.

      무엇보다...스트레스가 관건이예요.
      좀 힘들다 싶으면 바로 팍팍 오더라구요.

      게다가 사람마다 다 증세도 다르니까 서로 이해하기도 어렵구요

  5. 2016.08.26 00: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적묘 2016.08.26 08: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진프릭스님 개인 정보 없을 때는 비밀글 하지 말아주세요.
      나중에 보기도 힘들거든요.

      -----------
      와이나픽추 도 멋있나요??
      근데 페루레일로 들어가는거보다 2박3일로 가는게 더 재밋나요? [비밀댓글]
      -----------

      라고 남겨주셨는데
      저는 항상 페루레일 탔습니다.
      위에 링크보면 페루레일도 있습니다.

      와이나픽추도 블로그 링크 걸어뒀으니 본문에서 보세요.
      꼭 보시고 결정하세요.
      한번은 가볼만 하지만, 개인적으론 전 한번으로 족했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463
Today192
Total5,981,266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