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긴 리마의
달동네

산크리스토발은 예전에
정말 위험한 동네여서
관광객들에게도 관광버스의 창문을 여는 것을
금지시켰던 동네입니다.

지금은.... 조금은 나아졌지만
그래도 역시..차문은 닫고

잘사는 지역의 현지인들도
 방문할 때 알아서 조심하는 지역 중 하나랍니다.



그래서 항상 누군가와 함께...

저는 처음에 갔을 때 말고는
계속..;; 제가 가이드 역할인 듯..;;



길고 긴 페루 리마의
우중충한 하늘

겨울이 계속 되는 중에 가끔~


이렇게 하늘이 화창했던 어느 일요일

무조건...날씨 좋다면 꼭 가보라고 추천했던
산 크리스토발 전망대!!!


바로 전화가 오더라구요.
그래서 댕겨왔습니다!!!!


항상 관광 버스를 타고 오가던 곳을
이렇게 찬찬히 둘러보니 좋긴 좋더라구요.


원래는 십자가의 길을 하면서
걸어가는 곳이지만

십자가 마다에도 낙서가 있을 만큼
관리가 안되는 곳이니

세마나 산타 아니면 가시면 안됩니다!


떠돌이 개들도 많고..

저 너머로 보이는 신도시가 산 이시드로
바로 앞의 강너머가 센뜨로 데 리마
바로 앞의 강이 리막 강이랍니다.


해가 지기 전에
급히 내려가는 중...

옆을 따라오던 떠돌이 개님


난간을 걸어
저 너머를 보네요.


차 창문 저쪽의 떠돌이개는
제가 보는 세상과 또 얼마나 다른 세상을
살고 있을까요.


태양이 선명하게 떠오르지 않는
짙은 안개 속의 리마 겨울 노을이 집니다.


저 돌 산에도 사람들이 살고
저 모래 속에도 개들이 살아갑니다.

오히려 리마에 있기 때문에
바로 저기 저 너머로 보이는 신축 건물들과 아파트
외제차를 몰고다니는 사람들, 안전한 집에 사는 사람들
품종개를 멋지게 데리고 잘 꾸며진 공원에서 산책을 즐기는 이들에 대한
열등감과 증오를 키우기도... 합니다.

그래서 도시 외곽지역의 범죄율이 높은 것이 상당히 설득력이 있답니다.
오히려 수도도 전기도 별로 없는 완전 시골이 더 범죄자가 없고
조용하지요....다들 안분지족의 삶이랄까요..


있는대로 긴장해서
잠깐 다녀오는 사이에 또 날선 스스로를 느끼며..
그렇게 산 크리스토발을 내려오는 길에

만난 떠돌이 개들은 너무도 많았습니다.


2013/08/17 - [적묘의 페루]리마의 충무로,아방까이 애완동물 거리가 바뀐 이유
2013/07/08 - [적묘의 페루]리마 충무로거리,아방까이 애완동물 가게들
2013/06/25 - [적묘의 페루]고양이 공원의 현실,유기된 아기고양이,미라플로레스
2013/05/29 - [적묘의 페루]리마 거리는 빈부격차, 도시의 흔한 풍경들
2013/08/12 - [적묘의 요즘]해외생활 스트레스,그리고 코이카 해외봉사와 현실
2013/05/30 - [적묘의 페루]리마 산크리스토발 전망대에 어둠이 내리다
2013/06/05 - [적묘의 페루]수도사의 절벽,사랑에 절망하다,자살바위 El Salto del Fraile
2011/11/19 - [적묘의 페루]리마, 산 크리스토발에서 지붕없는 집을 바라보다
2012/02/15 - [적묘의 페루]리마의 아마존닷컴, 아마조나스에서 개들은 잠잔다
2013/02/25 - [적묘의 페루]리마 리막 강유역공사,Vía Parque Rímac

2013/05/17 - [적묘의 라오스]루앙프라방 푸시산 전망대에서 내려다 보는 전경
2013/05/06 - [적묘의 쿠스코]소금밭 살리네라스, 안데스고산 염전 Salineras
2013/02/06 - [적묘의 페루]뿌노, 시유스타니Shillustani 출파, 안데스 유적군
2013/01/24 - [적묘의 페루]강아지와 함께,푸노puno Manco Capac 전망대에서
2013/01/26 - [적묘의 푸노]고양이와 강아지가 있는 전망대,Manco Capac
2013/01/04 - [적묘의 페루]나스카 지상화 전망대, 미스테리의 답은?



3줄 요약

1. 산 크리스토발 전망대 관광버스는 왕복 5솔로 센뜨로 데 리마에서 호객합니다.

2. 전기와 수도가 들어오긴 했지만, 상대적 빈곤으로 인한 적대감과 범죄가 높은 곳이기도....

3. 저렴한 잡종개는 좋은 장난감이고 버리기도 쉽지요. 누군가의 보살핌이 있길.

항상 다음뷰 추천에 감사합니다!
♡손가락 클릭 눌러 추천해주시면 글쓰는 즐거움과 보람이 한층 up

http://v.daum.net/my/lincat79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미호 2013.08.20 08: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건물들만 봐도 열악한 상황이 느껴집니다
    사람도 동물도 맘 편히 살 수 잇는 세상이 왓으면 좋겟네요

    • 적묘 2013.08.20 09: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미호님 저런 곳에서 하루 자고 먹고 해봐야 왜 제 3세계라고 하는지 알 수 있겠지요...

      그나저나 점점 힘들어질거 같습니다.
      아무래도... 신자유주의에 자본 손은 잔인할 뿐...

  2. 꿋꿋한올리브나무 2013.08.20 09: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을 너무 잘 찍으셔서 감탄을 하며 봤습니다.
    분명 열악한 곳일 텐데, 너무 좋은 사진 덕에 위험이 사진 속을 뚫고 느껴지지 않아요~
    해질녘 풍경이 정말 장관이네요..
    멋져요..

    • 적묘 2013.08.20 09: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올리브나무님 사실 달리는 차 안에서 카메라만 밖으로 빼서...
      셔터를 찰칵찰칵 연사로 눌렀습니다....

      밖을 걸어가는 사람이 없다는 것을 보면....하하..;;
      이 동네 분위기가 짐작이 가실 거예요.

      완전히 빛이 퍼지는 시간대까진 도저히 못 버티겠더라구요.
      멋지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

  3. 아스타로트 2013.08.23 09: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적묘님이 쓰신 글을 보면 페루는 곳곳이 위험한 구역이구나 하는 생각이 들어요.
    혼자라면 절대 가볼 엄두도 안 날 곳인데 적묘님 덕에 이런 풍경을 볼 수 있네요.
    떠돌이 개 뒷모습이 참 쓸쓸해 보여요.

    • 적묘 2013.08.24 08: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스타로트님 봉사활동으로 파견되는 곳이 다 그렇죠~
      특히 남미와 아프리카는 인종적인 문제와 종교적인 분쟁이..;;;

      오랜 식민지 기간동안 그 격차는 점차 더 커져간 것이고 말이죠 ^^
      저도 이런 곳은 혼자 안가지만
      현지인들도 혼자 다니지 않는답니다 하하하..;;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1,032
Today73
Total5,895,926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