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끔 너무 짐이 무겁거나
피곤할 땐 어쩔 수 없이 택시를 타곤합니다.

택시 기본료가 한국돈으로 2천원이 넘기 때문에
서울의 네배 면적인
리마에서 택시를 타면 5천원이 금방 넘고
미터기가 있는 것이 아니라서
매번 흥정을 해야하는 것도 힘들고...

택시기사가 외국인이라고 말을 막 거는 것도 피곤한 편입니다.
그런데 또 특히 택시가 한국 자동차일 경우
참 ... 뿌듯하기도 하고 그 차에 대한 자랑이나
간혹... 페루에 대한 불평 불만을 말하는 택시기사들의 말은
따라가기가 참 힘들어요. 너무 빨라욧!!!

최근에 탄 택시는 기아 차였는데 앞에도 옆에도
기아, 삼성, 현대여서 페루에 있는 한국물건에 대해서 말해주는 택시기사
갑자기 한국 경제에 대한 질문들까지..음...;;; 어려웠습니다!!!



그래도 이렇게

길을 걸으면서~만나는 한국 브랜드들은
참 반갑지 말입니다!!!
 


바로 미라플로레스 성당 옆
고양이 공원을 지나갈 때
만난 고양이가 낮잠을 즐기는 곳이!!!!


바로 미라플로레스 성당 옆이었어요.
먼저 성당 안에서
살짝 인사드리고

화살기도 한번 날리고


화려한 성당 기둥과
스테인드글라스를 바라보고
발걸음을 옮겼답니다.


나가자 마자 성당 정문 옆~
주차장의 기아차 위!!!


어찌나 편안히~
동글동글 골뱅이를 굴렸는지!!!

@ 모양으로 자는 고양이들을
고양이 키우는 사람들은 보통 골뱅이라고 한답니다 ^^


도닥도닥을 몇번이나 하고
자는 애를 잡아서


덩어리 진 눈꼽을 떼어내고
주머니 속의 화장지를 꺼내어
얼굴을 닦아주고


돌아누워 보라고
꼬랑지를 쭉쭉 댕겨봐도..


끝까지 등을 돌리더니만!!!


갑자기 쭈욱!!!!
늘어나면서


으갸갸갸갸갸갸갸


끄으으응차~


다시 원래대로 누워버렸어요..ㅡㅜ

이 녀석...
세수시키고 얼굴 한번 담을랬더니만!!!!


눈꼽 닦아낸
잠자는 고양이 골뱅이만 한번 슬 담아내고

발걸음을 옮겼답니다~


2013/08/21 - [적묘의 페루]노르웨이숲 고양이의 관심집중 이유!
2013/07/29 - [적묘의 페루]고양이 공원에서 미모 노르웨이숲고양이
2013/08/02 - [적묘의 페루]햄 한조각이 고양이 공원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고찰
2013/08/08 - [적묘의 페루]흔한 고양이 들이댐에 감사하는 이유
2013/08/11 - [적묘의 페루]고양이 입양욕구 폭발! 밀당 천재아기고양이 +ㅅ+
2013/08/12 - [적묘의 페루]월간낚시 실패,검은 고양이와 아수라 고양이

2013/07/24 - [적묘의 페루]밀당과 철벽, 고양이 두마리로 보는 연애의 기술
2013/05/31 - [적묘의 페루]성모동굴 앞은 고양이들의 쉼터,리마 고양이공원
2013/07/11 - [적묘의 페루]검은 고양이와 눈맞춤하는 미라플로레스
2013/07/18 - [적묘의 페루]무릎고양이가 세상에서 제일 쉬웠어요
2013/07/15 - [적묘의 페루]고양이의 싸움개념 혹은 일상, 미라플로레스
2013/05/21 - [적묘의 페루]고양이 나무에서 내려오는 방법,리마 미라플로레스
2013/04/08 - [적묘의 페루]고양이 눈 안엔 여름햇살 가득


3줄 요약

1. 고양이가 차를 탈 때는 동그랗게 골뱅이로! 사진으로 찍은 건 첨입니다 ^^;;

2. 차 위는 좀 따끈할까요? 요렇게 웅크리고 골뱅이를 만들면 좀 따뜻하겠죠!!!

3. 고양이가 차에 자국을 남긴다고 쫒아내거나 하진 않더라구요~ +_+

항상 다음뷰 추천에 감사합니다!
♡손가락 클릭 눌러 추천해주시면 글쓰는 즐거움과 보람이 한층 up

http://v.daum.net/my/lincat79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미호 2013.08.22 08: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운행을 정지한 지 좀 지나면 따땃하겟죠?
    근데 정차하자마 올라가면 안되는데!!
    저 차량이 한참을 주차되어 잇엇나봅니다
    짜슥..얼굴 좀 보여줄 것이지 ㅎㅎㅎ

  2. 비너스 2013.08.22 10: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차 위에 올라가서 골뱅이자세하고 있으면 따뜻한가봐요~ㅎㅎ 올라가있어도 뭐라하지 않는다니 다행이네용ㅎㅎ

    • 적묘 2013.08.25 11: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비너스님 아마도 사람에 따라 다르겠지요?
      싫어하는 사람도 있고, 고양이 무서워하는 사람들도 있답니다.
      페루도 다 저마다 사람에 따라 다른거니까요~

  3. 꿋꿋한올리브나무 2013.08.22 16: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참 예쁜 고양이네요.
    페루가 춥다하시더니...차 위가 그래도 햇볕에 열을 받아 그나마 따뜻한가봐요..
    그런데 페루 택시는 미터기가 없이 흥정을 해야 하나요????
    아.....알 수록 참 살기가 쉽지 않은 페루 이야기네요..

    좋은 하루 되세요! 적묘님!!

    • 적묘 2013.08.25 11: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올리브나무님 버스도 버스기사가 가격을 말해주는데
      가끔은..;;; 그것도 흥정해요.

      말도 안되게 부를때 있어요..ㅡㅡ;;;

  4. 히티틀러 2013.08.22 22: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차 엔진 때문에 따뜻해서 올라갔나봐요ㅋㅋㅋ
    예전에 아버지 차에는 벌레가 알을 깐 적이 있었어요.
    알을 깐 벌레 입장에서는 차가 갑자기 자기 새끼가 나타났다가 사라지고, 나타났다가 사라지고 하는 셈이라서 보고 엄청 웃었네요.

  5. Daisy 2013.08.23 22: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심이시군요 ㅎㅎ
    자는 아이를 건드리시다니 ^^

    • 적묘 2013.08.24 08: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Daisy님 저는 보들보들한 예쁜 아가를 그냥 보고 넘어갈 만큼
      유혹에 강한 사람이 아니랍니다!!!!

      그나저나 블로그에 글을 올리셔야 저도 답글을 달텐데요~~~
      아무 글도 안올리시네요~
      역시나 예쁜 디자인 잘 보고 왔습니다 ^^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1,226
Today40
Total5,871,229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