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수미산과 같은
푸시산 정상에 오르면

루앙프라방의 전망을 볼수 있습니다.

일로 간 일정에
우기여서 끈적거리고
카메라와 노트북은 무거워 어깨가 끊어질거 같고

낯선 이들과 첫 만남과 쉴 틈없이
잡일에 투입되고
남들 일 할때 무거운 가방 들고 사진 찍고

그리고 남들 쉴 시간에
쉬지 못하고 사진을 정리하고
또 돌아가서 일을 연속적으로 해서
바로 담당자에게 넘겨야 하고..

쉬지도 놀지도 못하고
수면부족에 시달리고....
정말 힘든 일정이었지요.



그래서 328개의 계단을 오르는 동안
개인 시간이 조금도 없는
라오스의 피곤한 날 중

정말 후들거리는 다리지만
잠깐 숨을 돌리면서


정말 일행들이
저 꼭대기에 먼저 가든 말든


카메라 가방 추스려 가면서

부처님의 일생도 함께 담아가면서


하나하나 계단을
올라봅니다


나무 아래서
깨달음을 얻을 수 있을까


계단 하나하나에
그 삶의 무게를

내려 놓을 수 있을지



그렇게...


걷다 걷다 보면


높이가 물씬 느껴지고


어느새

루앙프라방이
 발 아래 펼쳐진답니다.


저 멀리
보이는 붉은 지붕과
숲이 어우러진 동남아 특유의 정취


그리고 역시 꼭대기엔

푸시산 정상에서 만난 금빛으로 화려하게 빛나는
Wat Chom Si 불교사원


아름다운 하늘이 볼 수 없어서
아쉬웠지만

나름의 색도 좋았어요.


저쪽에 흐르는 강과
아름다운 길


망원렌즈는 가지고 다니는 것에 비해서
활용도가 그닥 높지 않은데도
항상 가지고 다닌다고
고생스러워 하기엔 그런게..

이렇게 댕겨 찍으려면!!!
그럼요!!!

완전 필요하니까요.


저 멀리 사원도
마치 눈 앞에 있는 듯


날이 약간 흐려서
아쉬운 시야이지만
그 나름의 멋도 있는

루앙프라방 전경이랍니다.


그리고 사원에
공양드릴 것들을 팔고 있는
사람들


루앙프라방을 너무나 아쉽게
지나기만 했어요.

언젠가 한번
꼭 다시 가고 싶은 곳입니다.


2013/05/18 - [적묘의 라오스]루앙프라방 새벽 탁발승 주황색 승복 행렬
2013/05/17 - [적묘의 서울]부처님오신날, 봉은사 연등을 기억하다
2012/08/24 - [적묘의 라오스]강아지,돼지,닭이 돌아다니는 의료봉사
2011/09/26 - [라오스,루앙프라방] 해외 봉사활동이 필요한 이유
2011/07/02 - [루앙프라방 맛집] 라오스 쌀국수 카오삐약
2011/07/01 - [라오스, 평화3000] 왜 해외봉사를?
2011/06/24 - [라오스,루앙프라방] 물 길러 가는 소녀
2011/05/02 - [라오스 야시장] 충동구매의 현장에서 만난 고냥씨

2011/05/01 - [라오스,꽝시폭포] 죽기 전에 꼭 가야할 곳
2011/04/30 - [라오스, 검은고양이] 사찰의 새벽을 열다
2011/04/24 - [라오스 고양이의 아침] 식탁 밑 필수요소
2011/04/19 - [아침 부비부비] 라오스 고양이는 여행자의 친구랍니다.
2011/04/13 - [루앙프라방의 아침]라오스에서 만나다
2011/04/14 - [루앙프라방의 야시장] 고양이를 만나다
2011/03/04 - [사진봉사] 웃음으로 기억하다
2011/05/11 - [몽골,간단사원]라마불교 사원에서 마니차를 돌리다
2011/01/19 - [베트남 훼] 티엔무 검은 고양이의 정체는?
2011/08/01 - [인도네시아,보로부드르] Borobudur, 단일 최대규모의 불교유적[공감블로그]


3줄 요약

1. 포스팅을..;;; 3년이나 지나서야 한거보면 엄청 힘들었던 거 맞군요!!!

2. 원래 노을을 봐야 하는데, 참 아쉬웠어요. 언젠가 보고싶은 노을~

3. 아직도 찾는 자료를 못 찾았어요.. ㅡㅡ 사실 라오스 사진 정리도 안된 상태~

항상 다음뷰 추천에 감사합니다!
♡이 블로그의 수익은 길냥이들을 위해 사용하고 있어요
http://v.daum.net/my/lincat79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미호 2013.05.18 08: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석가탄신일이라고 기대를 잔뜩 하고 간 선운사
    하지만 차 한잔도 그냥 주는 법이 없고 옆에 불전함!!
    쓴 입맛을 다시며 그냥 돌아나왓어요
    췟!

    • 적묘 2013.05.18 23: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미호님 차 한잔 그냥 주는 절이 아직 있나요?

      한참 어릴 때나 있었던 기억이 나는데요..;;;
      세상이 다 많이 변했잖아요

      절마다 차방이나 가게가 생겨서
      다 판매하더라구요~~~

    • 미호 2013.05.19 13: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맞아요 나오는 길에 보니 절 한 쪽 귀퉁이에 기념품가게가 딱!!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그래도 아직 절..이라 하면 뭔가 속세에 물들지 않길 바라는
      제 마음이 바보엿나봐요
      ㅠㅠㅠㅠㅠㅠㅠㅠ

    • 적묘 2013.05.20 08: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미호님 자본주의가 종교와 손 잡았을 때...
      뭐 그런 애증의 관계지요.

      특히 한 개인 소유의 사찰이나 교회라면 더더욱 그렇구요.
      그나마 재단이 있는 경우엔 감사도 있고. 시스템이 필요한거지요.

  2. 에뜨바스 2013.07.21 00: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9월에 라오스로 가는데, 그전에 라오스여행기 더 올려주실라나... ^^;
    미리미리 멋진 풍경을 가슴에 담고 가야겠어요.

    • 적묘 2013.07.21 02: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에뜨바스님 라오스에서 보낸 제 일정은 위에 있는 글과 같습니다.

      도착해서 약 정리하고 봉사지에 이동해서 사진찍고 사진 찍고 사진찍고
      저녁먹고 자고 새벽에 일어나서 아침 먹고 봉사지가서 이동...

      여행기가 없어요.
      봉사활동으로 가서 의료봉사 사진만 담았습니다.

      그래서 지금까지 올라온 글 몇가지가 다입니다.
      야시장 하루저녁 한시간, 새벽 탁발 한시간, 꽝시폭포 한시간?
      메콩 투어 잠깐, 그리고 바로 다시 베트남으로 돌아갔지요.
      호치민 의료봉사가 바로 이어졌거든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680
Today67
Total5,949,778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