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수업을 듣는 학생 중 한 명..
그렇지만 정작 내 학생은 아니고
선배 단원의 학생이고
현재, 다른 동기 단원의 학생이라서

내게는 친구..

이 예쁜 친구들이
고양이가 태어났다며
보고 싶으면 오라고 해서
냉큼 달려간 곳에서..

베트남에서도 그랬지만
인도네시아에서도 그랬지만..ㅠㅠ
여기서도 이렇게

선물로 줄 테니 데려가서 키우라는
사람들이 많은지!!!!
벌써 다섯번째도 넘는 이 유혹들...



하아아아아아아



윽...


안된다고

이건 반칙이야



누가 이렇게 예쁜 노릇노릇 노랑둥이로 태어나서
누가 이렇게 앙증맞은 얼굴을 해도 된다고


누구 맘대로 그렇게 완벽한 분홍빛 코와
누구 맘대로 뽑뽀를 부르는 장미빛 입술을!


아직 색도 안나온 저 푸른 눈동자마저
어찌 이리 이쁜지!!!!

맘에 안든다고 야옹~ 하는 저 입매마저
어찌나
진리인지 +_+


2012/05/05 - [적묘의 페루]궁극의 갸우뚱 모드, 카오스고양이
2012/05/07 - [적묘의 페루] 기념품 손수레 아래엔 보들보들 고양이!
2012/04/19 - [적묘의 페루]공원 고양이와 아기가 만났을 때!
2012/04/13 - [적묘의 페루]너만 입이냐며 여행자 삥뜯는 노랑둥이 고양이
2012/04/12 - [적묘의 페루]고양이를 노리는 부비부비 검은 손길
2012/04/11 - [적묘의 페루]고양이, the 만지다.
2012/02/16 - [적묘의 페루]헌책방 고양이의 압축율의 변화에 대한 고찰
2012/04/02 - [적묘의 고양이]돈이없어! 블로그 수익에 대한 코멘트

2012/01/11 - [적묘의 고양이]멀리에 있지만...네 곁에 있지 않는 나지만
2012/01/07 - [적묘의 고양이]멱살잡이 싸움도 역시 진리의 노랑둥이들 +_+
2011/12/31 - [적묘의 고양이] 한겨울에 개념없는 노랑둥이 아깽이 쩍벌남
2011/12/27 - [적묘의 페루]고양이가 주렁주렁~고양이가 꽃피는 나무~
2011/12/06 - [적묘의 고양이단상] 크림색 고양이를 꿈꾸는 분들께
2011/12/14 - [적묘의 고양이]월간낚시 권말특별부록 +_+ 볼펜고양이 낚시
2011/11/21 - [적묘의 페루] 고양이 식빵들의 유일한 규칙 하나~눈뜨면 반칙 +_+
2011/10/06 - [적묘의 고양이] 그대는 찹쌀떡!! 그대는 나의 고양이~
2011/09/03 - [적묘의 고양이 이야기] 주말, 고양이와 아빠
2011/08/05 - [적묘의 고양이 이야기] 고양이에게 없는 병


3줄 요약

1. 빨리 내려 놓으라는 저 마징가 귀는 어쩔꺼야!!!

2. 폭풍성장을 하더라도 여전히 진리임이 분명한 노랑둥이.

3. 가장 평범한 고양이기 때문에 더 애정을 담아서. 진리의 노랑둥이!

항상 다음뷰 추천에 감사합니다!
♡이 블로그의 수익은 길냥이들을 위해 사용하고 있어요♡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ackie 2012.05.09 08: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누...눈이 마주쳐 버렸다;;;;;;;
    나님은 이미 너님의 포로. 하아아아
    부농코에 콧김이 쉭쉭. 주댕이에 불만의 소리가 우웅.
    그래~ 이맛이야 ㅋㅋㅋ
    꼬맹이를 조물조물조물. 마징가따위^^

    • 적묘 2012.05.09 12: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jackie님 갈증이 많이 나시나봅니다 하하하하하

      그렇게까지 반응이 있진 않고 얌전히 손 안에 있다가
      야옹 야옹만 좀 했을 뿐이예요~

  2. mocha 2012.05.09 09: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올만이예요~!!
    아우~아우~ 저 이쁜 꼬물이~~ 역시 꼬물이의 마징가 귀도 이쁘네요 ㅋㅋ
    아우~아우~~ 어쩜 좋아~~>.<

    • 적묘 2012.05.09 12: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mocha님 정말 오랜만에 뵙는 듯하네요

      지구 반대편에서도
      진리의 노랑둥이는 여전히 진리일 뿐!!!

      전 모두다 그 다음날 입양 간 줄 알았는데
      몇마리만 갔다고 하네요~~

      기회되면 한번 더 다녀올까봐요!

  3. 탱크누나 2012.05.09 16: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랜만에 왔는데 이렇게 예쁜 노랑둥이를 보여주시다니 반칙입니닷! 너무 멀리 있잖아요!!
    밀크티 색을 지닌 예쁜 아가네요... 츄릅...
    다들 그러시겠지만 성묘와 함께하시는 분들은 아깽이에 대한 환상이...^^
    저희 탱크는 저한테나 늘 아기일 뿐....
    여긴 일교차가 큰 날씨예요.. 거긴 어떤지요.. 건강 유의하세요!!

    • 적묘 2012.05.11 09: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탱크누나님, 저 혼자 이 유혹을 이겨내기란 너무 힘들어욧....

      그동안 어찌 지내셨습니까??
      전 뭔가 애매하게 떠있는 듯이
      그래도 차분하게 시간을 들여서
      바닥을 디디며 찬찬히 걷고 있습니다.

      달리기는 좀 있다가..숨고르기 좀 길게 하고 시작하려구요 ^^

  4. 미리 2012.05.09 18: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정말 귀엽네요~~~

  5. 아트핸드 2012.05.11 19: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뿌시다더니
    냥이 파워 충전하러 다녀오셨네요
    ^^ 퇴근할때보니 피로가 사르륵
    녹네요 ㅎㅎ

    • 적묘 2012.05.11 20: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트핸드님 바빠지기 전에 다녀온거죠 ㅎㅎㅎ
      이번주랑 다음주 그 다음주가
      아..그리고 다음 달도..;;

      하하하??? 그런가 봅니다
      이뭔.... 일복이랑 인복은 많은데
      항상 돈과 거리가 멀어서 그렇죠

  6. 테오 2012.05.13 07: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젠 냥이만 좋아할 때가 지난 것 아니니??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866
Today633
Total5,923,103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