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하자 마자 물을 마시게 하고
또 참치캔을 먹이고~

또 다시 물을 마시러 가는 길..

엄마 고양이가 있으면
바로 건네주면 되는데
역시나 한낮엔 보이지 않네요.

엄마 우유가 필요한데 이빨도 없다고
걱정하는 수위 아저씨~
아 세뇨르 이름을 못 물어봤네요..;;;



사실 제가 가야하는 곳은
저쪽 복도 안쪽..

저기가 산마르코스 대학 어학원 중에서
한국어 수업이 이루어지고 있는 곳이랍니다.
한국주간 행사도 저기서 이루어졌지요



근데..
요 꼬꼬맹이 본다고~~~


발걸음이 떨어지지 않는 거예요~



신나게 먹고~
또 발치에 와서 부비적..;;
어이어이~~~
참치 묻는다 에비 절로 가~~~


참치 너무 많이 먹으면 아픈데
괜찮냐고 물어보니까

너무 말라서 좀 먹어야 하니까~
하면서 몸매 확인 중..;;;


난감해합니다 ㅎㅎㅎ
여자아이인거까지 확인 완료!


그래도 이빨이 조금 난거 보니까~
제가 보기엔~~음..
2개월 왔다갔다 하는거 같은데요


발톱도 세울 줄 모르고
그냥 목청만 터져라 울어대는거 보면
또 더 어린 것도 같아요


무엇보다...
딱히 물을 싫어라 하지도 않아요



그냥 진짜 개념없는
꼬꼬맹이~~~


밥주고 물먹여주고
따뜻한 손으로 감싸주니까
그저 좋~~~~은 꼬꼬맹이


참치캔을 범벅하면서 먹어서~
물좀 묻혀가면서 씻기고~


찬물에 어이없어서 멍~~~때리는 꼬꼬맹이



산마르코스 대학은
남미에서 가장 오래된 대학이고
페루에서 가장 좋은 국립대학이랍니다~

그리고 넓은 캠퍼스도 있지요~

그 안엔 이렇게 귀여운 아기 고양이와 마음 좋은 수위 아저씨도 있답니다 ^^


2012/02/16 - [적묘의 페루]헌책방 고양이의 압축율의 변화에 대한 고찰
2012/02/16 - [적묘의 페루]산마르코스 대학 수위아저씨의 아기고양이 구조기
2012/02/15 - [적묘의 페루]산마르코스 대학에서 만난 아기 고양이
2012/02/15 - [적묘의 페루]예쁜 고양이를 만나서 더 좋은 리마 책방 골목
2012/02/15 - [적묘의 페루]리마의 아마존닷컴, 아마조나스에서 개들은 잠잔다
2012/02/14 - [적묘의 페루]1살짜리 강아지는 폴짝폴짝 잘도 뛰네~~~
2012/01/10 - [페루,리마]남미의 한류는 k-pop만이 아니다!

2011/12/09 - [페루의 비빔밥수업] 한국 문화의 관심도 1위는 음식!!!
2011/12/08 - [적묘의 코이카] 남미 최고의 대학에서 한국주간 행사가 열리다.
2011/11/18 - [적묘의 코이카]일주일의 OJT 기간에 해야 할 일
2012/02/09 - [적묘의 민주주의]국외부재자 투표 등록마감 2월 11일입니다!
2012/02/08 - [적묘의 한국어교구] 외국인 대상 한국어 단어카드 만들기
2012/01/23 - [남미의 한류] 페루 최고 신문에서 JYJ 콘서트 기사를 만나다
2011/12/21 - [페루,바리오 치노]차이나 타운에서 한류를 만나다.
2011/12/17 - [적묘의 페루,독일계 학교]특별수업으로 태극기를 소개하다.




1줄 요약

1. 다음에 한번더 가서 물어볼게요~ 꼬맹이는 어떻게 되었나요? +_+

항상 다음뷰 추천에 감사합니다!
♡이 블로그의 수익은 길냥이들을 위해 사용하고 있어요♡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향유고래 2012.02.17 08: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쁩니다. 마지막 사진 수위아저씨손이 순박해보이네요. 거짓없는 손같습니다.^^

    • 적묘 2012.02.19 13: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향유고래님 정말 따뜻하게 느껴지는 분이랍니다 ㅎㅎ

      진짜 동물 좋아하는 사람들은 참 어디가나
      그냥 그거 하나로 통하는 듯!!!!

  2. 七支刀 2012.02.19 14: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말라서 그렇지 한 2개월령 정도 된 거 같은데... 기럭지가...
    저 정도면 사료 살짝 불려주거나 아니면 베이비캣 사료 정도는 먹을 수 있을거야...
    건 글코 완전 울나라랑 사람들 인식이 틀리구먼...
    울 나라보다 저 나라가 어찌 보면 선진국일 수도 있겄다... 사람들 인식 자체가 말여..

    • 적묘 2012.02.19 23: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칠지도 언니 아마도 선진국이란 건 엄청 의미가 다르다능..;;

      여기는 치안이 일단 문제예요.
      길거리 걷는 것이 무섭고 교육에 대해서 의지가 박약하고...;;
      삶의 질 자체가 다른 걸요.
      사회적 비용이 엄청나게 들어가는 시스템이지도 하구요.


      동물을 불쌍히 여기지만
      역시 한국과 마찬가지 버리기도 합니다.
      다만 길냥이들에겐 관대하다는 것이 다를 뿐..;;

      그래서 제가 올리는 사진들의 다른 고양이들도
      상태가 아주 좋진 않아요..ㅠㅠ
      완전히..;; 빈부의 차이가 고양이들 상태에서도 나타나지요~

  3. mocha 2012.02.24 11: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가냥이 어쩜 저리 귀여울까요?!! 앞이 축축하니 물에 적셔져 있어도 귀엽네요..
    아가냥들은 물을 잘 무서워 하지 않는걸까요? 저희 모카도 저만할때 왔는데 씻기는데에 어려움이 없었거든요.. ^^
    물론 지금은.. 전쟁이지만요 후훗..

    • 적묘 2012.03.01 02: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mocha님 얘는 당황해하긴 했어요 ㅎㅎㅎ
      다시 목욕씬 올릴게요~~~

      좀 있다 봐주세요 ^^

      저도 ...예전보다 초롱군이 물목욕을 너무너무 싫어해요..ㅠㅠ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770
Today720
Total5,926,549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