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묘의 일상/적묘의 고양이 이야기

[적묘의 페루]헌책방 고양이의 압축율의 변화에 대한 고찰

적묘 2012. 2. 16. 08:30


나이가 어리진 않다
시간이 혼자 비켜가는 일도 없었다.

높이 쌓여가는 책만큼
나이는 층층히 높아진다.

새하얗던 의자가
볕에 빛이 바라는 것처럼

흐르는 세월은 털을 바래게 한다



목을 들어올리는 것도
힘겹다


그저 온 몸을 모으고
쿠션 위에서 식빵을 굽는 것이
일상이 된지 오래


알고보면 긴다리~
보여주고 싶은 마음은 없지만



예쁘지도 않은 고양이를
자랑하고픈
세뇨라의 마음은

고양이를 언제라도 움직일 수 있다!!


의자 위에 쪼끄맣게 웅크리고 있던
노랑둥이는 어느새
쭈욱~~~ 길어지고


만사가 귀찮아서
셔터소리도 외면하던 녀석은

순간 압축을 풀어버린다.

엄마가 깔아 놓은 쿠션
엄마가 만져주는 손길...
엄마가 챙겨주는 밥~

멀어지는 발걸음 저편에서도
엄마와 노랑둥이는
서로 부비부비 중


2012/02/15 - [적묘의 페루]산마르코스 대학에서 만난 아기 고양이
2012/02/15 - [적묘의 페루]예쁜 고양이를 만나서 더 좋은 리마 책방 골목
2012/02/15 - [적묘의 페루]리마의 아마존닷컴, 아마조나스에서 개들은 잠잔다
2012/02/14 - [적묘의 페루]1살짜리 강아지는 폴짝폴짝 잘도 뛰네~~~
2012/02/13 - [적묘의 페루]가장 비싼 여인, 산타 로사 Iglesia y Convento de Santo Domingo
2012/02/13 - [적묘의 페루]더운 여름 소들은 물 속에서 밀당 중!

2012/02/11 - [적묘의 페루]애완동물별자리도 나오는 무료잡지~
2012/02/10 - [적묘의 페루] 남미의 커다란 고양이, 셀바 표범을 만나다.
2012/02/10 - [적묘의 페루] 리마 동물원은 독수리들의 회의장소?
2012/02/09 - [적묘의 페루] 나른한 오후의 아기고양이 하품 한자락!
2012/02/08 - [적묘의 페루] 검은 턱시도 고양이와 눈맞춤하는 거리



1줄 요약

1. 고양이의 압축률은 집사님의 애정에 좌우됩니다 +_+

항상 다음뷰 추천에 감사합니다!
♡이 블로그의 수익은 길냥이들을 위해 사용하고 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