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 정말..;;
고양이들이랑은 뭐가 있나봅니다.

집에서 한국어 수업 한타임 하고
점심 챙겨 먹고 조금 쉬고 있는데
갑자기 페이스북 쪽지로

발렌타인데이는 페루의 우정의 날이기도 하니까
산마르코스 대학에서 한국어 수업 끝나는 4시에
학생들과 코이카 동기 선생님, 그리고 저까지 같이
시내에 나가서 행사 구경도 하고 하자고~~~

가요 가요~~~라는 메시지에
땡볕에 나갔답니다!!!!


그런데..;;;




산마르코스 대학에 도착한 시간이..;;
3시 15분..

이거 뭐야..;;;

쉬는 날이라고 버스가 전혀 막히지 않고 한번에 도착!!!




그래도 지난 번 한국주간 행사 때 몇번 왔다고
쉽게 찾아갑니다.


이 파란 건물이 센뜨로데 이디오마~
어학원 건물입니다.

여기는 코이카 단원이 2번째로 파견되어
수업이 방학동안에도 계속 이루어지고 있거든요.



근데..;;

홀에 들어가기도 전에 밖에서부터
아기 고양이 우는 소리가 쨍쨍합니다~~~

야아옹 야아옹~~~




쉬는 날이라도 수위 아저씨는 계시거든요.
뜨업..;;;;;

박스!!!



이 꼬맹이..
이 수위 아저씨께 구조되었다고 해요~~


토요일, 일요일 근무 안하고
월요일 화요일이 여기 휴가기간이라서
아마 그 중에 하루 지붕이나 창문 쪽에서
교실 안으로 떨어진거 같은데


열쇠를 가지고 있는 책임자가
근무를 안하니까
아저씨가 창문을 통해서 고양이를 꺼냈다고 하시더라구요.


우유를 먹어야 할 정도의 꼬맹이고
이빨도 거의 없는데다가
지금은 물도 마시고

참치를 좀 먹어서
배가 약간 빵빵해졌는데


사실 참치를 먹이면 나중에 배가 아프겠지만
방법이 없으니까
어쩔 수 없이 이거 먹인다고 하시네요.


아저씨 퇴근할 때까지 엄마 고양이가
와서 아기를 데려가면 좋겠지만



이 꼬맹이 잔뜩 먹은거 같은데
2일 정도는 굶은거 같아요.

배가 완전 하나도 없이 계속 계속 들이킵니다~~



이빨도 없어서 먹는 소리가;;;;
음움야 음움야 하면서 먹어요~


워낙에 아저씨도 고양이를 여러마리 키우고
형제들 중에서는 7마리 키우는 사람도 있다고 하네요

다들 중성화해서 커다랗다고 ㅎㅎㅎ


그동안 얼마나 추웠을 까요..
사람손에서 떠나지 않으려고 해요.
그리고 계속 참치도 먹으려고 하구요 ^^;;

귀청이 떨어져 나갈 정도로 커다랗게 울어대네요~


아저씨 말로는
엄마 고양이가 세마리를 데리고 다니는데
지붕으로 다녀서 지금 어디있는지 모르겠다고
기다려보겠다고 하시네요~

정말..;; 제가 2년 동안 키워야 할 것인가를
거의 50분 동안 고민했어요..ㅠㅠ

50분 동안 아저씨와 대화..물론 에스파뇰로..;;;;
아윽...힘들어요~~~~


2011/12/08 - [적묘의 코이카] 남미 최고의 대학에서 한국주간 행사가 열리다.
2011/12/09 - [페루의 비빔밥수업] 한국 문화의 관심도 1위는 음식!!!
2012/01/10 - [페루,리마]남미의 한류는 k-pop만이 아니다!
2012/02/15 - [적묘의 페루]산마르코스 대학에서 만난 아기 고양이
2012/02/16 - [적묘의 페루]헌책방 고양이의 압축율의 변화에 대한 고찰

2011/11/18 - [적묘의 코이카]일주일의 OJT 기간에 해야 할 일
2012/01/24 - [페루,일본문화원]용의 해, 일본이 부러운 이유
2012/01/23 - [남미의 한류] 페루 최고 신문에서 JYJ 콘서트 기사를 만나다
2012/02/08 - [적묘의 한국어교구] 외국인 대상 한국어 단어카드 만들기
2012/02/04 - [적묘의 페루생활] 외국에서 꼭해야 하는 일!! 거리 분위기 파악


3줄 요약

1. 이제는 가는데 마다 고양이구나 하고 있어요!

2. 대학 주변도 우범지역입니다. 요 안만 안전한 편 ^^;;; 바깥 사진은 없어요

3. 예쁜 꼬맹이 엄마를 만났을까나요? ㅠㅠ

항상 다음뷰 추천에 감사합니다!
♡이 블로그의 수익은 길냥이들을 위해 사용하고 있어요♡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hiro 2012.02.16 11: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료통에 새로 담을때 도르륵 소리나는거랑 먹으면서 냠냠거릴땐 진짜 먹지 않아도 배부른 느낌인데 조 작은 녀석의 소리는 어떤 감동이었을지 상상이 되네요.
    이곳처럼 고양이에게 위험한 처지가 아닌곳이니 어미가 데려가는게 제일 좋을텐데 어찌 되었을지..
    아저씨의 배려가 훈훈하네요. 멋지세요~

    • 적묘 2012.02.18 21: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hiro님 그러게요
      안그래도 이 기관에서 근무하는 친구에게
      고양이의 안부를 물어보았답니다 ㅎㅎㅎ

      수위 아저씨가 저에게 안부를 전해달라고 했다는군요,
      아직 아기는 어디로 갔는지 모르겠어요,
      다음 주에 되면 한번 더 가서 물어볼려구요~~~

  2. mocha 2012.02.24 11: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야옹이 레이더가 작동되시는 듯해요.. 어쩜 이렇게 이쁜 아가들만 잘도 찾아 다니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616
Today0
Total5,968,885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