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둘다 진리의 노랑둥이인데!!!

어느 편을 들어야 하나 고민하다가
그냥 신나게 싸움 구경만 하기로 했습니다 +_+

이기는 편 우리편~~~
아니면 그냥 둘다 우리편이니까 괜찮아~
라고 생각해도 되는 거니까요 +_+

그나저나 저 노랑둥이 태비도
거의 아메숏 클래식 무늬인데요?





자아..상황은 이렇습니다!!!

어느 따뜻하다 못해 뜨거워서
몸이 살짝 구워지려는 한낮!!!



페루 리마는 1,2월이 제일 덥고
7,8월이 제일 춥거든요.

그러니까 한국 날씨 춥다고 저 부러워 안하셔도 되요..ㅠㅠ
전 8월에 추워하면서 엉엉 울지도 몰라요~




물론 페루의 경우는 위도보다
고도의 영향을 많이 받기 때문에
지금 고도가 높은 곳들은 1년 내내 춥답니다~~~

중요한 건 그게 아니고!!!!




두둥!!

따뜻한 봄날 동장군님처럼
뜬금없이 덥썩 덥썩 다가오는

노랑둥이..

뒷모습 포스부터 심상치 않습니다!!!


응?

이건 또 뭔가요!!!!



왜왜왜!!!!



순식간에 멱살잡고!!!

콰당!!!


엇...이번 판은 내가 방심했어!!!


두고보자!!!!

두고 보자는 놈 하나도 안 무섭거든?


뭐라곳??

에잇!!!!


내 앞발 킥을 받아라!!!

아..잠깐 있어봐..사진 찍잖아~
표정 관리 좀 하자!!!


응????

어디 어디?


정작..;;

누구 편을 들어야 하나~~~
하나는 클래식 태비고 하나는 초롱군 짝퉁인데!!!!

쿨럭..그래서 저도 다른 고양이들과 같은 노선을 가기로..
니 일은 니 일..나는 졸려~~~~


2011/05/12 - [싸움의 기술] 고양이의 생존비법!
2010/10/15 - [청도 소싸움] 진짜 수컷들의 세계를 보다
2011/12/21 - [적묘의 고양이] 쫄지마!!! 하악하악+마징가귀 싸움의 이유?
2011/10/19 - [적묘의 고양이] 부비부비 파워 업!!!
2011/06/05 - [철거촌 고양이] 적묘와의 거리, 밀당을 즐기다

2011/02/24 - [변신모드] 아기 고양이가 고슴도치가 된 이유는?
2010/10/06 - [적묘의 고양이 이야기] 패륜난투극을 부르는 개다래나무
2011/05/27 - [터프한 고양이] 내 고양이가 무서워질 때...
2011/08/20 - [적묘의 고양이이야기] 사고친 후 시침뚝의 종결묘, 깜찍양


3줄 요약

1. 질문 : 진리의 노랑둥이 둘이 싸우면 누구 편 들어야 하나요?

2. 해답 : 그냥 풀밭으로 가서 골뱅이를 만들어보세요~마음이 편해져요!!!

3. 아..이런 더운 날 이사하는 내가 서럽..ㅠㅠ 선풍기도 없어욧!!!!

언제나!!! 다음뷰 추천 감사합니다 +^ㅅ^+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비름나물 2012.01.07 12: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냥씨들이 와글와글~
    잠도 자고 싸움도 하고~ 이럴땐 이기는 편이 우리편이지 말입니다~
    이사 잘 하시길~

    • 적묘 2012.01.09 08: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비름나물님 몇일 무리했더니 아구구구구구..;;
      것보단 낮에 너무 더워서 뭘해도 힘드네요!!!

      이제사 커튼이랑 시트랑 다 빨아서 바꿔끼우고
      아직도 소소한 정리들은 그대로..남아있는데

      눈 앞에 쌓인 일들에 블로그에 글 올릴 기운이..ㅠㅠ

  2. mocha 2012.01.09 13: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우 저 솜방망이에 맞아봤자..........아풀까요?! ;;
    잠자는 아가들 사진 보니 잠이 소로록~ 오네요.. 안되는데 이럼.. ㅡ.ㅜzZ
    요즘 월말 연초 정신없이 바쁜 회사생활에 짜증나서 들어왔어요~ 이제 여기는 내 삶의 활력소인데요.. 푸후후..
    정말 스트레스 받은거 귀여운 아가들 보면서 풉니다.. ㅎㅎ 집에가면 금방 사르르 녹일 모카가 있지만요..
    회사엔 없자나요.. (아~ 사진 기능 망가진 폰을 바꾸러 갈 시간도 없어요.. ㅠㅠ)


    • 적묘 2012.01.09 21: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mocha님 헉..삶의 활력소가..;;;

      정말요? +_+

      지금 영..;; 제가 지쳐있어서...
      우짤까나요~~~

      사진은 많은데...글을 쓰고 정리할 여력이..;;;
      일단..좀 있어보자구요 ㅎㅎㅎ

      제가 활력 좀 찾구요 ^^;;;

  3. 셜록홈즈 2012.01.29 18: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한국같으면 저렇게 고양이들이 떼로 있으면서 도로에 대놓고 있으면 사람들이 안좋게 봐서 쫒아내어서 길냥이들이 사람들 눈치보면서 숨어다닐텐데......저긴 완전 짱인데요

    • 적묘 2012.01.29 21: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셜록홈즈님 보통은 고양이들이 저렇게 길에 나와 있을 일이
      없긴 하지요 ^^;;;

      저 길목에서 주로 밥을 주기 때문이랍니다~

      캣맘들이 날짜를 정해서 나와서 밥을 주시는 걸로 알고 있어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973
Today776
Total5,872,938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