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이 쌀랑해지니


터널 한번 꺼내줍니다.


바스락 바스락!!









오랜만에 꺼냈더니


냥리둥절







요쪽으로 들어갈까 

저쪽으로 들어가야 할까?


고민 고민








터널은 쭉 펴도 되고

이렇게 그냥 반만 접어도 좋아하더라구요.








급 고민 중


중간 구멍으로 쏙 들어가 버릴까?









쭉 펴주니까 쏙 들어갑니다.








그리고 출입구와 구멍 사이로

파닥파닥 


낚시 시전!!!









눈은 따라오지만

몸은 따라가지 않은 이 시츄에이션은 뭔가염








고양이 목이 돌아간거 아닙니다.


ㅡㅡ;;; 왜케 목만 돌아가는 걸로 보이는게냐!!!!








이야 드디어 빼꼼!!!!








짤뱅군..ㅠㅠ 정말 정말


안나올 겁니까?


10분째 낚시대를 흔들고 있잖아여!!!







팔 떨어지겠어요~~~~



눈동자만 낚이는 중!!!!









결국 터널 통채로 질질 끌어다가

이쪽으로 저쪽으로









자아!!! 빨리 잡으란 말이닷!!!!









노력이 가상해서 슬쩍 입질 한번~~~~~


냐암!!!!








2020/08/31 - [적묘의 고양이]친구님네 고양이,스타벅스 미니 여행가방,스벅섬머레디백,언박싱,짤뱅군과 함께

2020/08/29 - [적묘의 고양이]6살 발랄한 먼치킨,짤뱅군,고양이 발바닥에 땀날까,월간낚시 파닥파닥,아침갬성

2020/08/25 - [적묘의 고양이]먼치킨,짤뱅이,머리만 닿으면,위험한 고양이,공부방해요소,자라자

2020/08/20 - [적묘의 고양이]새벽감성,먼치킨 고양이,짤뱅군의 새벽,월간낚시,파닥파닥

2020/05/13 - [적묘의 고양이]먼치킨 짤뱅군,알파벳 팔찌만들기,DIY,이시국취미생활,친구없는 친구집

2019/01/09 - [적묘의 고양이]친구님네 먼치킨,짤뱅이,불면증이 뭐예요?,수면장애는 없다

2020/01/27 - [적묘의 고양이]친구님네 고양이,먼치킨,짤뱅이,다리짧은 퓨마?,2020년에도 미묘,딩굴딩굴




3줄 요약

1. 한해 한해 갈수록 미묘로다! 짤뱅이 아프지 말고 건강하자!!!

2. 바람이 살짝 차네요. 감기 조심해요. 터널 속은 따뜻해요. 뽀시락 뽀시락

3. 안전하게 집에서 머무르기, 고양이와 함께 주말 시간 보내기 ^ㅅ^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20.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1,098
Today139
Total6,319,811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