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채색 고양이들이

한마리 두마리 세마리


계단 옆에 붙은 스티커 애들도 사실, 15살 묘르신들이네요.






오랜만에 시원하게 비가 내린

정원으로 고양이들을 데리고 가고 싶은데





선선해지니 부겐빌레아도 꽃이 싱싱

당황스럽게 배꽃 다시 피었..;;;

철없는 꽃같으니!!!





자몽도 통통하게 

세개나 달렸답니다.





얘들아 구경가자!!!!





못 들은 척....


못 알아듣는 척 하기엔

13살 14살이잖아


다 알아들을거 같은데...





크키 부스럭 소리는 정말 잘 듣습니다.


열심히 과자를 들고 부스럭부스럭

고양이 간식 먹자아~


한칸씩 간신히 꼬시는 중




계단 하나씩 올라옵니다.


계단 하나에 간식 하나





더 없냐





내놔






훗...다 털어먹었나보다






간식 그거 가지고

어디까지 꼬시려고 한거야


훗 오늘은 여기까지





2018/08/27 - [적묘의 고양이]모노톤 자매, 묘르신들의 월간낚시,파닥파닥,13살고양이가 막내일때

2018/08/24 - [적묘의 고양이]묘르신,모노톤자매,말린 캣닙 야미야미,몽실양과 깜찍양

2018/08/17 - [적묘의 고양이]14살 턱시도 고양이와 잘 어울리는 꽃, 부겐빌레아가 있는 풍경

2018/08/09 - [적묘의 고양이]몽실양은 길다,계단을 조심하세요,부비트랩,13살고양이


2018/06/15 - [적묘의 고양이]무채색자매,무궁화꽃이 피었습니다. 밀당귀재.13살,14살 고양이

2018/06/21 - [적묘의 고양이]비밀취미,모노톤자매들의 숙원,엔틱가구 취향, 장인의 손길

2017/04/24 - [적묘의 고양이]무채색 자매,노묘들의 아침 산책

2017/03/31 - [적묘의 고양이]우아한 깜찍양의 원초적 본능,까만 봉지,천리향

2017/02/13 - [적묘의 고양이]몽실양은 햇살바라기, 봄날 캣닙잔혹사




3줄 요약

1. 눈치게임 백단. 14살 고양이는 간식을 잘 얻어먹고 있지요.

 

2. 계단 오르락 내리락으로 운동 끝!!!

 

 
3. 폭염끝나고 비오면서 살짝 기온이 떨어지니까 묘피도 버틸만 하네요.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463
Today192
Total5,981,266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