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른 아침..


너무 이르다는 거!!!!




눈부시게 일어나는 한여름의 아침



이때 막 시원하다가 갑자기 햇살이 뜨거워지기 시작하는 딱

그 지점에서 +_+








더워 더워 더워


대리석 바닥이 최고!!!!









아우 덥다옹








아까 아침엔 좋았는데

너무 순식간에 뜨거워지는 요즘



한낮의 태양에 기운이 쫙쫙 빠지는 몽실양









사실, 아침에 알람을 7시에 맞추든 8시에 맞추든


의미없는...




5~6시 정도에 뜨거워지니까

바로 잠에서 깨다가







아직 햇살이 막 심하지 않은 시간에


꽃나무 물주고









그나마 묘르신 3종 세트 중에서


마실 나오는 우리 몽실양에게









냥냥 거리는 우리 몽실양에게


해주는 서비스 하나~








몽실몽실


이리 오렴~~~









옛다~~~


바랭이~~~









싱그러운 풀내음!!!









13살 고양이의 동안 비결은

바로 여기 이 풀떼기에 있습니다!!!!










하아..좋다!!!










쿠아아아아!!!!!!!!













귀여운 이빨들


고양이 이빨이 이렇게 앙증맞아요!!!










취소할까요..ㅡㅡ;;



무섭네요..








이렇게나 사나운 맹수가



풀떼기를 하나 다 잡아 먹고


이제 덥다고 들어가잡니다.



뉘에 뉘에~~~



드가얍죠~ 드가얍죠~~









2018/06/11 - [적묘의 고양이]학습촉진효과 고양이,러블은 책을 좋아해!

2018/06/11 - [적묘의 고양이]니가 왜 거기서 나와,공부 못하는 이유, 기말고사,고양이탓

2018/05/02 - [적묘의 고양이]13살 고양이,막내가 잠잘 때, 러블은 정원이지!

2018/04/24 - [적묘의 고양이]캣닙도 입맛대로!,묘르신 3종세트,개취, 개박하 취존

2018/04/10 - [적묘의 고양이]러시안 블루, 종특, 관종, 방해꾼, 저리가! 망한고양이사진

2018/03/13 - [적묘의 고양이]13살 막내 몽실양의 고민, 초롱 오빠의 꼬리

2018/03/16 - [적묘의 고양이]흔한 봄날, 은퇴모임 현장 르포, 묘르신 3종세트






3줄 요약

1. 묘피를 입은 몽실양은 얼마나 더울까요. 고양이는 땀샘이 코랑 발바닥!!!

2. 어머~ 고양이가 있으니까 바랭이풀도 이뻐보이네요.

3. 니가 들어가자고 안해도 집사도 덥다... 비몽사몽.. 열대야 힘들어~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967
Today1,210
Total5,841,927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