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운 날, 추운 날..


그리고 쭉..계속해서 습하고 덥고...

물은 썩고... 공기는 뜨겁고



여름은 모두에게 다 힘든 시기죠









장마가 지나간 다음에


모든 그릇을 깨끗히 씻어서 말리고








새로 물을 담아주고

밥을 주고











살포시 기다렸다가


사료를 흔들어보면









허허..


전투적으로 달려옵니다!!!!









밤이라 좀 선선하다고


캔이랑 밥이랑 물이랑 다 ~~~셋팅











여기저기서


동네 아가들이 보이기 시작하네요.









작정하고 

카메라를 들고 내려가야 이렇게 몇장이라도

담아 온답니다.










얘는 맨날 하악하는 그 고양이

오늘도 역시



사료를 주고 하악을 받아요~~~









눈꼽을 떼주고 싶은 아이들



저 길고양이들은 절대 안전거리를 지키는 사이죠









멀리서...


세컷만 찍고 후딱 자리 비켜줍니다.



있다 밤에...또 한번 리필하고 물 주러 가야죠.




에구구구구 이 더운 날...




다들 잘 버티자 제발 제발!!!









2018/05/17 - [적묘의 고양이]주차장,무단침입,동냥을 주지 않을 바엔 쪽박이나 깨지 말라

2018/04/09 - [적묘의 고양이]주차장 고양이,사료를 주고, 하악을 받다, 이 하악 실화냐

2018/02/06 - [적묘의 고양이]주차장,차 아래에 고양이, 다시 얼음,한파주의

2018/01/19 - [적묘의 고양이]주차장 고양이들, 어디서 추위를 피할까요?

2018/01/22 - [적묘의 고양이]지붕위 고양이,밀당고수, 츄르간식으로 꼬시기

2017/10/28 - [적묘의 고양이]지붕위 고양이, 어리둥절,사람들이 버리는 쓰레기가 더러워






3줄 요약

1. 묘피를 입은 묘들, 사료와 물을 받고 하악질을 줍니다.

2. 우리집 차, 우리집 주차장입니다. +_+ 쓰레기 버리지 말아주세요.

3. 고양이들은 담배꽁초, 쓰레기 불법투기 안해요. 고양이 물그릇에 노상방뇨도 안해요.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881
Today56
Total5,864,054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