몇 달만에 찾아간 반가운이의 집은

너무나 달라져 있었다..


덩그라니 놓여진..

빌라 한두 채를 빼고는 모두...

쓰나미가 지나간 듯..
폭격을 맞은 듯




깜짝 놀라 잘 못 온 건가 싶을 만큼..




눈을 동그랗게 뜨고

둘레둘레 보다 보니..





초연한 철거묘 한마리와 눈을 마주친다




어차피...





처음부터 내 집이 아니었으니



그나마 이제야..

마음 편히 들어갈 수 있게 되었는 걸



문 앞에 우두커니 앉아 있어도

사람들이 소리 지르지 않아





여유있게 앉아 있을 시간이


얼마 없다는 것이 아쉽지만




그래도 이 거리는

잠시 나에게 시간을 허락해준거야





인간들의 행복한 시간 속에

길냥이는 필요요소가 아니잖아






인간이 들어오기 전

혹은 인간이 나간 후..



그때만이 오로지 고양이들이 마음 놓고 있을 수 있는 시간




사실..나도 몰라..





이 거대한 폐가옥 더미가 어디론가 치워지고

또다시 공사가 시작되면

난 또 어디론가 몸을 피해야겠지




괜찮아..

처음부터

그게 한국에서 길냥이로 태어난 나의 운명이니까





괜찮아..

지금은 이렇게 볕바라기 할 수 있는 여유가 있으니까




괜찮아..




이만큼의 거리가 있으니까


아직은 새 건물이 들어서기까지 시간이 있으니까..





언젠가 너무도 사랑스럽게

행복하게 살았던 모든 것들도 버림받아.

수명이 끝나..





그것이 인간세계의 법칙이잖아





모든 것은 변화하고






변화하지 않는 것은 변화한다는 사실 뿐이고




그 속에 추억이라도 남아있으면

행복한 것이겠지...



나도 그 추억 속의 하나가 되었으니 괜찮아..




길냥이의 살아가는 방식이니까...


길냥이와 길냥이 아닌 고양이들의 생활차이...

2011/03/22 - [흰고양이의 마법] 냥레이더에 반응한 기변욕구
2011/03/20 - [보랏빛향기+]초롱군만이 할 수 있는 마술!
2011/03/20 - [하노이 투슬리스] 일주사에서 검은 고양이에게 안녕하고
2011/03/19 - [농사의 즐거움] 모든 고양이를 위한 개박하
2011/03/17 - [흑백조화]어메이징한 설희와 까도남 레오군
2011/03/15 - [버만 고양이 미몽] 푸른 눈+분홍말랑 젤리
2011/03/11 - [매화조묘] 매화향 그윽할 제...
2011/03/09 - [안티샷용 소품] 고양이 마약, 개다래 열매를 아십니까?
2011/03/08 - [냥레이더] 수건 속, 작은 고양이도 찾아낸다!


3줄 요약

1. 서울은 빛의 속도로 변하고 있군요.

2. 마음도 몸도 갈 곳 없어지는 서민들과 길냥이들

3. 추억만으로 먹고 살기엔 신자유주의는 잔인하지요

  적묘의 포스팅 파워는 다음뷰손가락 추천과 비례한답니다 ^^
추천 꾸욱 클릭은 로그인 안해도 됩니다!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용작가 2011.03.23 12: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울이군요... 냐옹이들이 안전하게 다닐 수 있는 환경만 조성되어도 좋으련만....

  2. 사랑과 기쁨 2011.03.23 12: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 있는 표현입니다.
    고양이도 이쁘고요..

    • 적묘 2011.03.23 19: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랑과 기쁨님 사실 멋모르고 건물이 무너지는 소리에
      고양이들은 얼마나 놀랐을까요...

      옆집 공사 소리에도 깜짝 놀라 잠을 깨는데 말이죠

      무너진 건물들과 갈 곳 없는 앞날..
      길냥이 신세나 별 차이 없을 듯합니다.

  3. 마야 2011.03.23 13: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눈물이 난다.
    뚫어져라 응시하고 있는 저 아이의 눈빛이 너무나 슬프다.
    사람들이 모두 떠난 곳에서는, 활동은 자유로울 수 있으나 먹고 사는 일이 이전 보다 훨씬 더 어려울 것이다.
    그리고 머지않아 남은 집들도 철거는 시작 될테고...
    저 아이는 또 어디로 가야 한단 말인가.
    이런 저런 생각에 자꾸만 가슴이 먹먹해진다.

    • 적묘 2011.03.23 19: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마야님 ^^ 괜찮아요.

      그냥 그렇게 살아가고 있는거니까요.

      다만..나중에 또 어디로 가게 되려나..
      마음이 좀 먹먹하지요

  4. 2011.03.27 15: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맘이 넘 찡해집니다....ㅠㅠ

  5. 인아비 2013.07.19 22: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슴 한곳이 찡해져옵니다..
    어쩔수없는 인간의 법칙..이기적이지만 그럴수밖에없는 현실이 안타깝네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694
Today52
Total5,951,241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