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와 책 카페

치킨테이블 아니구요 ~~~

키친테이블노블 맞습니다 !!!
^^


요기 강아지

이 눈 땡그란 녀석도

이 집 식구랍니다

삐용이~




아아..고양이 카페에서 사랑받는 방법은




고양이가 되는 수 밖에 없는걸까?





여고생 허벅지에 올라가서

-이거 낚시용 키워드 맞습니다 +_+

밤문화 이후에 재미들렸어요.ㅡ.ㅡ;

2011/01/19 - [검색유입어 분석] 혼자 야밤에 빵터진 이유


잠드는 건 개가 꿈꿀 수 있는게 아닌가요?




허걱..

삐용아..;;;





그렇게 그렁그렁한 눈으로 날 바라보지 말아...



커억..ㅠㅠ

당했다..




그래봐야..;

너님은 여고생도 아니고
집에 고양이들 걱정되서 날 무릎에 올려놓고
둥기둥기 할것도 아니잖어!!!!





현실은 바로 인식하고 있는

올바른 강아지 삐용이..;;





그 와중에도 턱시도는 여고생 허벅지를 사수 하고 있습니다!!!



쿨럭..;;

실은 제가 몇번 찔렀는데..;;;

안 나오더라구요..

아예 외면하면서 머리를 더 깊이..ㅠㅠ

아 이 여고생님께는
사진 허락 받고 올리겠다고..

여고생 허벅지라고 올린다고 미리 허락을

쿨럭..;;






아아 이를 어쩝니까!!!


삐용이의 이 촉촉한 애수 어린 눈빛!!!




그러나 이후..ㅠㅠ 눈물없이 보지 못하는





드디어 일어난 턱시도는 우아하게 걷기 시작



뭔가 딴청부리다가 쓱 다가간 삐용이랑



몇번 솜방망이가 오가더니..;;

삐용이 계단 아래로 줄행랑!!!!




언제나 졸린 턱시도..

눈 어디갔니?





눈이야 여기 있지..





아 그런데 난 아직도 졸려.ㅠ.ㅠ




역시 보들보들한 여자의 손길에 바로~

녹아내리는 고양이~~~




고등학생 공부팀은 공부하다 고양이들이랑 놀다
일찍 내려가고

여고생을 따라 내려간 턱시도는

아래층에 있더라구요.




집에 갈 때 보니 이렇게 있더군요 ^^



2011/03/23 - [철거묘의 중얼거림] 고양이는 처음부터
2011/03/20 - [하노이 투슬리스] 일주사에서 검은 고양이에게 안녕하고
2010/08/13 - [길고양이의 시간] 지붕 위의 8개월
2011/01/28 - [풍요 속의 빈곤] 네가 쓰레기봉투를 뒤지는 동안



3줄 요약

1. 여고생 허벅지 검색어 순위가 과연 몇일까..ㅡㅡ;;

2. 아직도 밤문화가 검색어 순위 상위랍니다 ㅎㅎㅎ

3. 삐용이가 제 다리에 부비적했다고 초롱군이 집에 오자마자 잔소리했어요

적묘의 포스팅 파워는 다음뷰손가락 추천과 비례한답니다 ^^
추천 꾸욱 클릭은 로그인 안해도 됩니다!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로렌씨 2011.03.24 18: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여기 자주 가시나봐요..저도 예전에 일부러 찾아가고 그랬었는데
    요즘은 조금 뜸하네요..귀여운 고양이들 여전하네요 ㅋㅋ

    • 적묘 2011.03.24 19: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오뚜막님 사실 첨간거예요 ^^

      부산에 그렇게 오래 잘 안 있는 편이거든요
      한번 가서 왕창 찍어오고 노닥거리고

      일단 부산대 앞을 그렇게 자주 갈 일이 없었는데
      좋더라구요 ^^

  2. 노지 2011.03.24 19: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ㅋ 이야 여기 정말 저도 개인적으로 가서 사진 좀 담고 싶네요...ㅋ

    • 적묘 2011.03.24 19: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노지님 의외로 가까운 곳에 고양이 카페가 있더라구요

      많이들 생기고 또 없어지고..

      집 근처에 검색 한번 해보셔요 ^^

  3. 2011.03.29 21: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적묘 2011.03.29 21: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ann님 부산대 앞에 있어요.

      부산대를 정면에 두고 파리바게뜨 빵집에서
      오른쪽으로 쭈욱 걸어가면
      그 블록 끝나는 쪽에 있답니다 ^^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710
Today1,032
Total5,944,568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