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참을 못보다가

이제사 차분히 들여다 볼 수 있는건

낯가림의 시간이 끝났기 때문이랍니다.

 

 아기 때

 

업둥이 때부터 봐와서

 

이렇게 긴장 풀고 느긋하게 곁에 있게 되니

 

정말 좋네요.

 

 

 

 

 

건조해서 유리 화분 하나를 씻어다가

물을 가득 담고

 

집주인 없는 집에서

이것 저것 하고 있으니

 

 

 

 

 

스리슬쩍 다가와서

 

은근슬쩍

 

냠냠

 

 

 

 

 

얼굴....낑기지 않는감?

 

그래도 많이 마시자!!!


그래야 몸에 좋아 +_+



고양이들이 물을 안 마시면


신부전이나 방광염 등..


안좋은 증세가 나타나거든요!!!


 

 

 

 

눈치보다가...

 

살포시 지긋이 바라봐주고


 

 

 

음...많이 마신 듯?

 

다시 채워놓아야겄는데?



고양이 물 마시라고 놔둔게 아니라

가습용으로 둔 건 ^^;;;

 

 

 

 

 

채워놔라~

 

난 잔다 +_+

 

고양이는 낮잠이 필수야!!!!

 

 

 

 

 

 

아..며칠동안 익숙해진 줄 알았는데

 

아닌 듯?

 

진짜 이게 카메라 셔터 소리 때문이라 생각..;;

 

 

 

 

 

 

 

자려다가

 

눈 번쩍!!!

 

 

 

그래도 어느 정도 지나면..

 

그 소리에도 익숙해지기 마련

 

 

 

엇..;; 아...

 

 

미안..;;

 

늠 들이댔구나~~~

 

더 자렴!!!

 

 

 

 

정색 중 +_+

 

묘르신 낮잠 방해했다고..ㅠㅠ

 

허엉..

 

 

 

 

2018/02/23 - [적묘의 고양이]묘르신 3종세트,무엇으로 낚을 수 있는가,월간 낚시,미끼

2018/02/19 - [적묘의 고양이]친구님네,13살 묘르신, 담초는 숨박꼭질, 집안에서 망원렌즈를 쓰는 이유

2018/02/17 - [적묘의 고양이]2018년 담초, 친구님네 노랑둥이,갈등 중,간식이냐 하악이냐!!!

2018/02/16 - [적묘의 고양이]15년 전, 초롱군, 2003년에 뭐하셨어요?

 

2016/02/16 - [적묘의 고양이]골이,검은 고양이 사진을 잘 찍기 위한 필수조건

2011/06/29 - [적묘의 고양이]지요님네 골이, 사악한 검은 고양이의 진실

2011/04/25 - [적묘의 고양이]지요님네 골이, 드래곤 길들이기,올블랙 고양이의 포스

2011/02/02 - [적묘의 고양이]담초,꼬리의 비밀, 그대에게만 살짝 알려줄게요

2010/12/30 - [적묘의 고양이]2006,담초, 2011년에도 진리의 노랑둥이

 

 

3줄 요약


1. 13살 묘르신과 낯가림이 끝나면 이젠 기본렌즈 사용가능!!!


2. 저보다는 카메라에게 긴장하는 거랍니다~ 눈 똥글똥글~~~

 

3. 낯가림 끝, 마징가귀 해제, 하악 종료~ 낮잠 코오 자기^^

 


 적묘 인스타  친구카카오채널 구독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463
Today192
Total5,981,266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