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에 얼음이 진짜 잘 안 어는데..


올해는 꽤 자주 어네요.



하아...



그래서 한동안 보이던 고양이들이

또 안보이기 시작!!!







아침에 책 빌리러 갔더니

길 옆의 시내가 다 얼어있고..ㅡㅡ;;






사실 금정산쪽이 제가 사는 곳보다

몇 도 낮은 거 같긴 한데..;;






그래도 이정도면 일단 우리동네도

얼음 다 언다 생각하는게 정상.;





밥 주고...


오늘 유일하게 얼굴 본 삼색이랑 살짝 눈인사하고







물 전부다 거둬서

뒤집어서 얼음 빼고 흔들어서








새로 물 부어주고



사료도 더 가지고 내려오고


몸에 좋다는 영양 가루도 좀 섞어서 뿌려주고





집에 올라와서

뜨뜻한 거실 바닥에서


놀고 있는 애들 보니까....







진짜...니네는 복받은거야.


초롱이 아니었으면

우리집에 이렇게 고양이가 새로 들어와서

자리잡을 가능성은 0%



그리고 길냥이 사료까지 챙기고

그런 것도 아마도 0%였겠죠.



고양이 한마리가 삶에 들어오면

여러 생명을 구할 수 있답니다.







2018/01/22 - [적묘의 고양이]지붕위 고양이,밀당고수, 츄르간식으로 꼬시기

2018/01/19 - [적묘의 고양이]주차장 고양이들, 어디서 추위를 피할까요?

2017/12/20 - [적묘의 고양이]지붕위 고양이들, 연말연시, 길은 춥다


2017/06/09 - [적묘의 고양이]주차장 길냥이에게 냥빨의 충동을 느끼다

2017/06/02 - [적묘의 고양이]길냥이 간식 나눔받았어요~

2016/08/25 - [적묘의 고양이]주차장 턱시도 냥아치에게 캔이란?

2016/07/02 - [적묘의 고양이]길고양이 혹은 자유 고양이, 길 위의 삶




3줄 요약


1. 밥먹고 물 마시고, 그렇게 버티다 보면 즐거운 날도 있지 않을까!!!


2. 깜찍이 닮은 쪼꼬만 턱시도 냥이는 한참을 안보이네요. 어디있을까....

 

3. 할 수 있는 건 얼음물을 치우고, 새로 물을 담아주는 것 정도 밖에 없네요.

 

 적묘 인스타  친구카카오채널 구독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정옥 2018.02.06 09: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넘 추워요~
    아들램 어린이집 보내면서 얼어**뻔 ㅠㅠ

    따땃한 아랫목에 배깔고 엎드려 책읽으면 딱 좋을 듯요~
    물론 허리위에 냥이가 자리하면 금상첨화~^^

    • 적묘 2018.02.07 00: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정옥님 추운 날이 몇 일 더 간다고 하니..조용히...

      버티는 수 밖에요.ㅠ.ㅠ

      이렇게 겨울이 추우면 여름은 또 얼마나 더울까...

      그 하루하루가 참... 힘들지만 살아가야할 날들이니까...

      기운내보아요!!!

      저희집 묘르신들은 상석을 차지하시기 때문에
      편안하고 제일 따신 자리는 내드려야한답니다!!!

      집사에겐 간혹 기댈 뿐~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938
Today90
Total5,836,116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