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에 빨리 나가야 하는데

나가는 발목을 잡는 깜찍양



정원으로 나가는 문을 열어달래요


열어주면?







저도 그 덕에 

아침의 이른 시간을 


옥상 정원에서 짧게 보내봅니다.







물론 상사화는 진즉에 지고







한참 피었던

봉선화도 지고







화분들 하나씩 둘러보는 사이에

깜찍양은 자리를 잡습니다.








오늘은 의자 위








의자 하나로는 부족한


거대한 깜찍양



뭐..우리집 고양이들은 다 이래요









뭐...얼굴이 의자 밖으로 튀어나가는게 어때서


그래서 의자를 두개 나란히 둔거잖아~









아 편하다~~~








그 셔터 소리만

빼면 참 괜찮은데~







폴짝 뛰어내려가서


우아하게 안착!!!!









완벽한 뒷태와

나무랄데 없는 우아한 두 앞발의 포지션









꽃사과도 발그레


이렇게 가을이 성큼 다가옵니다.







그대여


가을을 살고 있나요?



전 깜찍양과 함께


가을을 까칠하게 지내고 있답니다.








2017/08/19 - [적묘의 고양이]집사의 지갑에 얽힌 슬픈 전설

2017/08/17 - [적묘의 고양이]초복, 중복, 말복, 광복 지나 시원한 바람,여름이 가는구나

2017/08/10 - [적묘의 고양이]요즘 얼굴보기 힘든 깜찍양, 어디에 있었을까

2017/08/07 - [적묘의 고양이]노묘 3종세트 소환방법,간식 1승,폭염은 의문의 1패

2017/08/02 - [적묘의 고양이]조카님이 까칠깜찍양과 가까이 하는 방법


2017/07/31 - [적묘의 고양이]고양이는 표정 부자, 노묘 3종세트

2017/07/27 - [적묘의 고양이]까칠한 깜찍양이 좋아하는 캣닙, 수제캣닙 말리기

2017/06/12 - [적묘의 고양이]하악하악,까칠한 13살 언니, 모노톤 자매의 정원 나들이

2017/07/17 - [적묘의 고양이]묘르신들 간식엔 순서가 없다,현란한 할짝할짝

2017/06/29 - [적묘의 고양이tip]고양이 약 먹이는 제일 쉬운 방법,묘생의 절반은 그루밍

2017/07/26 - [적묘의 고양이]여름비, 정원, 고양이, 나비








3줄 요약


1. https://youtu.be/kYs_9w30aOs 는 동영상주소예요~


2. 월간 파닥파닥이 아니라 월간 하악하악이나 앵알앵알 정도는 발간 가능할 듯?


3. 그래도 초롱군보단 확실히 어린 둘은 정원은 종종 올라온답니다^^


 적묘 인스타  친구카카오채널 구독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826
Today372
Total5,966,430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