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더더욱 얼굴보기 힘들어진

깜찍양



정원에 있던가 

옷장 안에 있던가

침대 아래 있던가


뭐든..;; 대답도 안하고 등장 하지 않으면

어디있는지 알 수 없는 고양이들~









훅 비가 지나가고

다시 햇살이 쨍쨍







뜨거운 햇살에

연꽃도 순식간에 피어버리는 요즘



새벽부터 덥다고

깨서 찬물에 샤워할랬더니 물이 뜨겁더라는 것은

그냥 일상이고~







그렇게 자제해서 조심조심 움직이는데도

땀이 듬뿍 듬뿍


주륵주륵








묘피에 감싸인

묘르신들은 더 힘들겠지요









정말 살짝 잠깐 등장



늘어져서







늘어져라 하품 한번 하고

다시 아무일도 없었다는 듯이


그냥 그자리 그대로










보송보송하게 보이지만

사실은 뜨끈뜨끈하니까요







최대한 몸을 시원한 곳으로

붙여줍니다.







아아...



여름이 길어졌어...



13년 묘생 중에

이렇게 길고 더운 여름이 있다니








하아...


고개 들고 있기도 힘들어서

이렇게 기대고 있습니다.



여름이.... 여름이....


겨울보다 위험해요.



겨울은 이불 밖만 위험한데

여름은 이불 안도 밖도 다 위험해~~~










2017/08/07 - [적묘의 고양이]노묘 3종세트 소환방법,간식 1승,폭염은 의문의 1패

2017/08/05 - [적묘의 고양이]노묘 3종세트 녹는 점,말복 지나면 지나가나요?

2017/08/02 - [적묘의 고양이]조카님이 까칠깜찍양과 가까이 하는 방법

2017/07/27 - [적묘의 고양이]까칠한 깜찍양이 좋아하는 캣닙, 수제캣닙 말리기

2017/07/31 - [적묘의 고양이]고양이는 표정 부자, 노묘 3종세트

2017/07/21 - [적묘의 고양이]더위극복법 혹은 신발페티쉬, 대리석판 필요 없는 이유

2017/06/27 - [적묘의 고양이]정원의 지배자,혼자 있고 싶어요,다 나가주세요,캣닙 솎아내기






3줄 요약


1. 이불 안에 들어간지가 언제인지 모르겠는 이 더위!!!!

2. 집에 고양이가 3마리인데, 깜찍양은 정말 보기가 힘들답니다.

3. 더위에 쓰러지지 않길.. 비가 잠깐 오다 마니 더 후덥지근하네요.



 적묘 인스타  친구카카오채널 구독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7.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2,441
Today1,823
Total4,818,473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

Statistics Graph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