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배가 온다는 문자에

급하게 집에 들어왔어요.


뭘까 궁금하네~ 하면서 말이죠






소파 위에 느른하게 누워있는

18살 노묘..


초롱군은 택배가 올때만 띵동하고 울리는 소리를 안 좋아해요.

저나 가족들이 급하게 뛰어나가는 것이

정말 불안한가봐요.







이렇게 늘어져있어야 하니까 말예요.







깔개를 봄이라고 극세사를 방석으로 바꿨는데

역시 극세사에서는 좀더 더 늘어져 늘어져 있는 기분







띵동 하자 마자..

깜찍양은 눈을 크게 뜨고


소파 아래로 숨어버린답니다.








초롱군은 잠깐 사라졌다가



냉큼 나와서



뜯어라!!! 속을 보자!!!!









사진찍는다고 뜸들이고 있으면?


이렇게 시선공격을 해요 +_+







모서리에도 부비부비를!!!!


요즘 국제적으로 얼마나 위험한데...


뭐가 들었는지 내가 봐야한다!!!


그런 느낌으로 옆에서 닥달합니다.



깜찍양과 몽실양은 그러지 않는데..;;

신기합니다.









오오...


그제 네이버 카페 고다(고양이라서 다행이야)에서 했던

나눔에 당첨된 헤어 에센스예요!!!



귀국하고 머리가 너무 너무 상해서

산발하고 다니다가 한번 짧게 자르고

 그 다음에는 계속해서 기르던 중이라


머리 아래쪽은 완전 부시시하게 영양이 안가서 고민하던 중이었거든요.








마침 고다분께서 에센스 나눔을 하시길래

냉큼 손을 들었지요.

보통은 잘 당첨이 안되는지라 잊고 있다가 아침에 컴 켜니까 꺄아! 당첨 +_+

로또 된 것마냥 기분이 좋으네요 ^^

(로또 5천원은 두번 해 봤음!!!!)






초롱군은 고양이 전용 샴푸있잖어.

이건 집사 전용이야~


그러니까 그냥 저리 가서 편하게 소파에 드러눕지 그래?







시끄럽답니다 +_+


이리 귀한 걸 주셨는데 꼭 향을 직접 맡아봐야한다고


음미 중이십니다 +_+



냥믈리에 나셨네~~~~







그리고 이내 흥미는 봉다리에 +_+



뽁뽁이 봉다리에 들어가고 싶으시다는

저 강력한 몸짓!!!!



18살이 먹어도 180살이 먹어도 일단 택배 검사는 

무조건 초롱군의 책임이랍니다 +_+






2017/01/12 - [적묘의 고양이]만랩고양이에게 물고기란? 의미없다~

2016/09/17 - [적묘의 고양이]수제 캣닙 쿠션만들기. 집사는 DIY 중

2016/06/28 - [적묘의 고양이]새벽의 저주, 노묘 3종세트 캣닙박스 쟁탈전(feat.catnip)

2011/10/06 - [적묘의 고양이들] 64+12+ 초롱군의 터럭

2011/09/30 - [적묘의 고양이들] 초롱군의 요즘 관심사

2016/09/05 - [적묘의 고양이]박스 하나,노묘들의 회춘 아이템

2016/10/25 - [적묘의 고양이]책상 아래, 발치에는 커다란 따끈한 17살 노묘






 3줄 요약


1. 은뱌님 감사합니다!!! 18살 고양이도 좋아하는 향이었어요 ^^


2. 갸우뚱 갸우뚱 귀여운 척하지만 박스와 뽁뽁이, 내용물을 꼼꼼히 검사 중


3. 오랜만에 어깨를 덮는 길이로..쭉 길러보려고 합니다. 찰랑찰랑해지고 싶어욧!!!


 적묘 인스타  친구카카오채널 구독

728x90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21.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724
Today288
Total6,526,533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