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롱군은 언제나 누나를 쫒아다닌다


라고 엄마는 말씀하십니다.


굳이 그렇진 않지만

굳이 그렇지 않지도 않은


초롱군은 오늘도 적묘의 발치를 슬렁슬렁









책상 아래가

책상 위보다 더 깔끔..;;



그 아래 앉아서


한가하게 하품 중







훅 올라가서

두리번 두리번


책상 뒤에 공간있어용~~~








오랜만에


발랄하게 뒤적 뒤적







오늘따라 어려보임 +_+



그러나 역시 발이 딱 모아지지 않는 거 보면

초롱군의 나이가 느껴지네요..








덩치가 느껴지는..;;



a4 박스 위에 있는데

박스가 작아보이네요~









그나저나


그렇게 있으면..;;


내가 발을 거기에 올릴 수가 없잖니~~~~









근엄한 표정..;;;


완전 발 올렸다간 물릴 듯한..;;









훗 이리 와봐


발을 따뜻하게 물어주지~~~








예전에 만화동아리를 했었고

만화 그리는 주변분들이 많아서


그때 그 책들...동인지를 못 버리고

계속 모아놓고 있네요.


책상 아래 책장을 이렇게 한번 담아봅니다.






초롱군은 이미 탐사 끝!!!



나가고 싶은 모양입니다.









후딱 나가서

다시 또 식탁 아래서 만나면 됩니다



요 몇일 사이에 훅 추워져서

이제는 감기..ㅠㅠ 조심해야 할 때


벌써 감기군과 열애 중이라서

초롱군이 뜨끈뜨끈하게 바이오 온열기가 되어주네요~~~










2016/10/12 - [적묘의 고양이]초롱군에게 알파카 방석이 필요없는 이유

2016/10/05 - [적묘의 고양이]페루 알파카 방석에 대한 고양이들의 반응

2016/09/19 - [적묘의 고양이]연식에 따른 캣닙줄기 이용법,노묘의 누워서 캣닙먹기

2016/09/17 - [적묘의 고양이]하악질을 보려면, 깜찍양을 건드려 보아요.

2016/09/16 - [적묘의 고양이]집사는 노~주묘님께 효도손을 시전합니다. 명절스킬 상승


2016/09/15 - [적묘의 고양이]따뜻하고 단단한,풍성한 한가위 보내야옹

2016/09/09 - [적묘의 고양이]흔한 식탁풍경,보통의 부엌,노묘 3종 세트,일상

2016/09/06 - [적묘의 고양이]계단 위 노묘 3종세트, 혹은 서열 전쟁의 결과

2016/09/03 - [적묘의 고양이]깜찍양은 오빠의 꼬리가 좋아요~

2016/08/02 - [적묘의 고양이]노묘 3종세트를 움직이는 힘! 무더위엔 캣닙!





3줄 요약

1. 초롱군의 17번째 겨울, 같이 따뜻하게 보내야옹 +_+

 

2. 감기군과 열애 중에는 고양이 바이오 온열기 좋습니다~


3. 추우니 더 많이 웅크리네요. 국화랑 단풍이랑 보러 다니고 싶어요!!


카카오채널에서  친구해요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냐옹 2016.10.25 11: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닌척 하면서도 늘 집사 주변을 맴도는게 냥이들의 매력
    초롱군이 적묘님을 가장 아끼나 봐요 ㅋㅋㅋ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680
Today121
Total5,949,832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