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물 자국이 깊어진다

눈매가 짙어진다









커다란 고양이들이


언제나 그 자리에 있다









다시 한번 돌아보니

오랜만에 보는 초롱군의 온몸 꾹꾹이








네 발과 꼬리를 다 쓰고

입에 가득 극세사 이불을 베어물고


꾹꾹







앞발 뒷발이

모두 무언가를 누르며









엄마와 깜찍양과 함께

 초롱군의 몸부림같은 꾹꾹이를 봅니다.








17살이 되도


엄마 젖먹던 생각이 나서

이렇게 꾹꾹이를 하는 건지









새 극세사 이불이 아까워서

어쩌니 어쩌니 하는 마음도 반


초롱군의 간절한 꾹꾹이는

언제봐도 아픈 마음이 반






이불을 빨듯이

손가락에 힘을 꽈악 주고

있는대로 발톱까지 다 꺼내서

꾹꾹꾹







태어나서 2,3개월령에


아파트 단지에 버려져 있었다는

초롱군









도닥여주고

입 안의 이불을 빼주니

그제사 몸의 긴장을 풀고






꼬리의 힘도 빼고


꼬리를 부드럽게 감아 몸을 감쌉니다.








시간이 흘러도

세월이 지나도


희미해지는 것은

깊어지는 것은


서로 각기 다르기 마련







누군가에겐 원망이


누군가에겐 그리움이


누군가에겐 침이 가득 묻은 새 이불이








지친 저녁에


조용히 채널을 고정해 봅니다.


요즘은 뉴스가 제일 눈물겹다.







2011/06/01 - [고양이가 꾹꾹이를 할때] 가슴이 아픈 이유

2011/08/20 - [적묘의 고양이이야기] 사고친 후 시침뚝의 종결묘, 깜찍양

2011/08/25 - [적묘의 고양이 이야기] 여름 자락의 고양이 3종세트

2012/07/09 - [적묘의 페루]바이오 온열기,고양이의 놀라운 기능


2016/02/15 - [적묘의 고양이]노묘 3종세트 연휴 털관리와 하악하악

2016/09/30 - [적묘의 고양이]캐티맨 고양이펫밀크 체험기,전동스쿠퍼,캐티맨 맛살간식

2016/10/11 - [적묘의 고양이]삼색냥과의 오붓한 시간, 캔도 캣닙도 다 니꺼!

2016/09/16 - [적묘의 고양이]집사는 노~주묘님께 효도손을 시전합니다. 명절스킬 상승





3줄 요약

1. 고양이가 꾹꾹이를 하는 것은 마음이 편할 때, 엄마가 그리울 때

2. 초롱군과 함께 뉴스를 보고 있습니다. 초롱군은 눈을 감아버리네요.

3. 새 극세사 이불을 깔아주니 좋아서 떠나질 못하네요. ^^ 엄마의 월동준비 서비스~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ackie 2016.10.27 08: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렇게 우리 초롱군은 침뭍은 극세사의 기억을 하나 더 늘려주는군요~ ㅎㅎㅎ

    • 적묘 2016.10.30 11: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jackie님 초롱군은 어디에나 터럭의 추억을 가득 가득 남겨주는
      공평한 고양이랍니다 ^^

      극세사마다마다 딩굴딩굴도 공평하게!!!

  2. 린냥 2016.10.27 09: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불이 꾹꾹이하기에 알맞아보여요(?) ㅎㅎㅎㅎㅎㅎ 저희 냥이는 꾹꾹이하는걸 딱 한번밖에 본적이없는데/// 저렇게 꾹꾹이하는모습 보고있으면 녹아내릴것같아요 ㅎㅎㅎㅎ

    • 적묘 2016.10.30 11: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린냥님 생각보다...녹아내리는 것보다는
      힘들게 힘들게 보이기도 하고

      아...새 극세사천이 이렇게 가는군나..하고
      안타까워하게 된답니다 ^^:;

    • 린냥 2016.10.30 23: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쿠 ... 그렇군요 ㅠㅠ 제가 생각이 짧았던 것 같습니다. 제가 키우던 아가의 기준으로 생각하다보니 그렇게 생각한 것 같네요- 초롱군이 조금이라도 덜 힘들어했으면 좋겠네요 : 3 건강하게...

    • 적묘 2016.11.01 22: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린냥님 초롱군은 좀 유독 가슴아프게 꾹꾹이를 한답니다.

      녹아나는 린냥님네 아기 꾹꾹이가 부럽네요 ^^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600
Today497
Total5,998,009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