늘어지는 몸

감아지는 눈

느른해진 숨

드러누운 냥








간신히 고개를 들어본다

최대로 속을 쏟아내본다







쏟아지는 장맛비처럼 시원하게

가득하게 뜨거운 잠을 쏟아낸다






잠은 이로 물어뜯을 수도 없고

꿈은 쉽게 지워버릴 수도 없지





낡은 소파보다

늙은 고양이는

길게 하품한다








남은 숨을 들이마시고

남은 시간 딩굴거리고

남은 애정 가득안고서







아무 일도 없었듯이 입을 다문다

피로의 끝자락까지 꾹꾹 씹어 삼키고

눈꼽 깨끗하게 떼고

하품 시원하게 하고

이제 다시한번 자자~








2016/05/31 - [적묘의 고양이]느른한 오후 17살 노묘의 시선,거실 인테리어 필수소품

2016/06/02 - [적묘의 고양이]노묘 3종세트 계단운동,feat 닭가슴살 간식

2016/06/03 - [적묘의 고양이]쥐잡기를 포기한 도시 고양이와 쥐가출 기원 +_+

2014/10/04 - [적묘의 페루]고양이처럼 하품하는 날, 케네디 공원

2013/01/15 - [적묘의 티티카카]우로스섬 아기고양이들은 졸린다

2012/11/13 - [적묘의 고양이]깨물깨물 고양이 집사의 품격

2013/08/26 - [적묘의 페루]노란 고양이가 진열대에서 잠드는 막달레나 시장


2013/09/01 - [적묘의 페루]고양이 꼬리와 나쁜 손~느낌 아니까~

2012/09/21 - [적묘의 고양이]아빠 손과 고양이 앞발의 만남

2012/06/14 - [적묘의 페루]비밀버튼을 누르면 삼색고양이는 하품모드

2012/02/01 - [적묘의 페루] 개도 하품하는 나른한 오후

2011/05/20 - [본격콩까는 오후] 고양이의 역할은 무엇인가!!

2011/05/20 - [창가의 필수요소] 그윽한 눈빛 고양이

2011/05/29 - [고양이 3종세트] 주말특가 세일 중!





3줄 요약


1. 몸이 뻐근할 만큼 자보는 주말 ^^


2. 고양이 3마리가 번갈아가면서 자면, 집사도 21시간 수면을 시도해봅니다!


3. 17살 고양이의 이빨 상태치곤 괜찮지요 ^^ 


카카오채널에서  구독+친구해요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892
Today97
Total5,923,459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