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마에서 3년 동안 산 집을 정리하고

 

마무리로 출근해서 이벤트도 하나하고

마지막 건강검진도 받고

 

 

4번에 나눠서 세르 포스트에 가서 한국으로 가는 짐을 보내고

영수증 다 정리해서 사무실에 내고

마지막으로 사무실 분들과 식사하고

 

학생들과 눈물의 환송회를 하고

 

온몸이 두드려 맞은 것 마냥 아픈데

 

이제... 머리도 지끈거리는데

 

 

 

 

 

이럴 때 역시 위안이 되는 건

 

호동그랗게 눈을 뜨다

 

햇살에 살며시 칼눈을 만드는

 

 

 

 

 

아무렇지 않게

 

날카로운 송곳니를 보여주며

 

 

 

 

개운하게 하품하는

낯설지만 익숙한 길냥이

 

 

 

 

괜찮아

 

담주엔 사무실에서 나머지 돈도 입금해줄꺼고

이제 신규가 오면 학생들도 어디서든 수업을 계속할 수 있을 거고

 

내가 아니라 다른 사람들이라도

고양이에게 밥을 더 줄꺼야

 

 

 

 

 

사실 세상 어디든

 

내가 없더라도 그렇게 달라지지 않을 껀 이미 알고 있으니까

 

그냥 접고

 

낮잠 한번 자주자

 

 

 

 

 

 

깊이 잠도 못자고

항상 일찍 깨서 일을 처리하고

 

이제 주말이 눈 앞인데

주말에도 계속 약속들

 

 

 

 

 

지금은 잠깐이라도 눈을 감아보자

 

하루종일 기다리고 만나고

이야기 하고 정리했던 것들을 잊어보자

 

 

3년에서 2일 모자란 마무리하는 날....

 

 

 

 

2014/10/03 - [적묘의 한국어]코이카 봉사단원 마지막 행사를 추억으로 남기고~

2014/09/30 - [적묘의 페루]국제소포, 우편보내기 전 포장 금지!serpost

2014/09/25 - [적묘의 페루]활동 마지막에 밀려오는 짜증스런 피곤함의 이유

 

 

2014/09/29 - [적묘의 페루]고양이 공원 친절한 무관심을 무너뜨리는 치명적 유혹! 

2014/09/24 - [적묘의 페루]몸 속의 불,고양이가 발정에 몸부림 칠 때, 케네디 공원에서 

2014/09/23 - [적묘의 페루]무릎 고양이가 세상에서 가장 쉬운 고양이공원,미라플로레스 

2014/09/16 - [적묘의 페루]고양이가 나무에서 못 내려오는 이유,케네디 공원

2014/09/17 - [적묘의 페루]고기를 내놓지 않으면 손꾸락을 먹겠노라.고양이 구지가 

2014/09/14 - [적묘의 라오스]검은고양이가 루앙프라방 사찰의 새벽을 열다 

2014/09/11 - [적묘의 페루]케네디 공원 고양이들과 사료셔틀에 대한 고찰 

2014/09/10 - [적묘의 고양이]돈이없어! 블로그 수익(수정완료) 

 

 

 

3줄 요약

1. 무언가를 했고 그것에 만족하는 것, 봉사활동이란 과정이지 결과가 아니니까!!!!

2. 생각보다 더 피곤하게 일들이 몰리네요~ 사무실에 두번씩이나 갈 줄이야..;;

3. 무엇보다 먼저 눈을 감고 등을 펴고..개운하게 하품 한번 하기.고양이처럼..

♡ 적자생존의 도시 생태계, 집이 없는 동물들과 적묘가 가장 약자랍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메리카 페루 | 리마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테오 2014.10.04 09: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3년간의 활동이 유종의 미를 거두었다니 다행이구나.
    그 동안 힘든 일에도 굿꿋하게 버티어 나간 용기와 노력을 칭찬해 주고 싶구나.
    향후 계획한 모든 것을 이루고 편안한 집으로 오너라. 사랑한다.
    참 , 내일이 엄마아빠 결혼 40주년이구나.

    • 적묘 2014.10.04 23: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테오님 유종의 미라기엔 뭔가 ㅎㅎ 자기 만족도는 높은데
      그렇다고 해서 공식적인 수치면에서 만족수준은 낮은 편이예요.

      그래도 일단 안전하게 일정을 끝냈다는 것이 역시 제일 중요한 것이니까요.
      결혼기념일 ^^ 있다가 시차 감안해서 ㅎㅎ 전화드릴게요!!!
      좋은 꿈 꾸세요!!

      전 또 활기차게 하루 시작!!!

  2. 버크하우쓰 2014.10.04 10: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갠적으로 입을 쩍 벌리고 있는 4번째 사진이 참 마음에 듭니다.^^

    • 적묘 2014.10.04 23: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버크하우스님 그렇게 쩍 벌린 입이 진정 하품사진의 진수지요.

      어제 종일 저러고 다녔네요..

      온몸이 욱신거리도록 피곤한 마지막 주가 드디어 끝나고 달콤한 주말입니다.

      편히 쉬시길!

  3. Peruvian Ginger 2014.10.05 12: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과정...삶의 의미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최근 3년이란 시간 제게도 참 빠르지 않았나 생각하네요
    다음 여정을 위한 적묘님도 화이팅!

    • 적묘 2014.10.06 00: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Peruvian Ginger님 아시다시피...단체에서는 결과물을 요구하니까요.
      수치화된 것으로 말하기엔 특히 교육분야의 봉사활동은 ...

      수혜자가 몇명 스쳐갔다는 것은 어떤 의미도 되지 않는데 말입니다.
      많이 갑갑하더군요.

      그래도 단체나 기관에서 중요한 건 수치화된 것이니까...
      그렇게 볼거면 봉사단원이 아니라 학원강사를 했어야 하는건데 싶더라구요.

      다음 여정을 위해서....조심히 또 한 발, 그러나 거침없이 시작해 봅니다.
      감사합니다 ^^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8.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1,416
Today1,209
Total5,654,550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