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짝 돌아앉는다


가까이 있지만

손닿지 않는 거리


딱 그만큼의 거리







추운 밤


따뜻한 침대

부드러운 극세사 이불에서

추방된 건 싫거든






소파 팔걸이에

한칸 건너 앉아서





눈을 똑바로 마주치지 않게


네가 거기 있는 건 알지만

난 무시하겠어





기분 상하진 않았지만

기분 좋지도 않아





꼬리는 센스있게

촥 말아감아서


빈정상한 기분이

쉬이 풀리지 않는다는 것을 보여주마!!!









그러나....


정작 소파 팔걸이에서 내려가지도 않고


계속 뒷통수는 감질나게 보여준다


따뜻하고 부드럽게


슥슥..도닥도닥

부비부비


쓰다듬으란 말야!!!

기분은 풀어줘야지~~~~야옹~







2015/10/14 - [적묘의 고양이]10살 러시안 블루, 낚시질하기 좋은 몽실양

2015/07/30 - [적묘의 고양이 이야기]침대필수 요소 올화이트 롱롱이와 샴고양이 교야

2015/02/24 - [적묘의 멕시코]샴 고양이 리나와 함께~쓰담쓰담을 느껴봐~

2014/02/24 - [적묘의 페루]셀프 부비부비,애교만점 고양이가 들어왔다!!!

2012/05/13 - [적묘의 페루]애교 넘치는 고양이들과 사회과학대 안뜰에서

2013/07/18 - [적묘의 페루]무릎고양이가 세상에서 제일 쉬웠어요



2012/03/23 - [적묘의 고양이]꼬리와 찹쌀떡의 조인트에 대한 단상

2012/07/09 - [적묘의 페루]바이오 온열기,고양이의 놀라운 기능

2012/01/21 - [적묘의 고양이]주말모드로 변신! 계획은 떡실신 +ㅅ+

2011/10/07 - [적묘의 고양이들]남자라면 핫핑크,고양이라면 발사랑 +_+

2011/10/01 - [적묘의 고양이] 그가 머무른 자리를 슬퍼하다

2011/10/11 - [적묘의 고양이]러시안블루의 발집착은 변태

2011/10/14 - [적묘의 고양이] 애교와 애정의 시작점




3줄 요약

1. 냉큼 뒷통수로 가는 이 손!!! 손맛을 알고 있어..ㅠㅠ

2. 대부분의 고양이들이 좋아하는 스킨쉽 포인트는 귀와 귀사이, 턱 아래~


3. 한참을 이렇게 뒷통수 보여주면서 부르면 돌아보기만 반복했답니다 ^^

♡ 내 집사에겐 따뜻한 고양이~~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756
Today180
Total5,926,765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