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를 먹는다는 것은

세월이 흘러간다는 것은

매끄럽던 털의 윤기가 사라지는 것


12년 전....으로 돌아간다면

12년 전의 나이가 된다면






그때처럼 작은 기척에도

그때처럼 작은 바람내음에도 


반가워하고





느른한 오수를 즐기다가도


귀를 쫑긋하고






날렵하게 몸을 움직이고





그렇게 길게 목을 빼고

누가 왔나 바라보곤 하던 그런



호기심들...







12년이 지나면...


지금은 좀더 후덕해지고


털의 윤기도 사라지고


2015년 7월 사진.




눈물자국이 남아있는 

눈은 아쉽고...







그냥 익숙한 손길에

익숙한 내음이 좋은


노묘의 일상....



나이를 먹어서 좋은 것은






우리가 함께 있다는 것 


그 자체...








2015/07/27 - [적묘의 고양이]오랜만에 옥상 정원에서 털투성이 고양이 3종 세트

2014/09/08 - [적묘의 고양이]2011년 9월 추억과 우리집 고양이와 야혼 창의 고양이

2014/07/03 - [적묘의 고양이] 고양이를 유혹하는 캣그라스의 비밀, 캣그라스 재배법

2014/05/28 - [적묘의 고양이]초롱군과 함께 있는 시간의 소중함

2014/04/15 - [적묘의 고양이]또 한번 내 고양이와 헤어지기

2014/04/03 - [적묘의 고양이]고양이 3종 세트 봄은 캣닙에서 시작된다

2014/04/02 - [적묘의 고양이]30시간이 걸려 집으로 돌아온다는 것


2014/01/07 - [적묘의 고양이]2006년 2종세트,진리의 노랑둥이와 턱시도

2013/06/27 - [적묘의 고양이]옥상정원 3종세트와 햇살 가득한 캣닙

2013/11/16 - [적묘의 사진]작년의 오늘을 기억하기 위해서

2013/04/15 - [적묘의 고양이]정상적이고 당연한 집안의 필수요소

2012/03/23 - [적묘의 고양이]꼬리와 찹쌀떡의 조인트에 대한 단상

2012/01/20 - [적묘의 고양이]초롱군은 네일샾에 가지 않는다~

2011/10/06 - [적묘의 고양이] 그대는 찹쌀떡!! 그대는 나의 고양이~

2011/10/01 - [적묘의 고양이] 그가 머무른 자리를 슬퍼하다





3줄 요약

1. 초롱군은 2001년 생!! 15살입니다. 왜 17살이라고 생각했었지..;;;

2. 2003년에 취직해서 처음으로 구입했던 니콘 3100으로 담은 사진을 찾았어요.

3. 눈이 어찌나 깨끗하고 예쁜지 지금의 아저씨틱이 보이지 않은 2살 때~ ^^

♡https://story.kakao.com/ch/lincat0220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애쉬 2015.08.03 09: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건강해줘서 고맙네요 앞으로도 쭉~ 잘 부탁해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910
Today306
Total5,898,177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