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바의 사람들은


헤밍웨이와 체게바라를 팔아서 

살아가는게 아닐까 싶을만큼


충분히 상업화가 되어있는 

아바나입니다.



2015년 3월의 여행기입니다.

지금도 그렇게 많이 변하진 않았지만

전체적으로 모든 비용은 올라갔습니다.





쿠바 아바나 대성당 옆으로

왼쪽으로 꺽으면


작은 길...





작은 술집이 하나 있습니다.

푸른 벽이구요


정말....

문 여는 시간 닫는 시간 확실합니다.






문이 닫힌 시간에 걸어도

한가롭게 


낙서 보는 재미도 꽤 있어요





영업시간은 


오전 10시 30분부터 오후 11시 30분이랍니다.

참고하세요~~~





헤밍웨이가 

쿠바에 살고 있을 때는 아바나에 있는 

암보스 문도스 호텔(Hotel de Ambos Mundos)에

 7년간 살면서 집필 활동을 했는데, 

저녁이 되면 라 보데기타 바나 엘 플로리디타 바에 가서 

모히토를 마셨다고 합니다.





둘 중에서 

더 진짜 모히토를 즐겼던 곳이

바로 여기..



제가 문 여는 시간 피해갔던 이유는..;;


이렇게 사람이 많기 떄문이죠


헤밍웨이 투어를 하는 팀도 많고

개인 투어하는 사람들도 정말 많거든요






초상권 침해 안하고 찍기 

제일 힘들었던 곳..;;;


그냥 포기하고 올려봅니다.





레스토랑에서는

스페인 음식을 변형한 

식민지 스타일 음식인

크리오쟈 음식들 판매합니다.







사람들이 하도 많아서

천장이랑 벽만 찍은 것이기도 합니다 ^^;;





모히토는 


럼이 기반이 되는 칵테일이고

바로 여기 쿠바 아바나가 발상지이지만

정작..;; 맛있게 만드느냐는....


운이라고 말해봅니다.







전 여기선 포기


사람이 너무 많아서..

사진 찍는 것도 정말 무리였거든요





바는 정말 작고


실제로 옆쪽에 기념품 샾이 더 커요




제가 갔을 때


쿠바 아바나에 물 공급 이상이 있어서

사실 4,5일간 수도에 물이 끊겨있었어요.


그래도 이런 일이 워낙에 많기 떄문에

물탱크가 없는 숙소에 머문 사람들은

꽤나 고생했었답니다.






거리엔 오물내음이 깔려있어도

사람들은 활기차고


여전히 살아갑니다.


생기가 넘치고...


자본주의의 물결이 넘실거리는 곳


그곳에선 헤밍웨이도 

맛없는 모히토도 정말 잘 팔린답니다.






2015/07/02 - [적묘의 단상]2015년 7월, 10개월 여행 끝에서 돌아보다

2015/05/14 - [적묘의 쿠바]하바나에서 흔한 클래식 미국차와 체게바라,쿠바화폐 주의할 점!

2015/04/13 - [적묘의 쿠바]하바나 아침은 말레꼰에서 시작된다. 방파제의 일출

2015/03/26 - [적묘의 쿠바]낡음의 미학은 없다,빈곤탈출과 꽃보다 남자를 꿈꾸는 아바나

2015/03/25 - [적묘의 쿠바]노인과 바다, 헤밍웨이 아니라도 꼬히마르에 가야하는 이유,Cojímar


2015/02/25 - [적묘의 블로그]천천히 걷는 여행자~20문 20답(2015년 2월 수정)

2015/03/05 - [적묘의 멕시코]시티에서 유카탄 반도로, 카리브해에서,Yucatan

2015/03/18 - [적묘의 마드리드]일주일만의 인터넷, 가정집 민박 무사 도착!

2015/06/05 - [적묘의 여행단상]로마,아씨시,피렌체,베네치아,밀라노,이탈리아 17박 18일

2015/05/20 - [적묘의 단상]여행신발,모로코에서 스페인, 이제 이탈리아에서





3줄 요약

1. 쿠바 하바나의 변화는 빛의 속도! 관광객은 ATM기 수준이랍니다.

2. https://goo.gl/maps/gWTXm 구글 지도 참고, 찾아가기 쉬운 편이예요.


3. 헤밍웨이, 체게바라, 쿠바 음악으로 먹고 사는 사람들!!!


 거리 모델들과 사진을 찍으면 꼭 사진값을 지불해야합니다!!

 적묘 인스타  친구  유툽구독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메리카 쿠바 | 하바나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한국야쿠르트 블로그 2015.07.23 10: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헤밍웨이와 체게바라의 나라 쿠바!
    그래도 참 매력적인 곳 같아요~ 꼭 가보고 싶네요!

    • 적묘 2015.07.23 18: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야쿠르트님 헤밍웨이는 7년, 체게바라는 10년
      쿠바에 머문 날들은 일생의 일부인데 그걸로 우려먹고
      사골국 만들고 있으니 좀 맘이 그랬어요.
      헤밍웨이와 체게바라를 상업적으로 관광상품화 하고 있으니까요

  2. 앞뜰의잣나무 2015.07.23 12: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기저기 빼곡한 낙서가 인상적이네요 ㅎㅎ. 쿠바는 언젠가 가보고 싶은 나라인데 아직 도전을 못하고 있네요. 천천히 둘러보고 갈게요~

    • 적묘 2015.07.23 18: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앞뜰의잣나무님 미국 관광객들에게 개방되면서 아바나가 급속도로 변하고 있답니다.
      하루라도 빨리 가지 않으면
      보고 싶었던 쿠바의 모습은 그냥...달러 벌이에 급급한 모습으로 변할거예요

  3. 함대 2015.07.23 21: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회가 되면 꼭 가보고 싶네요 ^^

    • 적묘 2015.07.24 09: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무적함대님 물과 전기가 끊어지지 않을때...
      조금 스페인어를 하면 훨씬 편한 여행지랍니다.

      아직은 돈은 벌겠다는 생각은 있지만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마인드는 없는 곳이거든요

  4. nico 2015.07.24 19: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헤밍웨이의 부가 일반서민들의 생활과 너무 동떨어져있어서 이질감을 느꼈다던 프로가 생각나네요..
    근래도 저는 헤밍웨이같은 할아버지 갖고싶다..

    • 적묘 2015.07.26 09: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nico님 헤밍웨이는 워낙에 여기저기 돌아다닌데다가
      돈 많은 마초라서..;;;;
      안 좋아하는 사람도 많답니다.
      여자와 술이 항상 곁에 있었던 마초
      스페인에서도 워낙에 투우를 좋아했었고...
      진짜 세계 어디에 가나 헤밍웨이 발자취를 따라서 관광지가 형성 될 정도로
      많이 다닌 사람이죠.

      결론...저도 헤밍웨이같은 할아버지 좋네요

이전버튼 1 2 3 4 5 6 7 ··· 18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443
Today410
Total5,982,888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