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살

언제 어디서나
내 발자국 소리가 들리면

후딱 달려나온다.

역시...초롱초롱 노랑둥이 고양이가 아니라
누렁이 강아지였나!!!

 

고양이가 주인을 못알아본다는 말은

주인이 없어서 그렇고...

주인으로 인식 안하는거지..;;;

 

친구는 혹은 집사는 기막히게 알아본다.

반년만이든, 일년 만이든, 일년 반만이든

달려온다.



 


15살답게

대부분의 시간은 자면서 보낸다....
침대에서~

옆에 무엇이 있든 묘체공학으로 승화한다.



2012/09/17 - [적묘의 고양이]젖소냥 깜찍은 인강에 필수방해요소
2011/07/20 - [적묘의 고양이 이야기] 간식으로 확인하는 치아건강!
2011/07/21 - [고양이와 세탁기] 해리포터는 못하는 마술!
2011/09/04 - [적묘의 무너진 기대] 고양이나이와 장난감 반응의 상관관계


 


그러나 15살...

예전에 털이 좀더 반지르르 했는데
예전에 눈꼽이 끼지 않고 하얀 눈가 털이 예뻤는데

 

얼굴에서 시간이 묻어난다.

 

적묘의 나이도, 초롱군의 나이도 정주행 중



 


여전히 예쁘고
고양이는 역시 최강동안이라지만...



 

 


주변 고양이들 중에선 가장 나이 많은 편

그래서 더더욱..

오랜 나들이가 미안하고
같이 있을 때마다 쉴 사이 없이 셔터 눌러서



 

 


갑자기 급..;;

피곤한 눈빛을 보내기도 하는...


 


안 졸려..안졸려...
하면서도 급..졸려..졸려로 바뀌는....

 

 



 


그러다가도
눈을 반짝 반짝
초롱초롱 뜨는 울 초롱군

이렇게 보고 있는 시간도 아쉬운 우리


 

 


현관문을 열면
쪼르르르르 계단을 내려와서

왔어? 하고 맞이해주고

낯선 내음이 나면
으르렁 거리기도 하는

내 예쁜 노랑둥이 고양인지 강아진지 모르겠는


 


그래...

나 왔어 ^^

오랜만이지?

 

 

2014/04/08 - [적묘의 고양이]깜찍이는 꽃보다 신발, 페티쉬 고양이
2014/04/05 - [적묘의 고양이]칠지도님네 스코티쉬폴더 니타와 짧은 만남
2014/04/03 - [적묘의 고양이]고양이 3종 세트 봄은 캣닙에서 시작된다
2014/04/02 - [적묘의 고양이]30시간이 걸려 집으로 돌아온다는 것
2011/07/15 - [고양이와 딸기의 상관관계] 초롱군을 낚는 미끼!

2012/03/19 - [적묘의 고양이이야기]간식을 부르는 눈빛공격의 달묘들
2011/06/27 - [적묘의 고양이 목욕tip] 고양이코는 신호등, 중요한 것은 물기제거!!!
2011/06/26 - [적묘의 고양이이야기] 장마와 태풍 중에도 꽃은 피고
2010/12/11 - [고양이의 설득] 넘어갈 수 밖에 없는 이유
2010/08/22 - [고양이의 주말미션] 4단계 수면유도-당신도 할 수 있다!!!



 


3줄 요약

1. 진지하게 시선을 마주치면서 넌 누구냐! 그러면서 부비대지 말라고!!!

2. 옆에서 그릉그릉 숨쉬는 소리~~ 천천히 가..급할 거 없으니까.

3. 지금 함께 하는 시간이 제일 좋은 순간 +_+

♡ 돌아온지 어언 40여일, 내 고양이가 그리워지는 시간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muy.kr 2014.04.09 08: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5살인데도 아직도 한창 뽀샤시 하네요. 잘 보고 갑니다..^^

    • 적묘 2014.04.11 17: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muy님 사진으로는 뽀샤시해 보이니 다행이랄까요 ^^:;
      예전보단 미모와 발랄함이 참 아쉬운 예쁜 아이지요.
      저보다 더 시계가 빨리 돌고 있음이..실감난답니다.

  2. 능이 2014.05.28 23: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고양이랑 강아지, 햄스터를 좋아하는데... 곧 집에 강아지를 분양받기로 했어요.ㅎㅎ
    지금도 어리지만(ㅎㅎ) 어릴 때 햄스터를 키웠었는데 햄스터는 오래 살아도 4살까지 사니까..
    열심히 키웠는데도 나이가 들어서 자연히 죽었을 때 울었던 기억이 생생해요.......ㅠㅠ
    키울 땐 귀엽고 옆에 있어주는 것만으로도 고마운데 아무래도 수명이 사람보다 짧으니까 , 그걸 생각하면 좀 슬퍼요ㅠㅠㅠㅠ

    그래도 초롱군은 15살로는 안보여요!! 정말 귀여워요~!!!

    • 적묘 2014.05.29 06: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능이님, 애완동물이나 반려동물은 정말 오래오래 책임이 따라가니까요
      새로운 가족이란 느낌으로!!
      행복하고 건강하게 지낼 수 있길 빌어요~

      햄스터는 정말...이별이 참 빨라서 더 서글프지요.
      그래도 그보다는 항상 더 큰 기쁨으로 오는 것이 무조건적인 애정을 주는
      동물들이구요~

  3. 모네정원 2014.05.29 07: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딸도 주워온 새끼 고양이를 몇년째 키우고 있죠,,
    카톡으로 매일 사진 보내고 자랑하죠..
    털만 많이 안빠지면 정말 키우고 싶은데...저는 강아지 고양이 다 안키우고 있어요..
    워낙 집도 많이 비우니까 ...ㅜㅜ

    • 적묘 2014.05.30 00: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모네정원님 정말 집 비우고 여행하고 할 때
      동물이나 식물에게 미안해지더라구요.

      어쩔 수 없지요....

      서로 도와주는 사람이 없으면 참 힘들답니다.

      그나저나 따님이 고양이를 키우신다니 괜히 반갑네요 ^^

      털 빠짐은...저도 머리카락이 많이 빠져서 ㅎㅎㅎ 어머니가 키워주신게 감사할 따름!

  4. JIYO 2014.06.08 23: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호 그대여 그대여~ 구리살던 나는 천호동으로 이사와 거주중이라네. 간만에 와서 사진도 보고 근황도 보니 좋구먼.
    잘있다니 정말로 다행이고 그립구려. 초롱이도 살랑살랑 나이들어가고 우리집 노인네들도 살랑살랑 잘도 나이 먹는다지.
    종종 들립세. 정말로 반갑소이다.

    • 적묘 2014.06.09 00: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JIYO언니!!!! 언니 넘 보고 싶어요!!!
      지금 한국은 더울 텐데 울 고양이들은 다 축 늘어져 있겠죠?

      아 보고싶어라... 골이도 담초도!!!
      언니가 제일 보고 싶구요. 언니랑 차 한찬 해야하는데 ^^
      언니 비밀글로 톡아디나 연락처 하나 주세요.
      저 짐 한국폰도 없고 암것도 없어서 연락처 거의 다 없어졌어요..ㅠㅠ


      한국 들어가면 꼬옥 뵈요!!!
      언니 줄 인형도 사놨는데 ㅎㅎ 연락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710
Today658
Total5,944,194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