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이 정말 순식간에 흘러가는군요.

하루하루 일상을 살면서
하나하나 글을 쓰려고 해도

아무래도 글이 밀리는 건 방법이 없네요.
주말에 몰아서 쓰곤 하지만
사실 여행지에서는 정말 사진을 많이 찍거든요.

정말 좋았던 기억은
사진을 뒤적이면서 또 새록새록 올라오기 마련

1년 전 사진들을 정리 중입니다..하하하
언제 끝날지는 아무도 모르지요 ^^;;

예쁜 개들의 눈빛이 새록하네요



차차포야스는
치클라요에서도 무려 10여시간 버스를 타고
들어가야 하는 곳입니다.

거기에서 다시 또 투어 버스를 타고


저 사진 속의 길을
굽이 굽이~



그럼 쿠엘랍 입구에 도착..

어디나 그렇듯이~



항상 배고픈 개들..
큰 개님들이
참 스스럼없이 다가옵니다.



야금...맘마 한입 먹고
더 없어?

아아...여행자 삥 뜯기가 느므 숙달된 개님~


헤헤헤헤~
눈치 챈겨?


차차포야스는

고도가 높은 지역입니다.
그리고 바람도 세지요~

강아지의 귀가 펄럭펄럭!!!



이 높은 데서
또 올라갑니다

해발 3천미터...


쿠엘랍은 Kuelap 또는 Cuélap
고대 도시의 이름입니다.

페루의 아마조나스에 있어요

chachapoyas는 구름 전사라는 뜻으로
잉카문명에도 지속적으로 저항했던 이들로
사실 이 이름도 잉카제국이 붙여준 것이고 기록도 그들의 기록이라서
차차포야스 자체나 쿠엘랍에 대한 기록은 없다고 봐야할 듯.

프레잉카문명입니다.


여기서도 기다려주는~
개님...

음...
미안 먹을게 없당..ㅠㅠ


차차포야스는 공항이 있긴 한데
구름 때문에
비행기가 벼랑 아래로 떨어진 적이 있어서
그 이후로 공항이 폐쇄되었어요.

그래서 리마에서 버스로 가려면 20시간 이상
치클라요에서 들어가면 10시간
차차포야스 광장에서 여기 쿠엘랍 유적지까지
약 4시간이 걸립니다.



저는 리마-치클라요-차차포야스-쿠엘랍
13+10+4(왕복 8시간) 이거 보려면 거의 30시간..ㅠㅠ

그러나 올만한 가치가 있지요!


응?
난 꽤 힘들게 올라온거 같은데..;;

넌 ...언제 여기 왔어?


뭐 이렇게 여유있게..;;

경치를 구경하고 있는거냐~~~


아아..역시 너에겐...

그냥 뒷산 마실이구나~~~

3천미터 고산에서도 살랑살랑 꼬리를 흔들면서
상큼하게 뛰어다닐 수 있다니!!!

고산증없는 개들은 멋지구나!!!!

 

2012/09/17 - [적묘의 차차포야스]호텔비 포함 아침 식사의 미덕
2012/09/14 - [적묘의 차차포야스]양털보다 하얀 강아지,karajia에서
2012/08/22 - [적묘의 차차포야스]깔도 데 가지나와 월간낚시, 진리의 노랑둥이
2012/08/23 - [적묘의 치클라요 옆]외국인이 한명도 없는 작은 어촌마을에서
2012/08/08 - [적묘의 페루]해발 3천미터,쿠엘랍 KUELAP,구름 전사들의 요새
2012/08/07 - [적묘의 페루]천년전 구름도시 쿠엘랍을 강아지와 함께 걷다

2013/07/14 - [적묘의 쿠스코]잉카요새 삭사이와만은 섹시우먼,Sacsayhuaman
2013/03/16 - [적묘의 쿠스코]마추픽추,불가사의한 잉카 석재기술에 감탄하다
2013/02/06 - [적묘의 페루]뿌노, 시유스타니Shillustani 출파, 안데스 유적군
2012/09/24 - [적묘의 차차포야스]불가사의한 유적,karajia 얼굴들
2012/08/17 - [적묘의 쿠스코]Pisac피삭,성스러운 계곡의 작은 마추픽추
2012/08/08 - [적묘의 페루]라마는 적묘를 공중정원 마추픽추에서 뛰게 만든다!
2012/08/07 - [적묘의 페루]아야꾸초, Ayacucho 하얀 독립기념탑 끼누아 Quinua


3줄 요약

1. 꽤 힘들게 헉헉거리면서 올라갔는데, 옆에서 신나게 뛰고 있....부러워.

2. 고산 동물이 저산으로 가면, 기압차 때문에 힘들 때도 있다고 하더라구요~

3. 페루를 떠나기 전에 과연 한번 더 갈일이 있을까 싶습니다. 버스 힘들어요..ㅠㅠ!

항상 다음뷰 추천에 감사합니다!
♡손가락 클릭 눌러 추천해주시면 글쓰는 즐거움과 보람이 한층 up

http://v.daum.net/my/lincat79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미호 2013.07.19 08: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 뒤태 어때?" 하는 듯한 표정이네요
    얼굴엔 "나 순둥이에요" 써 붙여놓고..ㅎㅎㅎㅎ
    구름때문에 비행기가 추락하다니! 그런 일이 다 있었군요
    남부지방은 장마가 왓다간 것도 모르고 무더위가 계속입니다
    아침부터 푹푹 찌는군요

    • 적묘 2013.07.19 10: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미호님 안데스 고산지역의 바람은 정말 가늠할 수가 없어요.
      높이가 있으니까요.
      백두산만해도 비바람 불다가 무지개 뜨다가 장난 아니던데요~

      그나저나 저 순딩순딩이..알고 보면 밥내놔 장난 아니랍니다 ^^
      푹푹 찌는 무더위 무사히 이겨내시길!!!!

  2. 아스타로트 2013.07.19 18: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디 가실 때마다 고양이 간식 개 간식을 챙겨 다니셔야겠군요ㅎㅎㅎ
    글쓰신 걸 보면 저도 왠지 헉헉... 하게 되는 굉장히 높은 곳인 것 같은데
    강아지 표정만 보면 너무 편안해 보여서 그렇게 높은 지대처럼 안 느껴지네요ㅋㅋㅋ 달견의 경지!

    • 적묘 2013.07.20 00: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스타로트님 제 간식 챙기기도 바빠요 ㅎㅎㅎ
      제꺼 나눠주는 거죠~ 여기에서 개님들 간식까지 챙겼다간..;;; 허허허허
      집안 거덜날거예요.
      무엇보다 제가 겁을 안내고 동물을 좋아해서 워낙에 개들이 많이 다가와서..;;;;
      맛난 내음이나 보시락 봉지 소리라도 들렸다간 바로..;;;; 포위 당하는 곳이 바로 페루랍니다. 특히 시에라 지역은 더 개들은 많고 다들 배고파하는 데거든요. 무엇보다..ㅠㅠ 벼룩 때문에 가까이 가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물론 제일 큰 문제는.... 광견병이구요~ 그나저나...
      사람들도 고산에서 태어나 자란 사람들은 고산이 더 편하다는데
      동물들도 그렇데요. 2천미터 이상 3천미터 이상인 곳이 편한 애들이라서
      저산으로 내려오면 더 힘들다고 하더군요~

  3. guagua 2013.07.19 21: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0시간도 넘게 걸려 힘들어도
    저 경치를 보면 힘든것도 모를것 같아요.. 너무 멋져요 눈이 호강하고 갑니다 ㅠㅠ

    • 적묘 2013.07.20 00: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guagua님 치클라요에서 10시간이랍니다.
      일단 리마에서 30시간 잡아야합니다 ^^;;;

      그래서 현지인들도 그렇게 많이 가는 곳은 아닙니다~
      경치는 뿌노와 마추픽추쪽도 좋고
      개인적으론 저 유적지에 관심이 있어서 다녀왔답니다~

  4. karikas 2013.07.19 22: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눈이 번쩍 띄는 풍경이네요 개도 인상적이구요. 일상에 매여있는 입장에서 정말 부러운 경험하시네요 ㅎㅎ

    • 적묘 2013.07.20 00: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karikas님 일상을 잘 즐기십시오.
      저도 4,5년 전 일상이 그립습니다.

      페루 코이카 일반 봉사단원은 일년에 3주의 휴가가 있고
      그 이외의 344일은 본인의 파견지에서 꼼짝하지 못합니다.

      전 한국에서는 주말마다 나갔는데 말이죠...
      아 정말... 한국이 최고죠

  5. sh 2013.07.19 22: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풍경과 유적이 정말 그림같아요 사진으로만봐도 숨통이 탁 트이네요. 그런데 3천미터 고산이라니.. 헉헉...
    그리고 개들 너무 이쁘게 생겼네요 엄청 편안하게 누워있는데 높은 지대에서 힘들지는 않을련지ㅎㅎㅎ 저런 곳에서 편안하게 드러누워있는거 보니까 개가 다 부럽네요ㅠㅠ.. 제가 동물들을 좋아하는 편이라 엄마미소짓고 봤어요:D

    • 적묘 2013.07.20 00: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sh님 남미는 안데스 산맥이 길게 뻗어있어서
      해안가 코스타지역을 제외하면 2천미터는 그냥 일반적이고
      4천미터 5천미터까지 해발고도가 높아진답니다.

      환태평양 조산대에 있다보니
      잦은 흔들림도 있고....뭐 그렇지요...

      그리고 인프라가 구축되기엔 워낙에 면적이 넓고 산업기반이 덜 되어 있다보니...
      이런 풍경과 유적지가 유지된다는 아이러니한 점도 확실히 있는 듯해요~

  6. 예진 2013.07.19 22: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아 저는 동물을 무서워해서 저런 사진찌기도 힘들것같은데,,대단하세요
    확실히 경치가 좋은데서 사진을찍으면 예쁘게나오는것같아요~

    • 적묘 2013.07.20 00: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예진님, 동물을 무서워하면 사실 이런사진은 못 찍지요.
      페루 사람들도 동물 무서워하는 사람 많답니다.
      개나 고양이가 가까이오면 소리부터 지르거나...

      아..;; 도망가거나 그러면 정말 사실 시끄럽고 서로 괴로우니까요.
      그냥 모른척 하는게 제일 좋은 듯해요.

  7. J-soft 2013.07.20 03: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쿠엘랍이란곳은 전쟁을 겪은 흔적을 지니고 있군요.
    우리나라 산처럼 빽빽한 삼림은 아니지만 님이 찍은 사진만으로도 충분히 절경임을 알수있네요.^^
    함께 한 견공들이 그곳의 평온함도 전해주네요.^^* 잘 봤습니다.

    • 적묘 2013.07.20 09: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J-soft님 전쟁보다는 그냥.... 조용히 쇠락한 게 더 맞을 거예요.
      어느날 갑자기 사람들이 다 사라졌다는 게 전설로 남아있답니다.
      6세기투터 16세기까지 대략 천여년을 사람들이 살았는데

      스페인 침략에도 대항하면서 인구수가 급격히 줄고,
      16세기 경에 성을 버리고 이동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어디로 갔는지는 모르지요~

      한국의 산은 빽빽한 편이 아니랍니다~
      사계절이 있으니까 지속적으로 나무가 자라지 않거든요.
      그런데 열대우림지역쪽으로 가면 고온 다습한 온실온도가 계속되니까
      정말 키가 크고 울창하지요.

      여기는 안데스 고산지대라서 추운 편이고
      아마조나스쪽으로 넘어가면 정말 그런 울창한 정글이 나온답니다~

    • J-soft 2013.07.20 12:21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렇군요^^;;
      요새의 허물어진 성벽만 보고 그런생각을 하게 되었어요.
      삼림에 대한 설명도 감사해요.

    • 적묘 2013.07.21 13: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J-soft님 예전에 인도네시아와 베트남에서 살면서
      열대 우림지역을 가봐서 체감적으로 느꼈답니다.

      그래서 더욱 한국의 사계가 뚜렷한 아름다운 산들에 감탄하게 되기도 하구요.

      북유럽 침엽수림과 또 다른 느낌으로 열대 우림은 치렁거린답니다~

  8. Miss_Korea 2013.07.20 16: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쿠엘랍.. 참 조용하고 묘한 동네라고 들었는데.. 사진으로 보니까 정말 그런거같네요.
    작은개 보다는 큰 개를 좋아하는데 저 개 정말 마음에 드네요

    • 적묘 2013.07.21 13: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Miss_Korea님 쿠엘랍은 유적지랍니다.
      동네가 아니랍니다~

      차차포야스에서 한참을 더 차를 타고 들어가야합니다.

      솔직히 유적지에 관심이 없다면
      저렇게 긴 시간을 차를 타고 갔다가 2,3시간 돌고 돌아오는 시간이
      아까울 수도 있습니다.

  9. 페루 2013.07.21 12: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2년이라는 시간이 빠르다니 군인인 저로썬 이해부족 ㅜㅜ
    어여 빨리 여길나가 저도 바깥세상 보고픈데 이런글들로 위안이 되니 감사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1,171
Today638
Total5,835,726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