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7월, 코이카 1년차 파견지내 휴가 3주 중 

쿠스코 8일,

Ollantaytambo,
오얀따이땀보


잉카의 성스러운 계곡 중 한 곳입니다.
아구아 깔리엔떼로 가는 기차역이 있는 곳이고

마추픽추 발견 이전에는
잉까의 최후 요새로 알려진 곳으로
 이곳에서는 잉카 석축술의 진수를 볼 수 있지요.

쿠스코-성스러운 계곡 투어(피삭-오얀따이땀보 등)아구아깔리엔떼-마추픽추
다시 되돌아가는 코스로 쿠스코

그렇게 2012년 7월에 8일간 쿠스코를 다녀왔습니다.
지금은 조용히 리마에 콕 박혀서 열심히 일하는 중.
그러니 이렇게 여행지 사진 한번씩 들여다 보면서
간간히 여행기를 올려봅니다.

 


 



쿠스코(3400m)와 오얀따이땀보(2800m), 마추픽추(2400m)

쿠스코보다는 고도가 낮기 때문에
쿠스코 시내에서 고산증으로 힘들었던 분들은
빨리 마추픽추로 이동하시는게 나아요.
제가 본 분 한국분 중에서는 폐에 물이 차서
급히 병원에 가서 조치받는 분도 계시더라구요.

 


오얀따이땀보는
단일 성벽으로는 꽤 규모가 큽니다.

성스러운 계곡의 거의 중심에 있고
쿠스코에서 88km

 


탐보라는 단어는
케츄아 어로 여관이란 의미로
잉카제국 시대의 숙소 혹은 요새 유적이라고
추정되고 있습니다.

 


경사도 45도
걸어올라가려면
상당히 숨이 가쁩니다.

 


올라가면서
돌아보면
작은 마을이 보입니다.

 


옛 잉카시대의 주택 스타일이 남아있고
잉카시대의 관개용 수로도 그대로 남아있다고 합니다.

 


딱 요만큼 앞으로 왔는데
벌써 숨이 가쁩니다.

시에라-안데스 산맥-의 7월은 건기입니다.
옷차림을 보면 알겠지만
춥고 건조하고...

선블록과 수분크림, 립글로스는 필수입니다.

4,5월에는 비가 조금 오는 대신에
녹색으로 예쁘게 풀꽃들이 우거지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저는 그 좋은 날들엔 못가는 상황이어서
슬프네요..ㅠㅠ
(코이카 일반 봉사단원의 휴가를 정해져있습니다)

 


저 멀리...

저렇게 있는 창도
미스테리 중 하나!

식량창고라고 추정됩니다.

 


내려다 보고
올려다 보고

 


7월의 쿠스코는
상당히 춥습니다.

건기라서 다행히 질척거리는 진흙을 걷지 않지만

 


그래도 걷기 힘들긴 매한가지!
고산에 익숙하지 않아서 그렇습니다.

 


곡식창고였을 거라고
짐작되는 곳

 


삭막한 색이 정말 아쉽네요..ㅠㅠ
건기의 시에라는 이런 느낌입니다.

 


계단식 밭의 잘 정비된
저기가 모두 초록이라면
정말 예쁠 건데..

그건 다른 분들 블로그를 한번 검색해보세요..ㅠㅠ
저도 가보고 싶은 시에라의 봄이랍니다.

 


잘 정비된 돌들...

저 거대한 바위들이
채석장에서 다듬어지고 이동한 것 자체가
또 신비랍니다!!!

어떻게 옮긴거냐!!!!


매끈하게 다듬어진 돌들은
역시 신기해요.

 


그리고 신비의 여섯개의 거석!

높이 4m, 전체 폭 10m, 깊이 1m로
태양의 신전이란 말도 있고
천체지도라는 말도 있고

역시 미스테리들...

 


꽤 넓어서
나름 광장이라고 부를만한 곳이지요.

 


내려오면 또
잉카인들이 거주했던 곳을
볼 수가 있어요.

 


하나하나
둘러보고 싶은데

이쯤 올라갔다 내려오면
꽤나 지친다는 것이 함정!

 


유적지 바깥쪽에는
역시 모든 관광지가 그렇듯이
장터가 있으니까~

시간 여유있게 한번 들여다 보시는 것도
나쁘지 않습니다.

 


그리고 어디나 그렇지만...

여기도 개들이 많습니다.
개들은 대부분 무기력하게 늘어져있는 편이고
크게 짖거나 하는 일도 별로 없습니다.

참고로..남미는 광견병 위험 지역이니까
가능하면 가까이 가지 마시고
광견병이 아니더라도, 이나 벼룩이 있으니까 조심하시길!

 


2013/03/16 - [적묘의 쿠스코]마추픽추,불가사의한 잉카 석재기술에 감탄하다
2013/03/21 - [적묘의 쿠스코]아구아깔리엔떼 온천 후 시장구경
2013/04/05 - [적묘의 쿠스코]따완띤수요의 꼬리깐차 혹은 산토 도밍고성당
2013/03/15 - [적묘의 쿠스코]아르마스 광장과 여행자 거리를 거닐다
2013/03/15 - [적묘의 쿠스코]한없이 한가한 개님들의 오후,아르마스 광장
2013/03/10 - [적묘의 쿠스코]와이나픽추,젊은 봉우리에서 마추픽추 내려다보기
2013/03/09 - [적묘의 쿠스코]마추픽추로 가는 페루레일,기차를 타다
2012/10/01 - [적묘의 쿠스코]오래된 봉우리,마추픽추의 오두막들,Machu Picchu
2012/09/18 - [적묘의 쿠스코]12각 돌과 우미따로 시작하는 아침산책
2012/08/29 - [적묘의 쿠스코]늙은 개와 옛 따완띤수요를 담다
2012/08/29 - [적묘의 쿠스코]San Pedro 시장에서 여행자발걸음 쉬어가기

2012/08/25 - [적묘의 쿠스코]전망 좋은 성당에서 아르마스 광장 내려다보기
2012/08/20 - [적묘의 쿠스코]피삭 유적지 입구에서 잠시 생각하다
2012/08/17 - [적묘의 쿠스코]Pisac피삭,성스러운 계곡의 작은 마추픽추
2012/08/17 - [적묘의 쿠스코]삼색 고양이와 엠빠나다,피삭pisac 시장
2012/08/16 - [적묘의 쿠스코]모라이moray,잉카의 우물형 계단식밭은 농업실험용?
2012/08/07 - [적묘의 사진]페루,쿠스코에서 밤을 담다
2012/08/02 - [적묘의 쿠스코]무료 잉카천 박물관,centro de textiles
2012/07/21 - [적묘의 쿠스코]여기 푸른 하늘 아래 무엇이 있던들
2012/07/18 - [적묘의 쿠스코]종교역사 박물관에서 안데스를 만나다
2012/07/18 - [적묘의 쿠스코]museo de arte, 대중예술미술관
2012/07/17 - [적묘의 페루]쿠스코 무료 초콜렛 박물관, CHOCO에서 데이트를

 


3줄 요약

1. 오얀따이땀보는 작은 동네지만 옛 잉카의 수로와 주택양식이 그대로 남아있습니다.

2. 잉카 시대의 요새, 숙소, 식량창고, 태양의 신전, 그리고 계단식 밭을 놓치면 아쉽습니다.

3. 마추픽추로 가는 가장 저렴한 기차를 타는 역이 바로 여기, 오얀따이땀보랍니다.

 

 

 ♡천천히 걸으며, 잉카 시대의 길을 느껴봅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메리카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꿋꿋한올리브나무 2013.07.06 08: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이렇게 사진을 제대로 찍어 주시니 완전 멋집니다.
    꼭 가보고 싶은 마음이 듭니다.

    • 적묘 2013.07.06 10: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올리브나무님 실제로 걸을 땐 정말 기운이 팍팍 빠지던데
      이렇게 사진으로 보니 더 실감나네요 ^^

      진짜 꽃피는 초록 색일때 꼭 다시 한번 가보고 싶어요.

  2. 미호 2013.07.06 09: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지다..하다가 경사로 45도란 말에 허걱...ㅡ.ㅡ;
    고산병 정말 무섭네요 폐에 물까지 차다니...
    얼마전 뉴스에서 페루에서 잉카보다 더 오래된 유적지를 발견햇다고 들은 것 같은데
    혹 현지 뉴스에도 나왓엇나요?

    • 적묘 2013.07.06 10: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미호님 잉카 이전을 프레잉카라고 한답니다.
      프레잉카로 검색하셔도 나올꺼고..

      치무, 찬찬, 많지요 워낙에 많아서...
      한국보다 땅이 13배나 큰걸요.

      http://lincat.tistory.com/1750
      http://lincat.tistory.com/1998
      http://lincat.tistory.com/1637

      한두가지가 아니랍니다 ^^

      제가 본 것만...아야꾸초, 뜨루히요, 뿌노 등..많아요~~~~
      어떤 명칭을 알려주셔야 알 수 있을거 같아요.

    • 미호 2013.07.07 09:42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마 이 뉴스 엿던거 같아요
      페루 부동산 업자들이 4천년이나 된 피라미드를 훼손햇다고...ㅡ.ㅡ;
      엘 파라이소 유적지라고 하네요 복구하기도 어렵다는데
      이 사람들 무슨생각으로 이런 엄청난 짓을 저질럿는지 원.
      무식하다고 밖에 못 하겟네요

    • 적묘 2013.07.07 09: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미호님 그런 일이 있었군요! 저도 지금 막 검색해 봤어요.
      역시...;;; 일상적인 일인데요 ㅎㅎㅎㅎ
      리마시내에서도 잉카길이 훼손 된 것이 그대로 그냥..방치되어 있어요.
      발굴 작업을 하거나 유지하기엔
      그만큼의 비용이 없는거죠.

      지금 리마 시내 치안도 감당 못하고 있는데..ㅜㅜ

  3. 아스타로트 2013.07.06 11: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저질체력으로 평생 이런 데 가볼 수 있을지 모르겠어요;;
    적묘님은 카메라 들고 올라가셨으니 아마 더 힘드셨겠죠?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번쯤은 실제로 보고 싶은 웅장한 유적들이네요~

    • 적묘 2013.07.06 11: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스타로트님 dslr은 집에 잘 넣어두고 그냥 하이엔드 펜2만 들고 다녀서
      괜찮은 편이었어요 물론..ㅡㅡ 없는거 보단 무겁지요!!!!!

      마추픽추도 좋았지만 그 이전의 다양한 유적지들이 더 재미있었어요.
      마추픽추는 보자마자 아...이건 진짜 참...;;; 티비서 보는거랑 똑같네!
      그런 기분이거든요~

      간접 경험이 워낙에 무지막지해서 ㅎㅎ

  4. 빛나_Bitna 2013.07.07 07: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행이 길어지다보니 중남미는 손도 대지 않았네요. ㅋㅋㅋ
    올해 가을부터 준비를 좀 할 것 같은데 그때 도와주실거죠? +ㅁ+

    • 적묘 2013.07.07 07: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빛나님 제가 여행을 목적으로 와 있는게 아니라 코이카 일반봉사단원으로 나와 있어서
      휴가 3주 외에는 일년 내내 리마에 있답니다.
      올해 가을엔 제가 한국에 돌아갈지 아니면 또 다른 길을 가고 있을지
      계속 리마에 있을지 알 수 없는 상황입니다.

      뭔가 도와드릴 수 있는 건
      페루 일정에 대한 조언밖에 없는데
      것도 저는 국내휴가 3주간 다닌게 다 랍니다.

      하하...쓰다보니 우울하네요..ㅜㅜ
      중남미 중에서 아는 곳이라곤 리마 밖에 없습니다.

    • 빛나_Bitna 2013.07.08 04: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여행자 신분이 아니신 것은 잘 알고 있어요. 여행과 생활은 참 많이 다르고 각각 장단이 있겠지만요, 단편적인 면 밖에 볼 수 없는 여행자보다 생활하시는 분들이 보다 다양한 시각으로 볼 수 있는 것 같아요. 현지 이야기들은 꾸준히 올려주실테니 열심히 읽어볼게요. 여행 준비하다 혹시 궁금한게 생기면 살짝 여쭤봐도 되겠죠?

      그나저나 아프리카 여행하면서도 코이카 단원분들 몇분 만나뵜었는데 타지에서 고생이 많으시더라구요. 아무래도 한국에서 거리가 있다보니 여러가지로 더 힘드실 것 같았어요. 적묘님도 힘내시고! 무엇보다 건강 조심하세요!

    • 적묘 2013.07.09 01: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빛나님 아프리카와 비교하면 페루 리마는 너무나 럭셔리한 곳입니다.
      리마와 또 다른 지역과의 차이도 크고...

      제 동기들을 만나셨을 수도 있겠군요.
      다양한 시각보다 삶에 동화되는 것도 있어서 참 미묘하긴 합니다 ^^:;
      물론 대답해 드릴 수 있는 것에 대해서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443
Today62
Total5,982,540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