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변을 걸어가는
발걸음들을 담아본다

두 발 혹은 네 발
혼자 혹은 누군가와

모래 혹은 바닷물을

뭐든간에...

중요한 것은 걷고 있다는 것



어느 방향이든


누군가와 함께 하고 있다는 것

가끔은 웃고
가끔은 울고


죽일 듯이 물어 뜯고
싸워보지만


바다는 여전히 차고
날개는 무겁고
발갈퀴는 힘겹다


바다 속의 소금만큼
모래밭의 모래만큼


부서지는 파도의 흰거품만큼


많은 이유로 싸우고
기억나지 않은 이유들로
상처를 준다


차가운 바다든
가로막힌 벽이든


바짝 뒤를 쫓는 추격자인지
장난을 거는 친구인지

혹은 위안을 주려는 도움의 손길인지
알수 없다 


저마다 다른 색
저마다 다른 말
저마다 다른 삶


그렇게 서로 다른 이들이
함께 어울어진다는 것


언제 우리가 내일을 알고 살았던가
내일의 걱정이 오늘의 삶을 바꾸었던가


해가 뜨지 않는
8월의 리마 바다는 차지만


혼자 있지 않다는 것만으로도
따뜻해진다.

저 차갑고 딱딱한 벽의 태양이라도 있으니까.
지금은 함께 달리고 있으니까!!!


2012/10/01 - [적묘의 부산]PIFF,부산국제영화제와 밀면,영화,바다
2012/09/25 - [적묘의 페루]리마수산시장 아구아둘세의 펠리칸들 chorrillos
2012/09/08 - [적묘의 페루]아구아 둘세에서 펠리컨의 날개를 담다
2012/09/16 - [적묘의 페루]노인과 바다를 만난 코스타 베르데
2012/09/20 - [적묘의 아야꾸초]개님과 기니피그, 혹은 시에라음식 꾸이
2012/09/19 - [적묘의 페루]리마 고양이 공원, 밤은 깊어간다
2012/09/14 - [적묘의 차차포야스]양털보다 하얀 강아지,karajia에서

2012/09/11 - [적묘의 페루]리마 와이키키해변에서 발랄깜찍 비글을 만나다
2012/09/07 - [적묘의 페루]아슬아슬 노랑둥이 고양이의 기지개
2012/08/29 - [적묘의 쿠스코]늙은 개와 옛 따완띤수요를 담다
2012/08/30 - [적묘의 페루] 여행과 생활의 차이
2012/08/24 - [적묘의 라오스]강아지,돼지,닭이 돌아다니는 의료봉사
2012/08/28 - [적묘의 페루]어느 학교 뒷뜰에서 만난 고양이들
2012/08/16 - [적묘의 페루]개님, 손가락은 먹지 마세요! 공중도시 쿠엘랍에서



3줄 요약

1. 해변을 산책하는? 혹은 질주하는!!! 

 2. 바다라기엔 도시에 가까운 곳인데도 정말 색다른 느낌이랍니다.
 
3. 리마엔 개들이 참 많지요.... 누군가가 돌봐주었으면 합니다.

항상 다음뷰 추천에 감사합니다!
♡이 블로그의 수익은 길냥이들을 위해 사용하고 있어요♡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464
Today46
Total5,982,081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