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루의 이까
(Ica)는
수도 리마(Lima)에서
약 300km 남쪽에 위치한 곳이고

한국식으로 생각하면 2시간 정도 가면 될거 같지만..;
실제론 거의 4시간 정도 잡아야 하는..
도로상황이 좋아지긴 했지만
그래도 가깝지는 않은 곳이랍니다.

와카치나는 사막 한가운데 오아시스 동네

그리고 관광객을 위해 만들어진 호스텔이 모여있는 동네지요

나스카 지상화를 구경하기 위해서
가는 길에 들리는 관광지이기도 해요

 

 

2012년 5월 글입니다. 




 



이곳 사람들은...
관광으로 먹고 살지요
주로..

 


이렇게 모래 위를 달리는 자동차!!!
를 운전하고

샌드보드를 태워주고

 


그저...

이런 관광지에서는 항상
이들의 삶이 궁금해지는건

 


심난한 생각으로 빠져드는 지름길이지만
매번...어디를 가더라도
비슷한 마음 비슷한 생각이네요


 


예쁘게 색칠한 화려한 색의
건물들의 외관으로
사진이 참 예쁘게 나온다
하고 감탄하고 말기엔

 


태양은 뜨겁고
생활은 반복되기 마련이고
모래는 사라지지 않을것이고

 


입안에 씹히는 모래알처럼
마음에 씹히는 그 꺼림칙한 무언가가

 


문화탐방이라던가
현지 적응이라던가
훈련이라던가 하는 말들로
포장하기엔 그냥 있는 그대로...

 


낯선 곳에서의
즐거운 시간을 보내기 위함이니까요.

 


그리고 실제로 이것들이
그들의 삶에 더욱 직접적인
경제적 이윤을 가져올 것이고
그로 인해 한 가족이 오늘 괜찮은 식사를 하겠지요

 


저 높아보이지 않는 모래언덕은
실제론 꽤나 높아서

샌드 보드에 배를 깔고 내려오는
그 속도감과 바람...모래는
상당히 스릴있지요.

 


자연은 끝없고
모래는 수없고
인생은 짧으니
고민은 한순간

 


자잘한 잡생각들은
접어두고

그야 말로...

carpe diem!

 


사막을 살아가는 이들에게
어떤 철학이며
어떤 담론이 필요할까

생활이 생존의 문제인데

 


한웅큼의 물과
늘어진 나뭇가지와 깊은 그늘이면
그 무엇이 부러울까.

소소한 고민은 모래바람에 날려버리고
순간을 살아가는 것이 더욱 현명한 것일지도

기껏해야...100년인 걸

 


2012/04/26 - [적묘의 페루]포도로 만드는 증류주, 피스코 양조장을 가다
2012/03/08 - [부산,다대포] 외로운 바다, 사막의 조개껍데기에 담긴 파도
2012/03/07 - [적묘의 페루]셀바전통음식,꾸이(cuy)는 기니피그~
2012/02/13 - [적묘의 페루]더운 여름 소들은 물 속에서 밀당 중!
2011/11/15 - [적묘의 맛있는 페루]사막에서 해물요리 주문하기, EL CHE
2011/11/16 - [적묘의 페루]빠라까스 섬을 가지 않아도 좋은 이유
2011/11/14 - [적묘의 발걸음,몽골]울란바타르 외곽에서 노을이 지다
2011/11/09 - [적묘의 페루]이까의 사막에 서다
2011/11/10 - [이까,빠라까스섬]페루의 갈라파고스에 가면 펠리컨이 있다
2011/11/07 - [페루,리마 국립박물관] 나스카 문명의 귀여운 도자기들이 탐나는도다

2011/05/11 - [몽골,간단사원]라마불교 사원에서 마니차를 돌리다
2011/02/16 - [베트남 무이네] 사막을 걷는 아이
2011/02/25 - [사진봉사] 먼지 속에서 아이들 찍기
2011/02/10 - [베트남 무이네] 애견소년, 강아지와 바다를 달리다
2011/02/10 - [베트남 무이네] 가볍게 사이공 비어와 함께하는 저녁!
2011/02/03 - [베트남 무이네] 사막과 바다와 하늘을 만나다
2010/08/19 - [몽골,테를지국립공원] 호르헉을 맛보지 않으면 몽골여행이 아니다
2010/09/20 - [몽골] 유목민이 물 한바가지로 살아남는 법
2010/08/28 - [몽골 게르 안에서] 무지개를 꿈꾸다

 


3줄 요약

1. 사막이 아름다운 이유는 어딘가 우물이 있기 때문

2. 샌드보드는 꽤나 즐거워서 다시 한번 즐기고 싶었어요

3. 뜨거운 바람이 분다


♡코이카 현지적응 훈련 때 동기들과 함께 갔던...무려 2011년 12월!! 진짜 시간 빠르네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메리카 페루 | 이카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ackie 2012.05.02 15: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진짜 모래사막 한가운데 물이있네요.. 신기신기... 것두 꽤나 깊어보이는...
    샌드보드라.... 전 스키도 못타는 뇨자라서.. 눈썰매로도 충분히 만족하는 뇨자라서..
    샌드보드도 아마 눈썰매타듯, 아님 써핑보드 헤엄치듯 탈듯하네요.. 핫핫핫
    모래가 굉장히 따끈따끈 폭신폭신해보여요~ (그러나 날리는 모래바람은.. 에헴)

    • 적묘 2012.05.03 23: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jackie님 샌드보드는 그냥 배를 딱 붙이고 누워서
      아래로 쭉 미끄러 내려오는 거예요.

      저는..;; 스키장은 여름에만 가본 여자라능 ㅎㅎㅎ

      그나저나 저날 이후로 카메라에 어룽이 계속..ㅠㅠ
      먼지는 카메라의 적입니다!

  2. TONE WORKS™ 2015.08.06 12: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랜만에 댓글적네요 멋집니다

    • 적묘 2015.08.06 13: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TONE WORKS™님께서 댓글 적어주신 덕에 저도 정말 오랜만에 보네요.
      그러고 보니 올해 한번 가긴 했는데 ㅎㅎㅎ
      이제 한국에 돌아오니 정말 남의 나라 이야기입니다.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984
Today686
Total5,870,649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