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루의 전통음식으로 손 꼽히는 것이

세비체와 안티쿠초인데요~

 

세비체도 길에서 종종 파는 작은 수레를 발견할 수 있지만

이 안티쿠초도 정말 자주 만난답니다.

 

마치 우리나라에서 꼬치구이 먹듯이 야금야금 하나씩

빼 먹을 수 있는 소심장과 내장, 소세지 등을 이용한

 

안티쿠초

anticucho

 

 

저 멀리 산 크리스토발이 보이는

역시나...

 

 

그 공원!!!

이 여인네의 이름을 딴 공원이랍니다 

chabuca granda

바로 건너편에는 리막 강이 흐르고

저쪽은 리막..

리마지만 리마가 아닌...

 

 

2012/03/14 - [적묘의 페루]바랑코 Barranco 연인의 다리 혹은 한탄의 다리

2012/03/07 - [적묘의 페루]셀바전통음식,꾸이(cuy)는 기니피그~

2012/03/06 - [적묘의 페루]달콤한 리마, Picarones(피카로네스)

2012/02/16 - [적묘의 페루] 리마 발렌타인데이에 연인들이 주고받는 선물

 

이전에도 올렸던지라~

일단 풍경만...

 

이렇게 거리에는 사람들이 가득하네요

 

이렇게 강을 구경하는 이들도 있구요.

셀바지역에서 흘러오는 물이랍니다.

실제론... 리마는 건조기후라 사막성

연강수량이 100미리가 되지 않아요.

 

강을 따라 옛 철길이 보이고

요즘도 간혹 기차가 지나가긴 합니다

그 강길을 따라서~~~

 

쭈욱 이렇게 먹거리 손수레가 가득!!!

 

단 것도 있고 짠 것도 있고

간식이랑 식사대용도 있고~~

 

쭉 훑어보면

특히 눈에 들어 오는 건!!!!

 

바로 이것!!

안티쿠초!!!

 

다양한 양념에 절인

은근 매콤해요~

내장부분과 이미 소금과 양념을 한 소세지나

솔솔 소금 뿌려가며 굽는

소심장 부위까지

요렇게 바로바로

옆에서 철판에 굽는답니다.

색이 진한 것이 소심장!!!

 

구운 옥수수나 찐 감자를 곁들여서

한끼 식사로 아쉽지 않아요~

 

생각보다 직접 바로바로 구워내니까

냄새도 안 심하고

맛도 괜찮아요!!!

 

오히려 식당에서 먹는 것보다 덜 짰던거 같네요.

씹히는 맛도 좋았답니다!

 

 이렇게 야금야금 먹으면서

사람 구경도 하고

공원 구경도 하고~~~

 

 그러다 보면..산크리스토발에 어둠이 내리고

가로등에 불이 켜지고...

관광객들에겐 위험해지는 시간이니까요

 

빨리 발걸음을 재촉해 아르마스 광장쪽으로 나가거나~

숙소로 돌아갈 시간이지요 ^^

다만~ 여러명이 함께 있으면 괜찮아요!!!

 

 

2012/01/30 - [적묘의 페루]수도원과 아로마향이 가득한 특별한 거리

2012/02/13 - [적묘의 페루]가장 비싼 여인, 산타 로사 Iglesia y Convento de Santo Domingo

2012/03/03 - [적묘의 페루]리마의 차이나타운, 바리오치노 일요일 아침풍경

2012/03/04 - [적묘의 페루]아르마스광장 대통령궁 근위대 교대식과 개님~

2012/03/04 - [적묘의 페루] 주말에 아르마스 광장의 리마 대성당에 가면~

2011/10/24 - [적묘의 고양이] 페루 리마의 고양이 광장, parque kannedy

2011/10/27 - [페루,리마] 아르마스 광장의 개 팔자는 상팔자입니다

2011/12/19 - [적묘의 페루] 리마에서 여행기념품 사냥, 추억을 삽니다.

2012/01/25 - [적묘의 페루]아르마스 광장에서 만난 늠름한 개들, 센뜨로데 리마

2012/01/26 - [적묘의 페루]리마, 산토도밍고성당 앞 기념품 가게에서 지름신 영접!

3줄 요약

1. 안티쿠초는 특유의 내음이 좀 있어서 향료도 많이 쓴답니다~

2. 공원이나 광장에는 저녁에 보통 이런 작은 음식수레들이 선답니다

3. 한번쯤은 먹어봐야할 페루의 전통음식이예요~ 전 꽤 여러번 먹고 있네요 ^^

 

 

항상 다음뷰 추천에 감사합니다!
♡이 블로그의 수익은 길냥이들을 위해 사용하고 있어요♡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홍규 2012.03.28 11: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오~~ 맛있겠다..ㅠㅠ 여기는 길거리음식에 넌베지가 닭뿐이여 그나마 그것도 보기 힘들어..ㅠㅠ

    • 적묘 2012.03.30 20: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홍규오빠 아무래도 나라에 따라서 엄청나죠!!

      길거리 음식은 베트남이 제일 다양했었던거 같고
      페루는 주로 빵들이 많은 편~~~

  2. jackie 2012.03.29 11: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장구이라... 뭔가 꼬들꼬들한 맛일거 같은데..
    호기심이 일다가도, 전 순대에서도 간밖에 안먹는 뇨자라서.. ㅋㅋ
    그래도 여행간다면 옆사람먹는거 한입 뺏어먹어보긴 할꺼같아요 ^^
    (그러다 오호~하고 와구와구 먹게되는건? ㅋㅋㅋ)

    • 적묘 2012.03.30 20: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jackie님 엑..; 간을요?

      전 간은 별로 안 좋아하는데
      눈에 좋다고 해서 꼬옥 먹는편이랍니다~~~~

      ...그래도 좋아라 먹는 편은 아니고..
      오소리 감투던가..오돌도돌한데는 좋아해요 ^^

    • jackie 2012.03.30 23:06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하하 간이.. 그 생간말구요
      (그때 아이유..인가.. 생간과 천엽 좋아한단 인터뷰가떠서 한참 시끌했는대 ㅎㅎ)
      전 익은거요. 순대먹을때 염통같은건 안좋아해서 퍽퍽한 간만 먹어요 ㅎㅎ
      그러고보니 치킨도 퍽퍽살만 먹네요.. ㅎㅎ

    • 적묘 2012.03.31 14: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jackie님 제가 말한 것도 그 순대의 간이예요 ^^;;

      물렁물렁한 허파부분인 듯..;;
      저도 그거 못 먹어요~

      순대의 간도 그닥..;; 이지만
      눈을 생각해서 ㅎㅎㅎ

      생간은..ㅠㅠ 천엽도..;;; 참.. 어렵더라구요

      역시 고기는 +_+ 그냥 잘 구워 먹는게 좋아요 ㅎ

  3. 아트핸드 2012.03.29 20: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맛있겠군요 +_+
    소심장이라... 소잡는데서 먹어본거같기도 한데 ^^ 조리방법을 틀리니
    맛도 색다르겠네요 ^^

    • 적묘 2012.03.30 20: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트핸드님 사실 뭐든 바베큐식으로 구우면 더 맛있는거 같아요 ^^

      개인적으론 인도네시아의 닭고기 바베큐인 아얌바까르가
      제일 맛있었답니다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482
Today385
Total5,984,845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