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의 한달만에 돌아온...

부산에서

지붕 위의 3종세트 중

초롱미니미는 ...

못 봤어요.





저기 젖소무늬도 못봤구요..ㅠㅠ



요 삼색이는

확실히 여자애라 그런가

엄마랑 찰싹 붙어 있습니다.




물론 엄마냥이도 꾸준히


사료 봉지를 물고 뛰어가는 센스를..ㅡㅡ;;

 


삼색주니어는 꽤 자랐습니다.

다른 아깽이들이 어디갔나 궁금하네요.

확실한 건


초롱이 만한 노랑둥이가 하나 새로 등장했다는 것

다 큰 수컷 성묘의 등장은
아마도 이 지붕의 판세를 엎은 거겠지요..;;


하루 오전 중에만..;;

두번이나 사료를 먹튀 당하는 요즘입니다.ㅠㅠ


던져 놓고 2분 뒤면 없어진다능..;;

그렇다고 부르면 나오는 것들도 아니고!!!!!

층수가 차이가 나는 것이 너무 아쉽지만 어쪌껴..;;
집을 부술 수도 없는 노릇!!!



2011/06/24 - [적묘의 고양이이야기] 2005년의 초롱군은 짝퉁 퓨마
2011/06/24 - [지붕위 고양이] 길냥이도 직립보행하는 맛살의 위력
2011/06/24 - [지붕위 고양이] 2004~2005년 길냥이 사료셔틀 기록
2011/05/24 - [지붕위 아기고양이] 3종세트 교환해주세요!!!
2011/05/19 - [지붕위 고양이] 사료봉투째 물고 가버렸..ㅠㅠ
2011/05/28 - [지붕위 고양이들] 엄마냥+아기삼냥 가족사진 성공!!!


2011/06/23 - [적묘의 착각] 고양이 장난감에 러시안블루 너마저도!!!
2011/06/21 - [적묘의 착각] 고양이 나이와 장난감의 상관관계
2011/06/23 - [칠지도님네 버만고양이] 미몽의 우월한 혀길이 인증샷!
2011/06/22 - [철거촌 고양이] 녹색계단의 어색한 야옹야옹
2011/06/22 - [철거촌 고양이] 날아라. TNR 노랑고양이


2011/06/22 - [미유님네 스코티쉬폴더,호방] 고양이는 딩굴딩굴해
2011/06/20 - [미유님네 뱅갈고양이] 아름다운 짐승, 호츠
2011/06/20 - [미유님네 버만고양이] 침대 위, 악마의 속삭임




3줄 요약

1. 사료봉지만 물고 가버리다뉘...영리한 것들 +_+

2. 초롱군 미니미는 어디로 간거니~~~

3. 지붕 위를 수시로 바라보게 되네요...장마기간엔 더더욱...


http://v.daum.net/my/lincat79

다음뷰 추천으로 받은 수익을 보태서
길냥이들 사료를 제공하고 있답니다.
클릭으로 길냥이 한끼를 도울 수 있어요 ^ㅅ^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민들레 2011.06.25 22: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정말 완전 귀엽네요.
    사람이든 동물이든 예쁘면 좋은거 같아요.

    • 적묘 2011.06.25 22: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민들레님 그게 아마 진화의 결과일 거예요 ^^;;;

      살아남기에 적합한 귀여움과 예쁘다는 것..

      헉..전 진화되지 않은 건가봅니다.ㅡ.ㅡ;;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581
Today169
Total5,971,036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