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아하고 새침한 척

고양이는 함부로 움직이는

경박한 동물이 아니라는 듯

부처님 오신 날은

비린 것은
입에도 안 대는 법이라고!!!





개박하를 잡아드시기 시작하셨슴다..;;





앗흥앗흥~~~




비린거 먹는거나..;;
개박하 잡아 먹는거나..;;;




너님 개박하를 째려보는 눈빛이

범상치 않으심다


2011/04/29 - [적묘의 고양이 키우기] 캣닙은 셀프입니다
2011/04/01 - [만우절고양이] 초롱군의 거짓말
2011/04/30 - [초식남] 고양이의 욕망은 초록색이다
2011/03/10 - [개박하농사]고양이를 위해 농심으로 대동단결!
2011/02/12 - [고양이의 꿈] 러시안 블루의 봄바라기




초롱군이 바라보는 것은..

집안으로 들어가는 문...ㅡㅡ;;

그렇습니다!!


개박하를
잡아먹을만큼 먹었다 이거죠!!!

문 열어라~~ 나 들어갈테얏!!!
 




요 신선한 초록이들!!!

우리 고냥씨들의 마약 +_+



아 참 ^^ 그러고 보니

봉투안에는 씨..

뿌리채 캐서 흙채 넣은거 + 잎줄기채 끊은 것




오늘 택배 보낸 거랍니다

무사히 잘가서
그댁에서도




3줄 요약

1. 부처님 오신 날, 우리고양이들은 채식해요..라고 거짓말 한번 해봄 ㅎ

2. 개박하 익일특급으로 보냈는데, 부처님 오신 날이라능..;;; 하루 더 걸림!

3. 비가 많이 오네요. 연등축제도 길냥이도 모두 괜찮길...

입양보낸 개박하의 건강을 위해서
다음뷰 추천 손가락을 꾸욱 눌러주세요!!!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1,108
Today869
Total5,897,830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