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근길에 한번씩 지나가는 길인데


어느날부터 캣타워가 있더라구요.



궁금함이 가득했는데


지난 주말에 캣닙을 가득 수확해서 

고양이키우는 학생들과

학교 고양이들에게 나눠주고


혹시나 싶어서 남긴 캣닙~


전달하고 왔답니다.






카페 손님이 아니라서 미안~


그런데 고냥이가 보여서...








저 들어가도 될까나용?








양말 이쁘게 신은 턱시도가

초코언니







새초롬한 삼색냥이가


파이 여동생~







굴러온 돌이라고 합니다 ㅎㅎㅎ







마침 손님없는 어정쩡한 시간에


카페 사장님과 가벼운 고양이 수다 좀 떨고








부드러운 어린 냥이들

 부비부비해보고








출퇴근 냥이들의

이동장도 저어기 보이네요.


지난 번에 지나갈 땐 고양이들이 안 보였는데

저 안의 집에서 자고 있었나봐요








5개월 정도 되는 부드러운 파이






사람을 살짝 귀찮아 하지만

예쁜 눈빛의 초코






다음에 에그타르트랑 

커피 즐기러 한번 더 가보려구요.







약속이 있던 날이라서

급히 인사하고


급히 사진 찍고


폭풍 수다 떨고


바로 나왔네요.



입을 말을 하고 손은 셔터를 누르고 ^^






원래 카페자리가 아니었는데

카페가 생기더니



귀여운 라이언이 있어서

궁금했던 카페였는데


어느 순간 캣타워가 있고


그 담엔 고냥이들이 자고 있어서


슬쩍 들어갔던


커피 안마시고 나온 카페 후기랍니다 ^^





2020/07/21 - [적묘의 고양이]부지런한 새가 벌레를 잡는다,할묘니는 무엇을 잡는가,직박구리, 사냥성공

2020/07/19 - [적묘의 고양이]주말,아기 고양이가 있는 풍경, 학교고양이, 길냥이,캣닙

2020/06/13 - [적묘의 고양이]곰인형,나,고양이,잠깐 들린 아깽이,먼치킨,노랑노랑,만병통치약,뽀시래기,냥이부스러기

2020/06/01 - [적묘의 고양이]계절차이,1차 캣닙 수확,책장 정리, 그리고 16살 고양이, 할묘니, 등짝동물





3줄 요약

1. 고양이가 있는 카페, 귀여운 라이언과 에그타르트가 있는 카페

2. 안녕 야옹이들아~ 더위와 장마, 부디 건강하게 잘 버텨보아요.

3. 캣닙 덕에 오가면서 고양이들과 만나는 시간~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20.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965
Today533
Total6,279,645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