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전엔 뭔가가 먹고 싶어~

그런 느낌이었다면 


이젠 뭐가 있지?


그런 기분으로 

가깝지만 새로운 것들을 찾게 되지요.


그렇다고 혼자서는 잘 가지 않고

완전히 새로운 도전도 잘 하지 않게 되죠





그러니 +_+ 기회가 되면

가는 겁니다아!!!!








이번 목적지는 


부산역


기차역 맞은 편에 있는 초량 상해거리

텍사스 거리랍니다.








그러나 정작 안으로 들어가보면

요즘은 중앙 아시아쪽의 식당들이 많아요.


임페리아도 그 중 하나인데

제가 주로 빵을 사던 집이랍니다.



 




이 간판을 찍은 건 상해거리축제 때~


평소엔 이런 중국식 등이 달려있지 않아요 ^^;









예전에도 친구랑 여기서 차를 마신 적이 있는데


꼭 한번은 밥을 먹어 보고 싶었어요.







러시아 식이라지만

우즈베키스탄이나 우크라이나

동유럽에서 다 고루 먹지 않을까 싶은 그런 보편적인 음식들이랍니다.








큼지막한 리뾰쉬카빵

Lepyoshka{(우즈벡어) & лепёшка(러시아어)





애정하는 보르쉬~


크림 쫙~







이건 양갈비랑 감자 같이 나오는거

이름 까먹었네요






샤슬릭


그리고 우리는 계속 추가를....


깜짝 놀란 서빙하시는 분이


또 하나 더?


하고 말하심..


네..그럼요..



밥을 안 시키고 고기를 즐기면서~


냐하하하하










그럼에도 불구하도 디저트배는!!!!!







당연히 있습니다 +_+








그리고 역시 제가 좋아하는 빵도 하나 사오고







다른 빵들은 그냥 쑥 둘러보고 말았어요






바깥쪽은 이렇게 작은 식품점+빵집


그리고 안쪽은 테이블이 몇개 있는 식당으로 되어 있는데








빵도 사서 그냥 앉아서 먹어도 괜찮아요 ^^



주로 빵을 사오는 집이었는데


드디어 밥도 맛나게 먹어봤습니다.


이런 종류 음식 좋아하는 분들에게 추천해요~


이 골목의 다른 집들보다 좀더 깔끔한 분위기랍니다!!!!







2018/02/27 - [적묘의 부산]유치환 우체통, 수정동 산복도로, 산복도로 조망9경,초량이바구길

2018/02/13 - [적묘의 부산]초량에서 만난 고양이들,초량이바구길,차이나타운,상해거리

2018/01/03 - [적묘의 부산]교대 앞 맛집,국제밀면본점, 심심한 듯 깔끔하게~밀면만 있는 집,부산 3대 밀면

2017/04/17 - [적묘의 부산]부평깡통시장,바삭바삭 가마솥,거인통닭,부산3대 통닭,삼대천왕,자갈치맛집

2016/08/26 - [적묘의 부산]차이나타운, 부산역 맞은편에서 만나는 중국식당, 공갈빵

2011/10/07 - [적묘의 부산] 초량,신발원, 상해거리에서 중국식 콩국+공갈빵을 맛보다


2019/01/14 - [적묘의 부산]부산대 맛집, 양양양꼬치,무한리필,시간제한,칭따오맥주

2011/08/30 - [동대문역사문화공원,사마리칸트] 우즈베키스탄 음식에 도전!!!

2011/03/22 - [적묘의 서울]동대문 맛집,에베레스트, 네팔을 만나다

2016/04/27 - [적묘의 타이완]빅땅콩엿, 땅콩 아이스크림을 먹을 때 주의할 점,지우펀에서







1줄 요약

1. 보르쉬~ 양고기~ 다 취향 저격이랍니다 ^^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부산 동구 초량동 567 | 임페리아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묘령의남정네 2019.03.25 18: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매 ㅋㅋㅋㅋ 사실 동남아 음식에 대해 구글링 중이였는데 요기에 이것저것 볼 것들이 많아서 구경중입니다^^ 혹시 여기에 일품향?이라는 중국 음식점이 아직도 있는지 궁금하네요 혹시 있다면 꼭 한번 가보시길.. 예전에 정말로 맛있게 먹었거든요!

    • 적묘 2019.03.25 23: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묘령님 예전에 한번 먹어본거 같네요.
      요즘은 온천천 카페거리랑 전포카페 거리 쪽, 부산대 근처에 동남아식당 많이 생겼어요.

      베트남 음식 체인점들은 그닥 추천하지 않습니다만..;;;
      현지 가서 먹는게 더 나아요~

  2. 묘령의남정네 2019.03.26 17: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으음 다른 곳은 모르겠지만 부산대 근처는 안가본지 오래 된거 같아요. 나중에 꼭 가보도록 하겠습니다^^
    ㅎㅎ;; 그나저나 대단하시네요 글 쓰시는 느낌도 그렇고 여기저기 다녀가신 기록들도 그렇고 항상 정리하는게 보통일이 아니실텐데 덕분에 이것저것
    재밌게 구경하고있습니다 감사합니다 ㅎㅎ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826
Today372
Total5,966,430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